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진화론 삭제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교과서 진화론 삭제 사건은 2012년 일어난 교육계에 일어난 사건으로서 과학에 무지한 창조 과학을 지지하는 창조 주의자들의 집단인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위원회(교진추)가 교과서에서 진화론을 삭제해야 한다는 반지성주의에 입각한 주장을 청원의 형식으로 내게 되어, 교과서에서 진화의 내용이 삭제될 뻔했던 사건이다.

개요[편집]

창조 과학이라는 이름의 유사과학을 지지하는 일부 사람들이 교과서에서 시조새를 비롯한 진화의 과정을 보이는 중요한 내용을 제외하려고 사실과 다르게 청원했던 것은 그 전부터 있어 왔으나 교육과학기술부가 일부 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이것을 받아들이면서 문제가 되었다. 이 과정에서 시조새 뿐만 아니라 이 진화하는 과정을 비롯한 과학 교육의 요부가 대부분 누락하면서 교과서에서 과학의 바탕에서 본 정확성이나 타당성이 있는 내용을 누락하는 황당한 일이 일어나게 되었다.

과학계의 반응[편집]

진화가 직접 관찰이 가능해진 시점에 갑자기 교육계에서 이와 같은 잘못된 내용으로 변경하게 됨에 과학계 자체는 크게 반발했고 이것이 국외에 알려져서 한국 과학교육계는 여러 나라에게서 조롱받았다[1][2] 한국에서도 수많은 생물학자가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위원회의 주장이 잘못됐다는 사실을 천명하면서 서명했고[3], 생물학계에서는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위원회의 청원을 무효화 해야 한다고 청원하기도 했다.[4]

이후 한국과학기술한림원으로 대표되는 한국 과학계에서도 공식 처지을 성명하여 진화는 반드시 가르쳐야 하는 중요한 교육과정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5]. 이에 따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진화 관련 내용을 보강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결말[편집]

불행중 다행으로 과학계의 반응을 받아들인 교육과학기술부는 조금 더 전문 지식에 도움받았고 진화 관련 내용을 삭제하지 않는 결정을 내렸다.[6]. 또한 이러한 방침을 무시하고 진화의 내용을 누락하려고 했던 일부 출판사도 한림원의 가이드라인을 공식으로 발표하여 진화에 관한 내용을 교과서의 내용을 보강하기로 하였다 [7]

교육계에 미친 영향[편집]

자연계에서 관찰이 가능한 현상인 진화를 부정하는 유사과학들의 처지에 교육부가 손을 들어주게 된 현상으로서 교육계와 과학계의 부족한 소통을 드러냈고 교육부의 전문성에 의문이 제기되었다. 또한 황우석 사건과 함께 국외 과학계에서 한국 과학계를 바라보는 시각에 좋지 않은 편견을 제공하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이 사건을 거쳐 진화를 다룬 내용이 보강되어 진화유전학을 비롯한 최신 여러 발견이 교과서에 일부 실리게 되었다.[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