교과서 진화론 삭제 사건

From 위키백과
Jump to navigation Jump to search

교과서 진화론 삭제 사건은 2012년 일어난 교육계에 일어난 사건으로서 당시에 조작으로 판명되고 잘못된 사실임이 밝혀진 지 오래 되었음에도 바꾸지 않은 과학 교과서에 대한 오류를 지적하며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위원회(교진추)가 교과서에서 진화론을 삭제해야 한다는 주장을 청원의 형식으로 내게 되어, 교과서에서 진화의 내용이 삭제될 뻔했던 사건이다.

개요[edit]

창조 과학이라는 이름의 유사과학을 지지하는 일부 사람들이 교과서에서 시조새를 비롯한 진화의 과정을 보이는 중요한 내용을 제외하려고 과학적 사실에 배치되는 청원을 했던 것은 그 전부터 있어 왔으나 교육과학기술부가 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이것을 받아들이면서 문제가 되었다. 이 과정에서 시조새 뿐만 아니라 이 진화하는 과정을 비롯한 과학 교육의 요부가 대부분 누락하면서 교과서에 과학의 바탕에서 본 정확성이나 타당성이 있는 내용을 누락하는 황당한 일이 일어나게 되었다.

과학계의 반응[edit]

진화가 직접 관찰이 가능해진 시점에 갑자기 교육계에서 이와 같은 잘못된 내용으로 변경하게 됨에 과학계 자체는 크게 반발했고 이것이 국외에 알려져서 한국 과학교육계는 여러 나라에게서 조롱받았다[1][2] 한국에서도 수많은 생물학자가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위원회의 주장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천명하면서 서명했고[3], 생물학계에서는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위원회의 청원을 무효화 해야 한다고 청원하기도 했다.[4]

이후 한국과학기술한림원으로 대표되는 한국 과학계에서도 공식 처지을 성명하여 진화는 반드시 가르쳐야 하는 중요한 교육과정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5]. 이에 따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진화 관련 내용을 보강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여론조사[edit]

한국갤럽이 2012년 7월 13, 16일 2일간 성인 613명에게 인류의 기원에 대한 의견을 물어본 결과, 진화론을 지지하는 응답(45%)이 창조론을 지지하는 응답(32%)보다 13%p 더 많았다. 성별 응답을 살펴보면, 남성은 진화론 51%, 창조론 21%로 진화론이 크게 앞서는 반면, 여성은 진화론 40%, 창조론 37%로 비슷하게 나왔다. 세대별 응답을 살펴보면, 창조론 응답은 전 세대에 걸쳐 30%대로 나타나 큰 격차를 보이지 않았으며, 진화론 응답은 나이가 적을수록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모름/의견 없음' 응답은 나이가 많을수록 높아졌다. 종교별 응답을 살펴보면, 불교 신자(창조론 16%, 진화론 46%)와 무종교자(17%, 63%)들 가운데서는 진화론이 우세했으며, 천주교 신자(창조론 42%, 진화론 31%) 및 개신교 신자(75%, 14%)들 가운데서는 창조론이 우세했다.

고등학교 과학교과서에 진화론의 근거로 시조새 내용이 '계속 실려야 한다'는 주장은 42%로 '삭제돼야 한다'(19%)보다 우세했다. 다만 '모름/의견없음'도 39%로 적지 않았다. 모름/의견없음 응답을 제외하고 보면, 대부분의 계층에서 존치 응답이 삭제 응답을 앞섰다. 창조론을 지지하는 사람들 가운데서도 존치 응답(33%)이 삭제 응답(29%)보다 많았으며, 개신교 신자들 가운데서도 존치 응답(30%)과 삭제 응답(31%)이 팽팽히 맞섰다.[6]

결말[edit]

한국 과학 교육 발전에게는 불행중 다행으로 과학계의 반응을 받아들인 교육과학기술부는 조금 더 전문 지식에 도움받았고 진화 관련 내용을 삭제하지 않는 결정을 내렸다.[7]. 또한 이러한 방침을 무시하고 진화의 내용을 누락하려고 했던 일부 출판사도 한림원의 가이드라인을 공식으로 발표하여 진화에 관한 내용을 교과서의 내용을 보강하기로 하였다[8]

교육계에 미친 영향[edit]

자연계에서 관찰이 가능한 현상인 진화를 부정하는 유사과학들의 처지에 교육부가 손을 들어주게 된 현상으로서 교육계와 과학계의 부족한 소통을 드러냈고 교육부의 전문성에 의문이 제기되었다. 또한 황우석 사건과 함께 국외 과학계에서 한국 과학계를 바라보는 시각에 좋지 않은 편견을 제공하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이 사건을 거쳐 진화를 다룬 내용이 보강되어 진화유전학을 비롯한 최신 여러 발견이 교과서에 일부 실리게 되었다.[9]

같이 보기[edit]

각주[ed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