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잠언(箴言, 히브리어: מִשְלֵי 미쉴레, 그리스어: Παροιμίαι 파로이미아이[*], 영어: Book of Proverbs), 혹은 솔로몬의 잠언구약성경의 하나로 타나크에선 케투빔, 구약성경에서는 지혜문학으로 분류된다.[1]

잠언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 천년 넘게 기록된 선집들을 모아 만든 모음집으로 인식된다.[2] 삶의 다양한 가치들과 무엇이 옳은 행동이고 삶의 방식인지에 대한 가르침을 기록하고 있으며,[3]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라는 말로 그 내용을 요약할 수 있다.[4]

저자는 유다왕 히스기야의 신하들이 편집한 것이다 [잠언 25장 1절 참조]. 하느님을 경외함으로 지혜로운 삶을 강조하고 있다.

히브리어 성경에서의 잠언

저자와 저작연대[편집]

본서의 대부분에서 솔로몬이 저자임을 밝히고 있으나, 전부가 그의 저작인 것은 아니다. 본서 자체도 본서가 여러 사람의 잠언을 모은 것임을 강조 하고 있다. 1장 1절에는 "솔로몬의 잠언"이라고 명시하여 본서가 대체적으로 솔로몬의 저작임을 말하고 있지만, 25장 1절에 보면 히즈키야 왕의 신하들이 편집한 것이라고 분명히 밝히고 있다.[5] 30장 1절을 보면 야게의 아들 아굴의 잠언 이라고 말하고 있으나 아굴에 대해선 성경학자들도 누구인지 전혀모른다. 또 31장 1절을 보면 그 잠언은 르므엘왕의 어머니의 잠언이라고 말하고 있으나 이 또한 누구인지 전혀모른다. 따라서 잠언서는 히스기야왕때 그의 신하들이 100% 편집한 것이다.

목적[편집]

목적은 "지혜와 훈계를 알게 하며, 그 행동을 훈계하도록 하고, 어리석은 자와 젊은 자에게 지식과 근신함을 주고, 잠언과 비유와 지혜있는 자의 말과 그 오묘함을 깨닫도록 한다."라고 머릿말에 기록하고 있다. 이는 독자가 지혜로운 삶을 깨닫도록 하기 위함이다.

내용[편집]

잠언은 31장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하루에 한 장씩 읽고 깨달음을 얻어야 하는 것이 장의 분량에서 나타난다.[출처 필요] 매춘, 음주, 강도와 같은 범죄에서 멀어져야 하고, 자신이 어리석게 되면 지혜로운 자에게 지배당할 것이라는 내용이다.

각주[편집]

  1. Berlin 2011, 588쪽.
  2. Clements 2003, 438쪽.
  3. Alter 2010, xiii–xvii쪽.
  4. Longman & Garland 2009, 50쪽.
  5. Perdue 2007, 67쪽.

출처[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