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약성경
공통부분
정교회, 로마 가톨릭
정교회
오리엔트 정교회

욥기(-記, 히브리어: יוֹב )는 기독교 구약성경 가운데에 있는 지혜 문학 대표라고 할 시극(詩劇)이다.

저자와 저작 시기[편집]

본서의 저자에 대해서는 견해가 다양하다. 첫째로 본서의 제목이 주인공 ‘욥’의 이름을 따서 붙여졌다는 사실을 감안하여 저자를 욥으로 보는 견해. 둘째, 유대 전승이나 탈무드를 근거하여 모세로 보는 견해. 셋째, 본서 28장과 잠언 8장의 문체가 흡사하다 하여 솔로몬으로 보는 견해. 넷째, 문체의 흐름이 전반적으로 예레미야서와 비슷하다 하여 예레미야로 보는 견해. 다섯째, 본서와 시편 88편의 분위기가 유사하다 하여 시편 88편의 저자인 헤만으로 보는 견해 등이 있다. 그러나 분명한 사실은 저자가 인간의 고난 문제 등에 매우 예민하고 종교성이 심오한 사람이며, 본서가 세계 문학의 걸작 중 걸작으로 평가되고 있다는 점에서 대단한 문학성을 지닌 자이고, 동시에 당대의 뛰어난 지성인이었을 것이라는 점이다.

본서의 시대적 배경은 아브라함이나 이삭, 야곱 등의 활동 시기와 비슷한 족장 시대로 추정한다. 이런 맥락에서 본서 기록 연대를 족장 시대 직후로 보는 견해가 있다(B.C. 2,000-1,800년경). 이와는 달리 본서 기록 연대를 훨씬 후대로 보는 경우도 있다. 즉 출애굽 직후인 모세 시대로 보는 견해(B.C. 1400년경)가 있는가 하면 둘째, 지혜문학이 최고조에 달했던 솔로몬 시대로 보는 견해도 있다(B.C. 950년경). 한편, 자유주의적 성향을 가진 일부 학자들은 바벨론 포로 이후로, 심지어 B.C. 1세기경으로 보는 극단적 견해도 있다.

내용과 구조[편집]

제1장에서 제2장과 제42장 제7절 이하는 산문이고 의인 욥에 관한 전설이며, 제3장 이하의 시의 청취가 있는 부분은 전체에 걸쳐 윤곽이 고대에서 전래된 민화(民話)였다. 천상에서의 신과 사탄의 경쟁 때문에 전혀 이유도 없는 고난을 의연히 견디는, 사유 가능한 범위에서 가장 완전한 신앙자 욥과 그의 행복한 결말을 읊은 것이다.

제3장 이하는 기원전 6세기에서 저자의 현실상 고난을 주인공 욥을 이용해 표현한다. 제3장은 애가(哀歌)로서 생의 저주· 사망·허무를 향한 동경(독백)이며, 제4장에서 제27장은 세 친구간의 대담(對談)이고 제29장에서 제31장은 과거와 현재의 대비, 결백의 맹서로 내용이 되어 있으며, 제38장에서 제42장 제6절은 신과의 대화인데 이것이 줄거리이다. 그 발단은 생의 부조리의 문제로서 이유 없는 고난으로 말미암아 생을 저주하고 세계의 파괴를 원하게 되며 사망을 동경하게 된다. 그 후에는 무상한 우정과 신을 향한 사랑의 좌절과 중보자(仲保者)를 요청하는 테마가 나타나서 신과의 대결로 향한다. 최후에 신은 창조자라는 사실을 겸허하게 승인하는 것으로 끝을 맺는다.

해석[편집]

욥기는 욥이라는 사람의 이유없는 고난을 이용해 시람의 고난을 대상으로 한 신학상 해석을 시도하고 있다. 욥은 현실의 고통을 바람직하게 않게 생각하지 않았고 오히려 바람직하게 해석하여 다음과 같이 보았다.

  1. 사람이 가진 한계성과 욕심을 반추하여 기쁨의 근원인 창조자를 기억하고 사람의 생활의 의미를 생각하게끔 우조
  2. 사람 지식의 한계를 깨닫게 해줌
  3. 온전한 성숙을 배려한 방편

주요 구절[편집]

그러나 내가 가는 길을 그가 아시나니 그가 나를 단련하신 후에는 내가 순금 같이 되어 나오리라
 
— 욥기 23:10, 개역개정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욥기"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