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상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골상학(骨相學, Phrenology)은 두개골의 형상으로 인간의 성격과 심리적 특성 및 운명 등을 추정하는 학문으로 프랑스해부학자인 프란츠 조셉 갈(Franz Joseph Gall)이 창시하였으며 성상학(性相學)이라고도 한다.

내용[편집]

1796년에, 오스트리아의 의사인 프란츠 요제프 갈(Franz Joseph Gall)이 인간의 심리적인 특성은 독립된 여러개의 기능으로 나눌 수 있으며, 각 기능은 대뇌 표면의 각 부위에 일정하게 배위(配位)되며, 각 부위의 크기는 그 곳에 자리한 심적 기능의 발달 정도를 나타내므로 대뇌를 둘러싼 두개골의 형상에서 그 밑에 있는 대뇌 부위의 요철을 알 수 있으며 인간의 심리적 특징을 짐작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에 대해서 슈바르츠하임(Schwarzheim)은 골상학이라는 명칭을 제정하여 갈과 함께 신경계의 생리와 해부에 관한 책을 저술하였고 저서에서 심적 기능을 35가지로 분류하고 이들을 대뇌 표면의 각 부위에 배위하였다. 당시의 골상학은 오스트리아 제국황제였던 프란츠 2세의 명령으로 오스트리아에서 금지되었기 때문에 두 사람은 유럽 각지를 돌며 골상학의 타당성을 호소하였다. 이는 나중에 미국에도 전해졌으며 19세기 중엽에는 크게 유행하였다. 당시 갈의 이러한 주장은 대뇌기능에 대한 국재설(局在說)의 선구를 이룬 것으로 프랑스의 외과 의사인 폴 브로카언어중추(speech center; 브로카 영역)를 발견한 후 더욱 발전하였으나 이후 골상학은 과학적 발달을 이루지 못하였고 결국 과학계에서 폐기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