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가톨릭교회
StJohnsAshfield StainedGlass GoodShepherd Portrait.jpg
배경
예수 · 사도
기독교 · 가톨릭주의
사도 전승 · 교회의 네 가지 속성
십계명 · 예수의 탄생
십자가형 · 부활
승천
조직
교황 · 성좌
추기경단 · 주교제
사제 · 부제
수사 · 수녀
동방 가톨릭교회 · 라틴 교회
교회법
신학
삼위일체 (성부·성자·성령)
성경 · 성전
천국 · 연옥
지옥 · 원죄
구원 · 성인의 통공
교의 · 그리스도론 · 마리아론
전례
미사 · 성찬예배
성무일도 · 전례력
로마 전례 · 아르메니아 전례
알렉산드리아 전례 · 비잔티움 전례
안티오키아 전례 · 서시리아 전례 · 동시리아 전례

v  d  e  h

미사(라틴어: Missa)는 기독교에서 하느님을 찬양하는 대표적인 종교 의식이며, 특히 로마 가톨릭교회의 일곱가지 성사 가운데 하나인 성체성사가 중심을 이루는 라틴 전례 양식이 일반적인 미사의 개념이다. 미사 전례의 집전은 로마 교황청에서 유효하게 서품된 사제만이 할 수 있으며 부제, 복사 등과 함께 평신도는 고유 직분 및 역할로서 이에 참여한다.

미사 전례는 시작 예식, 마침 예식과 함께 크게 성경 봉독과 강론을 통해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말씀 전례 부분과 예수 그리스도최후 만찬[1] 을 재현하고 성체와 성혈을 모시는 성찬 전례 부분으로 나뉜다. 그러나 이 둘은 서로 밀접히 결합하여 단 하나의 전례를 이루는 것으로 별개의 것으로 분리시키거나, 어느 하나를 종속적인 것으로 생각할 수는 없다.

미사(missa)는 ‘보내다’, ‘파견하다’라는 뜻을 가진 라틴어 ‘missa’에서 유래하였다. 라틴 전례의 미사에서, 마침 예식의 맨 마지막에 이르면 사제 또는 부제가 “가십시오. 나는 그대를 보냅니다.(Ite, missa est)”라고 하는데, 여기에서 ‘missa’가 전례 자체를 일컫는 말로 변화하였다.

개요[편집]

후안 카레뇨 데 미란다가 그린 ‘미사 성제.’

가톨릭교회는 예수 그리스도가 제자들과 나눈 최후의 만찬[2]에서 미사를 제정했다고 가르치고 있다. “우리 구세주께서는 잡히시던 그 날 밤에 최후 만찬에서 당신 몸과 피의 성찬의 희생 제사를 제정하셨다. 이는 다시 오실 때까지 십자가의 희생 제사를 세세에 영속화하고, 또한 그때까지 사랑하는 신부인 교회에 당신 죽음과 부활의 기념제를 맡기시려는 것이었다. 이 제사는 자비의 성사이고 일치의 표징이고 사랑의 끈이며, 그 안에서 그리스도를 받아 모시어, 마음을 은총으로 가득 채우고 우리가 미래 영광의 보증을 받는 파스카 잔치이다.”[3]

가톨릭교회는 또한 미사가 갈바리 언덕에서 자신의 몸을 제물로 바친 예수의 희생 제사와 모든 점에서 똑같은 제사이고 똑같은 봉헌이라고 가르치고 있다. 다만 십자가 제사는 유혈제사고 미사성제는 무혈제사이다. 즉 십자가 제사는 그리스도가 온 인류의 죄를 용서하기 위하여 단 한 번 자기 자신을 바친 봉헌행위이며, 미사성제는 그리스도의 말씀을 따라 빵과 포도주의 형상으로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봉헌하는 피 흐름 없는 제사다. 십자가 제사와 미사 성제가 근본적으로 동일한 제사이기 때문에 미사 성제는 죄를 용서하는 효과를 낸다. 십자가 위에서 단 한 번 완벽하게 이루어진 죄의 용서를 날마다 실현하는 것이 미사 성제다.

