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함마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마호메트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무함마드
محمد‎
아랍어 필기체로 쓴 무함마드
출생570년
아라비아 헤자즈 메카
사망632년 6월 8일
아라비아 헤자즈 메디나
거주지메디나
성별남성
국적아랍인
별칭라술(사도)
직업선지자
종교이슬람교
부모아브드 알라(아버지) 아미나(어머니)
배우자카디자
친척아브 딸립(삼촌)

무함마드(아랍어: مُحَمَّد 이 소리의 정보듣기 , 570년 ~ 632년 6월 8일)는 이슬람예언자이며 성사(聖使, 영어: Holy Prophet, Last Prophet of Islam)이다. 마호메트 또는 모하메드(Mohammed, Muhammad, Mahomet) 등은 아랍어 여러 방언의 발음 변이 및 아랍어를 차용한 여러 언어의 발음 차이로 생긴 변이형이다.

생애[편집]

어린시절과 청년기[편집]

메카의 경제적, 종교적 배경[편집]

이슬람의 성지(聖地) 메카아라비아 반도 중부, 홍해 연안에서 약 80 km 지점의 불모지 골짜기에 위치하는 도시로, 인도양에서 지중해 안에 이르는 대상로(隊商路)의 요지였다. 옛날부터 흩어진 유대인들이 살았으며, 에베소 공의회칼케돈 공의회에서 이단으로 몰린 경교같은 기독교 소수 교파의 교회들이 로마교회의 탄압을 피해 거주하였다. 메카는 카바 신전을 중심으로 아라비아 반도의 종교적 중심지였기에 해마다 많은 대상과 순례자들이 찾아들었다.

탄생[편집]

메카의 지배 계급은 5세기 말쯤 부근 황야에서 온 쿠라이시족이었으며, 무함마드는 그 중의 하심가 출신이다. 하심가에는 아브드 알 무딸립이라는 사람이 살았는데, 그에게는 열 명의 아들이 있었고 막내의 이름이 아브드 알라였다. 아브드 알라는 아미나와 결혼을 했는데, 그 사이에서 무함마드가 태어난다.

고아[편집]

상인인 아버지의 죽음으로 무함마드는 유복자로 태어났으며, 어머니 아미나도 메디나를 방문하고 오는 중 병에 걸려 죽게 되어 고아가 되었다. 무함마드는 하녀의 손을 잡고 메카로 돌아와 할아버지 아브드 알 무딸립에 의해 자라다가 할아버지가 죽자, 삼촌 아브 딸립에 의해 키워지게 된다. 삼촌 아브 탈리브는 가난했고 딸린 식구들이 많아 무함마드는 어린 나이부터 삼촌 아브 딸립의 무역 활동을 따라다니게 된다. 12세에 무함마드는 삼촌을 따라 시리아로 갔다. 그곳에서 바히라라는 이름의 경교, 곧 기독교수도사를 만나게 되는데 그는 대상에 무함마드에게 예언자의 징표가 있다고 말하였다. 그 후 무함마드는 목동일을 하며 자라나게 된다.

다신교[편집]

당시 아라비아 각지에는 유대인들과 기독교 신자들이 거주하고 있었다. 셈어족 언어를 사용하던 사바인들도 아라비아에 거주하였는데 이들은 서로 종교적인 영향을 주고 받았다. 신성한 달이라 불리던 9월에 금식을 행하던 것은 사바인의 종교적 영향이다. 유대인들과 기독교 신자들의 영향으로 유일신 사상이 아라비아 반도에 전해지긴 했으나 대부분은 여전히 다신교 신앙을 가지고 살고 있었다. 카바 신전에는 360개의 우상들이 존재했었다. 이슬람의 알라도 카바 신전에서 모시던 신 중 하나였다.

청년 시절[편집]

목동이었던 무함마드는 가난했던 삼촌 아부 딸립를 생각하여 수익성이 좋은 직업을 구했고, 삼촌 아부 딸립의 소개로 부자이자 과부 디자의 고용인으로 들어가 그녀를 대신해 시리아 지방으로 대상 무역을 떠나게 된다. 이 무역은 큰 성공을 거두고 샴 지방의 특산품을 구해 메카로 돌아왔다. 카디자는 이제 깊은 감명을 받고 15살이나 어린 무함마드에게 청혼을 하였다. 무함마드가 25세, 카디자가 40세에 둘은 결혼을 하였다. 부자였던 카디자와의 결혼은 무함마드에게 부와 명예를 주었고, 무함마드는 삼촌의 재정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사촌 알리를 입양하였다.

