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 복음 16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르코 복음서 16장마르코 복음서의 결말이다. 1절부터 20절까지로 이루어져 있다. 1절에서 8절까지에는 예수님을 두 마리아가 안식후 첫날 찾아갔더니 무덤이 비어있는것을 발견한다. 그뒤의 내용은 일부 사본에만 있다. 오래된 사본들은 1장에서 8장으로 끝나는 경향이 있다. 그 뒤의 내용이 20절까지 이어진 것을 긴 끝맺음으로 부르는데 예수의 부활과 부활한 예수가 그분의 제자들에게 선교활동을 명령하는 이야기가 자세하게 나와 있다. 성서학자들은 빈 무덤 이야기(마가복음서 16:1-8)다음에 나오는 이야기들을(마가복음서 16:9-20) 나중에 덧붙여진 이야기라고 이해한다. 실제로 한글성경에는 마가복음서의 빈무덤 이야기 다음에 나오는 이야기들이 나중에 덧붙여진 이야기들이라는 뜻으로 괄호에 묶여있다.[1]

일부 문서는 또 다른 내용을 가지고 있다. 14세기에 발견된 문서는 14절과 15절 사이에 다른 내용을 가지고 있으며, 9절부터 20절을 대신하는 또다른 짧은 결말을 가진 사본이 있다.[2][3]

견해[편집]

마르코 복음서의 16장 결말에 대해서는 여러 견해가 있다.

  1. 마르코가 일부러 8절에서 끝냈고 후대의 사람이 이상하다고 여겨서 가필했다.
  2. 마르코가 8절에서 끝내려고 하지 않았지만 다 마치지 못하고 죽었고 뒤의 사람이 완성했기 때문에 문체가 다르다.
  3. 원래의 결말이 유실되었다.[4]

주석[편집]

  1. 《성경왜곡의 역사》/바트 어만 지음/민경식 옮김/청림 p.134-135
  2. Mark, chapter 16
  3. 대한성서공회
  4. KeepBi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