“제물은 유일하고 동일하며, 그때 십자가 위에서 자신을 바치셨던 분이 지금 사제의 직무를 통해서 봉헌하시는 바로 그분이시다. 단지 봉헌하는 방식이 다를 뿐이다. 십자가 제단 위에서 단 한 번 당신 자신을 피 흘려 봉헌하신 저 그리스도께서 그 똑같은 제사를, 미사로 거행되는 이 신적 희생 제사에서 피 흘림 없이 제헌하고 계시기 때문에 이 희생 제사는 참으로 속죄의 제사이다.”[4]

로마 전례 양식[편집]

로마 미사 경본의 최신판 (2002년)

로마 미사 경본은 미사에서 사용하는 기도문교송, 전례법규 등을 담고 있다. 로마 미사 경본의 초창기 판은 말씀 봉독이 있기는 했지만, 그 횟수가 짧았다. 가장 최근에 발행된 로마 미사 경본의 최신판에는 로마 전례의 보통(일반) 양식이 잘 드러나 있다. 현재 한국어판 미사 경본은 교황청의 심사를 받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아직 추인을 받지 못했다. 따라서 한국의 로마 가톨릭교회에서는 한국어판 미사 경본이 추인받을 때까지 임시로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에서 출판한 미사통상문[1]에 따라 미사를 드리고 있다.

2007년 7월 7일 교황 베네딕토 16세자의교서교황들(Summorum Pontificum)》을 발효함에 따라, 1962년판 로마 미사 전례서에 따른 트리덴티노 미사 역시 로마 전례 미사의 특별 양식으로서 전 세계 라틴 전례를 따르는 모든 교회와 성직자들은 누구나 언제든지 자유롭게 거행할 수 있게 되었다.

일반 양식 미사[편집]

시작 예식[편집]

회중이 모인 다음 사제제의를 입고 부제 한 명과 복사 등의 봉사자들을 대동하고 입당 행렬을 하여 제대 앞으로 나아간다. 부제는 복음집을 조금 높이 받쳐 들고 가며, 제대 위에 복음집을 안치한다. 만약 부제가 없을 경우 독서자가 부제의 역할을 대신한다. 그리고 복사들은 미사성제에 사용할 행렬 십자가와 촛불 및 향로 등을 들고 간다.

행렬이 진행되는 동안 교우들은 성가대와 함께 전례 시기나 그날에 거행하는 전례의 신비에 맞는 입당 성가를 부른다. 입당 성가를 부르지 않는 경우에는 모든 교우들 또는 독서자가 입당송을 낭송하는 것으로 대신할 수 있다. 만약 둘 다 여의치 않을 경우에는 사제가 직접 입당송을 낭송한다. (때로는 향을 피우고) 제대 앞에 이르면 사제, 부제, 그리고 다른 봉사자들은 계단을 오르기 전에 제대에 존경의 표시로 궤배를 한다. 이어 사제부제는 제대에 입을 맞춘다. 그러나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는 입맞춤과 궤배를 모두 허리를 굽혀 목례하는 것으로 대신하기로 정했다.[5]

입당 성가가 끝나면 사제는 회중과 함께 십자성호를 그으며 “성부성자성령의 이름으로.”라고 하면, 회중은 “아멘.”으로 대답한다. 이어서 사제는 “사랑을 베푸시는 하느님 아버지와 은총을 내리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시는 성령께서 여러분과 함께.” 또는 간단히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하고 교우들에게 인사하면 교우들은 “또한 사제의 영과 함께.” 하고 사제에게 인사한다. 이러한 인사는 바오로 서간에서 유래한 것이다. 집전자가 주교품일 경우에는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라고 인사한다. 이는 요한 복음서에서 부활한 예수가 제자들에게 처음으로 나타나 건넨 인사말에서 유래한 것이다.

