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자영감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축자영감설(逐字靈感說, verbal inspiration)은 성서는 글자까지도 하나님의 영감으로 기록되었기 때문에 단 한 글자도 틀림이 없으며, 역사과학적으로도 사실이라는 기독교 근본주의적 성서읽기방식이다.

축자영감설에 대한 해석[편집]

  • 축자영감설 찬성론

축자영감설을 지지하는 이들은 성서의 원본이 문자적으로 오류가 없다고 보기 때문에, 성서의 문자적 해석을 최선의 해석으로 보거나 성서내용을 과학적 사실이나 역사적 사실이라고 해석한다. 축자영감설의 근거로 종종 제시되는 성경 구절로 디모데후서 3장 16절~17절이 있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되었다”그외에도 《갈라디아서》 3:16, 《베드로후서》 1:21 등에 근거를 뒷받침하는 내용이 있다. 영감설의 기원은 기독교 이전에 이미 유대교 및 유대적 헬레니즘에 근원이 있다. 즉 종교적 황홀 상태에서 문자와 사상이 유래한다는 관점에서 찾아보게 된다.

한글

16.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17.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하게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 하려 함이라 (개역개정판)

영문

16. All scripture is inspired by God and is useful for teaching, for refutation, for correction, and for training in righteousness,
17. so that one who belongs to God may be competent, equipped for every good work. (KJV 성경)

  • 축자영감설 반대론

축자영감설을 부정하는 이들은 디모데후서 3:16-17은 구약성서에 대한 언급일 뿐 성서 전체에 대한 언급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 경우 구약 성서는 문자적으로 해석해도 되는가에 대한 의문을 해결하지 못한다. 한쪽에서는 위 구절이 성서 전체에 대한 영감을 가르치나, 문자적인 해석을 뒷받침하지는 않는다고 보는 시각이 있다. 축자영감설은 우리가 읽는 성서가 원본을 번역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에서도 논리적인 헛점이 발견된다.성서사본들은 한글성서에 괄호처리된 문장과 이를 "다른 사본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라고 설명하는 난외주에서 알 수 있듯이 다른 사본을 배껴쓰는 과정에서 추가된 문장도 있고, p 사본번호(p는 papyrus의 약자)로 구분되는 사본들마다 모두 내용이 다르다.만약 성서문자까지도 하느님의 영감으로 기록되어 오류가 없다면, 모두 내용이 다르거나 성서를 배껴쓴 사람이 교리적 이유나 각주를 달려는 뜻에서 추가될 이유가 없을 텐데도 말이다.

관련문서[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