이슬람[편집]

진리와의 만남[편집]

천사 가브리엘의 계시를 받은 무함마드 (14세기 그림)

경제적인 부는 먹고 살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만한 여유를 주어, 무함마드는 금식하며 사색하며 진리를 찾기 시작했다. 사실 이러한 종교적 감수성은 유년시절부터 타고난 것이었다. 무함마드가 어린이일 때에 그의 삼촌은 카바 신전의 관리인이었다. 카바신전에서는 검은 돌을 숭배하였는데, 이를 본 무함마드는 과연 검은 돌이 신인가라는 의문을 가졌다.[1] 그러던 어느날 무함마드는 히라 산(山) 동굴에서 계시를 받았다. 무함마드는 겁에 질려 집으로 돌아왔는데, 부인 하디자가 무함마드를 진정시키고 자신의 사촌이자 이비아니교의 사제였던 와라카 이븐 나우팔에게 가서 사정을 설명하였다.

와라카 이븐 나우팔은 무함마드가 만난 것이 천사 가브리엘이었다며, 무함마드가 예언자라고 말하였고 하디자는 집으로 돌아와 무함마드에게 모두 말한 후 그의 앞에 무릎을 꿇고 최초의 무슬림이 된다.

설교자[편집]

첫 계시를 받은 후 점차 너의 양자들과 노예 그리고 친한 친구들이 무슬림으로 개종하였고, 3년째 되던해 무함마드는 자신이 '알라의 사자'라는 정체성으로 자신의 친구와 친족을 모아놓고, 하늘의 계시에 의하여 유일신 알라의 전지 전능함, 만물의 창조, 최후의 심판천국과 지옥 등을 주장하고 설교를 시작하였다.

탄압[편집]

하지만 친구와 친족들은 그를 비난하고 모욕하여 무함마드를 무시했고, 무하마드는 치욕적인 비난을 받았다. 그러자 무함마드는 메카로 오는 순례객들에게 하나님은 한 분이라는 유일신 사상을 전하기 시작했고, 메카의 카바신전을 지키며 순례객들로 수입을 얻었던 부족원들이 무함마드를 탄압하기 시작했다. 그는 우상숭배를 배격하고, 알라(알라는 하나님을 뜻한다)가 유일신임을 주장했다.

메디나[편집]

622년 그도 메카를 떠나 메디나로 갔는데, 이것을 신도들은 '헤지라(성천)'라 하며 그 해를 이슬람의 기원으로 하였다. 메디나 시대에 이슬람의 예언자이며, 정치적 지배자, 무장(武將)이기도 한 그는 계속 하늘의 계시를 전하였다. 한편 종교법, 사회적·경제적 여러 규정을 정함과 동시에 메카와 시리아의 통상로를 위협하고, 624년 해마다 메디나를 공격하는 메카 군을 메디나 남서에서 격파함으로써 무슬림의 사기를 크게 높였다. 이슬람이 세력을 넗혀가자 유럽사람들은 '한손에는 칼, 한 손에는 코란'이라는 말을 만들어 내어, 마치 이슬람이 강제로 개종하게 한 것처럼 악선전을 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무함마드는 폭력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으로써 이슬람 신앙을 넒혔다. 무함마드는 메카의 북쪽에 있던 메디나가 아랍계와 유대계의 갈등상태임을 알고는 이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유일신 신앙인 이슬람을 대안으로 제시하여 중재했다.[2] 630년 외교협상으로써 메카에 입성하여 카바 신전의 우상을 모두 파괴하였다. 그는 "진리는 왔고, 거짓은 멸망하였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슬람은 세율이 낮은 조세를 거두고, 평등한 참정권을 보장함으로써 평화적인 방법으로써 피정복민들을 복속하게 했다.[3]

정복과 죽음[편집]

예언자의 모스크 안에 있는 무함마드의 무덤(초록돔)
그는 이슬람 신앙을 포교하는 데는 나라의 힘이 강해야 한다고 생각하였다. 무함마드는 정복 전쟁을 계속해 아라비아 반도 대부분을 통일하였다. 632년 3월에는 메카에서 예배를 지내고, 무함마드 자신이 순례를 지휘하였다. 그 후, 같은 해 6월 8일(이슬람력 11년 3월 13일) 애처 아이샤가 지켜보는 가운데 메디나의 자택에서 사망하였다.

그의 유해는 검소하게 장례를 치러 오늘날 메디나에 있는 예언자의 모스크 에 매장되어 있다.

꾸란에서의 무함마드[편집]

그의 사상은 이슬람, 중동 역사서적과 함께 꾸란 속에 잘 나타나 있는데, 그것은 그가 말한 알라의 계시를 그의 제자들이 기록한 것으로, 6신 등을 중심으로 하는 교리를 이슬람의 다섯 기둥에 의하여 터득하려는 것이다.

무함마드 비하 관련 사고[편집]

각주[편집]

  1. 《이야기 세계사》/김경묵 외 같이 씀/청아
  2. 김성환. 《교실밖의 세계사 여행:중세-마호메트는 상인이자 정치가였다》. 사계절. 
  3. 김성환. 《교실밖 세계사 여행:마호메트는 상인이자 정치가였다.》. 사계절. 
  4. 이맘 부카리의 《진정집》 혼인의 책, 제40장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