인사가 끝나면 사제는 “형제 여러분, 구원의 신비를 합당하게 거행하기 위하여 우리 죄를 반성합시다.”라고 하면서 교우들에게 참회하도록 권고한 다음 교우들의 성찰을 돕기 위하여 잠시 침묵의 시간을 갖는다. 침묵이 끝나면 사제는 회중과 함께 하느님에게 죄를 고백하면서, 성모 마리아와 모든 천사성인들에게 전구를 청한다. 이때 “제 탓이요, 제 탓이요, 저의 큰 탓이옵니다.” 부분에서는 자신의 가슴을 세 번 친다. 죄를 고백한 후 사제는 “전능하신 하느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죄를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주소서.”라는 내용의 사죄경을 바친다.

참회 예식의 한 부분으로 자비송이 포함되어 있는 형식을 제외한 형식으로 참회 예식을 했을 때에는 참회 예식에 이어 언제나 자비송(Kyrie)을 바친다. 사제와 회중 또는 성가대와 회중, 선창과 회중이 한 부분씩 맡아 교대로 자국어 또는 본래 언어인 그리스어로 노래하거나 낭송한다.

대영광송(Gloria in Excelsis Deo)은 성령 안에 모인 교회가 성부성자에게 찬양과 간청을 드리는 매우 오래된 고귀한 찬미가이다. 대림과 사순 시기를 제외한 모든 주일과 대축일, 축일 그리고 특별히 성대하게 지내는 경축 미사 때에 모두 일어서서 노래하거나 낭송한다. 찬미의 노래인 대영광송은 먼저 성부에게 성탄절 밤에 천사들이 노래한 성경 구절로써 찬미와 감사를 드리며 성부의 엄위와 영광을 찬송한다. 다음 하느님의 아들인 그리스도의 신성을 드높이고 그의 구원 업적과 그로 인하여 받은 영광을 찬양한다. 끝으로 성령에게도 감사와 영광을 드리며 삼위일체적 조화로 끝을 맺는다. 대영광송사제가 시작하고, 모두 함께 노래하거나 회중과 성가대가 교대로 또는 성가대 홀로 바친다. 자비송과 마찬가지로 자국어 또는 본래 언어인 라틴어로 바친다.

대영광송을 마치면 사제는 “기도합시다.”라고 하면서 회중에게 기도하자고 초대한 다음 잠시 침묵한다. 그리고 본기도를 바친다. 본기도는 미사성제 중에 바치는 첫 번째 공적 기도이며, 모든 신자들의 마음속 청원을 모아서 미사를 주례하는 사제가 대표로 바치는 기도이다. 따라서 사적인 것을 첨가할 수 없다. 이 기도는 교회의 오랜 전통에 따라 관례적으로 그리스도를 통하여 성령 안에서 성부에게 바치며, 삼위일체적인 긴 경문으로 마감한다.

말씀 전례[편집]

독서 봉독[편집]

주일과 대축일에는 두 개의 독서를, 평일에는 한 개의 독서를 봉독한다. 성경 봉독은 언제나 독서대에서 하는 것이 원칙이다. 두 개의 독서를 하는 경우 제1독서로 구약성경을 봉독하며, 부활 시기에는 사도행전을 봉독한다. 제1독서가 끝난 후에는 화답송을 노래하거나 낭송한다. 화답송은 시편이나 경우에 따라서는 서간으로 되어 있다. 화답송의 후렴은 모든 신자들이 함께 하고 각 단은 성가대나 주송자가 노래하거나 낭송하는 것이 정상적이다. 제2독서는 신약성경을 봉독하는데, 보통 바오로 서간을 많이 봉독한다. 독서자가 말씀을 봉독한 다음에는 모두 잠시 침묵을 지킨다. 그리고 독서자는 말씀 봉독이 끝났다는 표시로 “주님의 말씀입니다.”라고 말한다. 그러면 회중은 “하느님 감사합니다.”라고 응답한다. 독서를 세 개 할 때는 제2독서 끝에 복음 환호송을 노래하거나 낭송한다. 복음 환호송은 모두 일어나서 하는데, 알렐루야(Alleluia)나 따름구절 다음의 성구는 성가대나 선창자가 인도하며, 회중은 후렴을 반복한다.

