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십인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약성경
공통부분
정교회, 로마 가톨릭
정교회
오리엔트 정교회

칠십인역(70인역, 七十人譯) 성경은 라틴어의 70(셉투아진타, septuaginta)을 의미하는 단어에서 유래한 "셉투아진트"(Septuagint)로도 불리며 LXX로 간략히 표기한다. "70인역"은 기원전 300년경에 번역되거나 집필된 고대 그리스어코이네 그리스어(헬라어)로 작성된 구약성경(또는 히브리성경)을 말한다. 현재까지도 그리스 정교회에서 공식 전례 본문으로 인용하고 있다.

유래[편집]

아리스테아스의 편지에 따르면 본국에서 초청 온 72명의 유대인들이 알렉산드리아에서 번역한 것으로 전해진다. 후에 70인역 성경의 권위가 사람들 사이에서 높아지는 과정에서 70인역의 번역과정이 예언자 모세야훼로부터 율법을 수여받는 과정에 유비되어 권위를 지니게 되었다. 아리스테아스 편지에 72명이 번역에 참여하였다는 내용을 따라 부르기 쉽게 "70인역"의 의미인 "셉투아진트"(Septuagint)이라는 말로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실제로 70인역을 문헌분석으로 살펴 보면 편지의 내용과 달리 70인역은 일정한 계획하에 이뤄진 번역이 아니라 다양한 기간 동안 다양한 지역과 역사적 배경에서 번역된 문헌이다. 처음 번역된 것은 모세오경 뿐이었으며, 모세오경 이외의 분량은 이후 100년에 걸쳐 번역이 이루어졌다. 이러한 번역의 필요성은 당시의 유대인들 사이에서는 히브리어는 점점 사멸해갔기에 히브리어 경전의 번역 필요성이 대두되었기 때문이다. AD 1세기 가량이 되면 구어로서의 히브리어는 지위를 거의 잃었고, 예수 역시도 히브리어가 아닌 아람어를 모어로 하였다. 현존하는 70인역의 여러 사본(寫本)들은 기원전 3세기경 복잡하게 전해져 내려오던 사본들을 오리게네스가 집대성하여 비판적으로 편집한 것이기 때문에 최초의 70인역을 원상태대로 회복되기는 어렵다.

제2 경전 혹은 외경[편집]

70인역 성경에는 히브리어 구약성경에 없는[1] 헬라어로만 기록된 성경들이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초기에는 모세오경만이 그리스어로 번역되었으며, 제 2경전 혹은 외경이라고 불리는 문서들을 포함한 나머지 구약 경전들은 이후 100년에 걸쳐 포함되었다.

현재 기독교로마 가톨릭, 정교회, 성공회, 루터교회에서 교회사를 통해 형성된 전통에 따라, 정경이나 준(俊)정경으로 존중하고 있으며, 성경말씀을 교회력에 맞게 배열한 성서정과에도 집회서등이 일부 인용된다. 그 외의 장로교, 감리교 등 일반적인 개신교에서는 경전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인정하는 종파 내부에서 제 2 경전에 대한 지위는 로마 가톨릭정교회에서는 온전한 경전으로 인정하고 있으며 개신교 측과의 학문적 대화를 위하여 이들 경전을 편의상 제2 경전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제2 경전이 다른 정경들보다 떨어지게 취급되는 것은 아니다. 성공회와 [[[루터교회]]에서는 이들 경전을 정경이 아닌 외경으로 취급한다. 다만 준정경으로 취급하여 토마스 복음서 같은 완전한 외경들과는 구분하고 있다.

대본[편집]

70인역의 대본은 마소라와 다른 제2의 히브리어 본문이라고 학자들은 추정한다. 실제로 마소라 본문과 70인역 본문은 주목할 만한 차이를 드러낸다. 이 때문에 마소라 본문 비평가들에게 70인역은 중요한 자료가 된다. 70인역이 번역된 것은 성경이 한글로 번역된 것과 같은 과정이다.

참고문헌[편집]

  1. 이 부분은 1947년부터 발견된 사해문서에서 제2경전 혹은 외경이라고 불리는 문서의 히브리어 본문이 일부 발견이 되어서 논란이 되고 있다. http://www.iscc.co.kr/bbs/board.php?bo_table=sub_4010&wr_id=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