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순절
사순절
광야에서 유혹당하는 예수
공식이름 사순 시기 (라틴어: Quadragesima, 영어: Lent)
장소 그리스도교 신앙지
형태 교회력
중요도 예수의 수난과 죽음을 기억함
시작 재의 수요일
성토요일
빈도 매년 반복 됨
행사 금식, 절제, 회개
관련 재의 수요일, 성지주일, 성주간, 성금요일, 부활절, 성령강림주일

사순 시기(四旬時期, 그리스어: Τεσσαρακοστή, 라틴어: Quadragesima, 영어: Lent)은 그리스도교에서 그리스도의 수난을 기념하는 교회력 절기를 말한다. 사순절의 이름은 성서 그리스어인 헬라어로 40을 의미하는 어원에서 나온 '테사라코스테'(그리스어: Τεσσαρακοστή)의 번역 단어이다. 재를 머리에 얹거나 이마에 바르며 죄를 통찰하는 재의 수요일로 시작되며, 부활절 전 40일(사순,四旬) 기간 동안 지킨다. 기독교에서 동방전통과 서방전통의 사순절의 차이가 있다. 동방교회정교회에서는 매주간 5일만을 기간으로 여기고, 토요일과 주일을 40일 날짜에 포함하지 않는다.부활절 이전 8주간이 사순절이 된다. 서방교회천주교회개신교회에서는 주일을 제외하고 토요일을 포함한 40일을 사순절로 지킨다. 부활절 이전 6주와 4일이 사순절이 된다. 즉, 재의 수요일부터 성토요일까지, 주일을 제외시키고 날수를 세면 40일이 된다. [1] 이날에는 금식 등의 자기 절제와 회개를 한다. 부활절 이전에 예수의 십자가상 수난과 죽음을 기억하는 절기이며, 예수 그리스도가 성 요한 세례자에게 세례를 받은 후 40일 동안 광야에서 시험 받았던 사건을 떠올리기도 한다. 부활절 바로 전 주간을 고난주간이라고도 한다.

한국 교회로는 로마 가톨릭교회, 개신교대한성공회, 루터교, 감리교, 장로회(통합) 그리고, 한국 정교회 등에서 지키고 있다. 또한 개신교 계통의 장로교 교단인 장로회(합동)의 경우 사순 시기 대신 예수 부활 대축일 전 한 주간을 고난주간으로 지키고 있다.

전통적으로 사순 시기의 의식 색깔은 자색이며,다만 주님 수난 성지 주일과 주님 수난 성금요일에는 붉은색을 사용한다。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