복음 선포[편집]

복음서 봉독은 마지막 독서이자 말씀 전례에 있어서 단연 중심을 이루고 있다. 그래서 복음은 사제 또는 부제가 선포하며, 회중은 복음을 들을 때에 모두 일어서서 듣는다. 사제가 주례하는 미사에서 부제가 복음을 선포할 때에는 먼저 부제가 사제에게 가서 강복을 청한 다음 복음을 선포한다. 그리고 복음 선포를 하기에 앞서 복음집에 향로를 두어번씩 흔들며 세 번 흔들어 분향한다. 그 분향은 복음집을 바라보고 가운데(정면), 왼쪽, 오른쪽에 한다. 부제(부제가 없으면 사제)가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하면 신자들은 “또한 부제(또는 사제)의 영과 함께.” 하고 응답한다. 그 다음 부제(또는 사제)는 이제 봉독하는 복음이 누구의 것임을 알리면서 동시에 엄지로 자기의 이마와 입술과 가슴에 십자가를 긋는다. 회중도 이를 따라 자기의 이마와 입술과 가슴에 십자가를 긋는다. 이는 신앙을 머리로 깨닫고 입으로 고백하며 마음에 고이 간직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 후 회중은 “주님, 영광 받으소서.”라고 말한다. 장엄하게 복음을 선포할 때에는 선포하는 복음 전체를 노래로 하기도 한다. 복음을 봉독한 후에 부제(또는 사제)가 “주님의 말씀입니다.” 하면 회중은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하고 응답한다.

강론[편집]

복음 봉독 후에 사제는 선포된 말씀을 교우들이 더 깊이 이해하고 삶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강론을 한다. 강론은 그날 전례와 독서에 바탕을 두어야 하며, 통상 독서대나 주례석에서 한다. 하느님의 심오한 신앙 진리를 담고 있는 성경 말씀을 설명하는 강론은 본래 신앙의 수호자인 주교만이 할 수 있었지만, 후대에 와서 주교들은 부제와 사제들에게도 이 권한을 위임하였다. 오늘날에도 적어도 부제품을 받아야만 강론을 할 수 있다. 교회는 주일과 대축일에는 신자들이 참여하는 모든 미사성제에 강론을 해야 한다고 규정하였고, 평일이라도 대림시기와 사순시기, 부활시기 등 신자들이 많이 모이는 기회에는 되도록 강론을 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강론 다음에도 묵상을 위하여 잠시 침묵한다.

신앙고백[편집]

강론이 끝난 후 다 같이 자국어 또는 본래 언어인 라틴어로 신앙 고백(Credo)을 한다. 신앙 고백 때 바치는 신경은 그리스도교의 신앙 진리들을 요약한 것으로 하느님의 천지창조에서부터 그리스도의 강생과 수난과 부활과 승천 그리고 성령 강림으로 이룩된 구원의 역사와 그를 계승하는 교회와 성사, 영원한 생명에 대한 신앙 고백이요, 세례를 받았을 때 처음으로 약속하고 서약한 신앙을 새롭게 하고 신앙 고백을 재확인하는 것이다. 주일과 대축일에는 니케아-콘스탄티노폴리스 신경을 바치며, 때에 따라서는(특히 부활절이나 성령강림주일) 사도신경을 바칠 수도 있다.

보편 지향 기도[편집]

마지막으로 보편 지향 기도 부분에서 신자들은 하느님의 백성으로서의 사제직을 수행하며 모든 사람을 위하여 기도한다. 기도 지향은 교회를 위한 것, 모든 사람과 온 세상의 구원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기도 지향 순서는 보통 교회에 필요한 일들, 위정자와 세상 구원, 도움이 필요한 이들, 지역 공동체를 위한 지향 등으로 진행된다. 그러나 특수한 행사 때나 견진성사, 혼인미사, 장례미사 때에는 그 특수 목적을 기도 지향에 포함시킬 수 있다. 이 기도는 독서대나 다른 적절한 곳에서 부제나 선창자 또는 독서자나 평신도가 바친다. 사제는 간단한 권고로 신자들에게 기도할 뜻을 자극해 주고, 맺는 기도로 마감한다. 신자들은 공동으로 “주님, 저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라고 응답함으로써 그 기도 지향에 동의한다.

