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경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제2경전(第二經典, Deuterocanon)은 기독교에서 구약성서 가운데 헬라주의 요소가 많이 담긴 부분으로 히브리어아람어가 아니라 코이네 그리스어로 집필된 9개의 문서를 따로 부르는 이름이다.

기독교에서 경전 역사[편집]

동일한 체제를 유지하던 보편교회카르타고 공의회를 통해 경전 일부로 확정하였고, 이 부부은 신앙을 위해 봉독하나, 교리의 근거로 삼지 않는다는 조건과 기준을 세웠다. 그러나 11세기 교회대분열 이후 서방교회에서 이 부분을 교리 근거로 삼는 일이 발생하였다. 따라서 16세기 서방교회 종교개혁 찬성파(개신교)가 이들 문헌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종교개혁 반대파(천주교)는 트리엔트 공의회를 통해 교황청이 교리에 활용 가능하다고 재확인하였다. 이들 문헌이 2경전으로 본격적으로 구분되어 불리게 된 것은 1590년의 식스투스 불가타판부터였다.

16세기 이후 서방교회에서 개신교회는 이 부분을 교리 근거인 정경이 아니라 교리의 근거를 둘 수 없는 구약성경의 외경으로 구분하였고, 천주교에서는 교리 근거인 제2경전으로 활용하였다. 1950년대에 출토된 사해 문서에서 제2경전의 일부가 히브리어 판본으로 발견되었고, 천주교 측에서는 히브리어 문건이므로 경정으로 활용가능하다고 주장한다.

교파별 인식 차이[편집]

동방 정교회의 경우 카르타고 공의회 기준에 따라 제2 경전을 정경으로 인정하고서 전례 안에서 봉독하지만, 교리의 근거로 사용하는 제1 경전과 동등한 효력을 가지는 것으로 여기지 않기도 한다.

서방교회에서 천주교회트리엔트 공의회 기준을 따라 완전한 정경으로 교리 근거로 삼을 수 있다고 정한다.

서방교회에서 개신교회는 외경으로 여기며, 교단마다 정도의 차이가 있으나, 카르타고 공의회 기준을 따르며, 교리의 근거로 삼을 수 없다. 일부 급진적인 개신교회 교단은 독서의 필요도 없다고 여긴다.

제2 경전의 목록[편집]

천주교회의 기준에 따른다.

각주[편집]

  1. 이 부분은 히브리경전인 마소라 본문의 3장 24절~30절, 칠십인역에서 91~97절로 나와 있는 부분) 과는 다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