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가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약성경

명칭은 공동번역, 개신교, 가톨릭 순이다.

모세오경
역사적
지혜 / 시집
예언

대예언서

소예언서

제2경전
정교회 전용
오리엔트 정교회

미가유다 왕국의 예언자 미가(Micah)가 지은 책이다. 또한 야훼의 뜻을 과감하게 선포하고, 전달하였던 자이다. 미가(Micah)는 "여호와 같으신 이가 누구입니까?" 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배경[편집]

미가는 주로 남왕국 유다에서 활동한 예언자로 이사야와 같은 시대의 사람이었다. 주로 이스라엘 왕국의 수도 사마리아의 멸망에 대해 예언했고 유다와 이스라엘의 부자들을 몹시 꾸짖고 가난한 자들과 어울리며 지냈다. 미가 1:1은 예언자 미가가 예언 활동을 펼치던 때를 남 유다의 요담 왕(주전742-735). 아하스 왕, 히스기야 왕이 통치하던 시대로 소개한다. 미가가 활동할 당시에는 신 앗수르 제국의 힘이 상승하면서 주변 국가들을 정복하려는 시도가 시작되었다. 앗수르 제국의 왕들은 다른 주변 국가의 왕들과 달리 정복한 백성들로부터 받은 조공을 가지고 직업 군인들을 지원했기 때문에 서방의 군인들에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한 군사적 힘을 지니고 있었다.

내용[편집]

  • 1장 : 머리글, 이스라엘을 단죄하시다, 예언자의 애가
  • 2장 : 착취자들을 거슬러, 거짓 설교사들을 거슬러, 구원을 약속하시다
  • 3장 : 백성을 억압하는 지도자들을 거슬러, 거짓 예언자들을 거슬러, 예루살렘의 멸망
  • 4장 : 모든 민족들이 예루살렘으로 모여 오리라, 흩어진 이스라엘인들이 다시 모이리라, 시온의 시련과 구원, 현재의 임금과 미래의 메시아 임금(5장으로 이어짐.)
  • 5장 : 현재의 임금과 미래의 메시아 임금, 마지막 때에 남은 자들, 주님께서 이스라엘을 정화하시다
  • 6장 : 주님께서 이스라엘을 고발하시다, 참다운 경신례, 예루살렘의 불의와 징벌
  • 7장 : 온 백성의 타락, 시련과 복구, 예루살렘의 기도

미가서의 구조[편집]

첫 번째의 접근, 구원과 심판의 반복적인 순환으로 구조를 분석한다. 1-5장과 6-7장으로 나뉜다. 두 번의 "심판의 구원"이라고 해석. 첫 단락의(1-5장) 전반부인 1-3장은 백성들의 죄악을 서술하고, 후반부인 4-5장은 소망을 제시한다.

두 번째 단락은(6-7장), 이스라엘과 하나님의 논쟁(6:1-8), 이스라엘의 사회적 죄악에 대한 책망(6:9-16), 그리고 이스라엘의 상태에 대한 선지자의 탄식들(7:1-7)로 절망, 마지막 부분은 소망과 찬양(7:8-20)으로 분위기는 전환된다. 결국 이 견해는 미가서를 "심판과 구원"의 2단락 구조로 분석하는 것이다. 또한 미가서를 심판과 구원의 구조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그외에 알렌 같은 학자들은 '운명과 소망'의 구조로 분석하며, 카일 델리취는 포로와 회복(1-2장), 시온의 낮아짐과 높아짐(3-5장), 구원(6-7장)의 형태로 본다.

신학적 주제[편집]

  1. 죄로 인한 심판 죄는 참으로 심각한 것이다. 죄는 사람을 멸망으로 이르게 하며, 그리고 그 마지막 대가는 하나님의 심판 이다(롬 6:23). 미가서의 중요한 주제를 "심판"으로 보는 학자들은 이 면을 부각시켜 지적한다. 즉 심판은 임박하여 이르렀고(1:2, 4), 또한 이미 임하였다. 특히 이 심판으로 인해, 사마리아의 멸망을 당하게 되며(1:6, 7), 예루살렘에는 침략군들이 쳐들 올 것이다(1:15). 그들은 땅을 잃게 되고(2:3, 5), 하나님께 버림받을 것이다(3:4). 거짓 선지자는 부끄러움을(3:6 7), 예루살렘은 포로로 잡히게되며, 왕들은 욕을 보게 된다(3:9 12; 5:1). 결국 땅은 깨끗하게 될 것이며(5:9, 13, 한글성경 5:10 14), 사악한 자들, 폭력을 행하는 자들과 거짓말하는 자들을 제거 될 것이며(6:9, 16), 온 나라들도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2. 그리스도의 의를 소망 이러한 죄악으로 만연한 시대에, 그는 그 시대의 죄악상, 종교적인 타락과 그리고 사회적, 정치적인 타락에 대해서 굽히지 않고 하나님의 뜻을 과감하게 선포하고, 전달하였던 자이다(3:8). 참으로 백성들은 강포와 궤사로 가득차 있었다(6:12). 지도자들은 말할 수 없는 죄악들을 저질렀다. 사회, 정치적 지도자들은 백성들을 학대하였고(2:1-2, 8-9; 3:2-3, ), 종교지도자들은 우상을 세우고, 다른 신을 섬기게 하였고(1:7; 5:12-14), 물질을 위해 사역하였다(3:5-7, 11).

그러나 미가서는 죄에 대한 지적과 심판의 선포로 끝나는 책이 아니다. 신약과 비교해 볼 때, 구약의 로마서라고 할 수 있다(이학재 2001:462). 죄와 심판에 대한 탄식으로 끝난 것이 아니다. 자신의 죄에 대해서 철저하게 고백했다. 그러나 나아가 본질적인 중재자에 대한 간절한 소망을 가졌다. 그는 분명히 하나님을 소망하는 신앙을 가지고 있었으며, 그 분이 응답하시는 것을 확신하였다. "오직 나는 여호와를 우러러보며 나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나니 나의 하나님이 나를 들으시리로다"(7:7)

그는 참으로 죄인이며, 죄악을 행한 자라는 것을 고백하였고(7:9), 그 죄악에 대가는 심판이 있다. 그러나 그 분(예수 그리스도)이 이 죄에 대해서 신원하시며, 심판에서 건지시니 이는 오직 "그의 의"를 통해서라는 것을 분명히 고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