성찬 전례[편집]

성찬 전례 전체의 중심이 되는 식탁인 제대에는 먼저 성체포, 성작 수건, 미사 경본 등을 준비해 놓는다. 그 다음에 신자들 가운데 남녀 대표가 입구에서부터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축성할 예물인 빵과 포도주를 들고 제대 앞으로 나아간다. 행렬이 진행되는 동안 성가대와 회중은 봉헌 성가를 부른다. 사제 또는 부제는 적당한 자리에서 예물을 받아 일정한 예식으로 제대에 갖다 놓는다. 예물을 제대 위에 놓고 준비를 다 마칠 때까지 성가대와 회중은 계속 봉헌 성가를 부른다. 행렬이 없더라도 사제가 직접 예물을 준비하는 동안 봉헌 성가를 부를 수 있다. 사제는 제대에 가서 빵이 담긴 성반을 조금 들어올려 조용히 예물 준비 기도를 바친 다음 성체포에 놓는다. 그리고 포도주가 담긴 성작에 물을 조금 섞은 다음 조금 들어올려 조용히 예물 준비 기도를 바친 다음 성체포에 놓는다. 이어서 사제는 제대 한쪽으로 가서 물로 손을 씻으며 조용히 “주님, 제 허물을 말끔히 씻어주시고 제 잘못을 깨끗이 없애주소서.” 하고 기도한다.

예물 준비를 마쳤으면 사제제대 한가운데로 가서 교우들을 향하여 “형제 여러분, 우리가 바치는 이 제사를 전능하신 하느님 아버지께서 기꺼이 받아주시도록 기도합시다.” 하고 말한다. 그러면 회중은 모두 일어나서 “사제의 손으로 바치는 이 제사가 주님의 이름에는 찬미와 영광이 되고 저희와 온 교회에는 도움이 되게 하소서.” 하고 말한다. 이어서 사제는 예물기도를 바치며, 기도가 끝나면 회중은 “아멘.”으로 응답한다.

이제 미사 전체의 중심이요 정점인 감사기도가 시작되는데, 사제와 회중이 서로 교송으로 함께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제와 회중의 교송은 보통 말씀 전례 때와 똑같은 상호인사로 시작하며, 그다음에 사제는 회중에게 “마음을 드높이” 하고 말한다. 그러면 회중은 “주님께 올립니다.” 하고 화답한다. 그러면 사제는 성찬례의 위대한 시간의 도입을 알리는 뜻에서 “우리 주 하느님께 감사합시다.”라고 말한다. 이에 회중은 “마땅하고 옳은 일입니다.”라는 말로 동의한다. 그런 다음 사제는 하느님의 백성 전체의 이름으로 하느님을 찬양하고 그리스도의 구원 업적 전체에 대해서, 또는 그 날과 축일 또는 그 시기의 특별한 신비에 대해서 감사를 드리는 감사송을 바친다.

사제가 감사송을 다 바치면 회중과 성가대는 곧바로 거룩하시도다(Sanctus)를 자국어 또는 본래 언어인 라틴어로 환호한다. “거룩하시도다! 거룩하시도다! 거룩하시도다! 온 누리의 주 하느님! 하늘과 땅에 가득 찬 그 영광! 높은 데서 호산나! 주님의 이름으로 오시는 분, 찬미 받으소서. 높은 데서 호산나!” 거룩하시도다는 이사야 예언자가 들었던 천사의 찬미 노래[6]와 예수가 예루살렘에 입성할 때에 백성들이 팔마와 올리브 가지를 들고 환영하던 환호 소리[7]로 엮어졌다. 이 환성은 그리스도의 구속 사업으로 인하여 천상과 지상에 하느님의 영광이 드러났음을 찬미하며, 우리의 임금이며 대사제로 온 그리스도에게 감사와 찬미를 드리고 그를 환영하는 것이다.

모든 것을 거룩하게 하는 것은 성령의 힘이다. 사제는 준비된 예물인 빵과 포도주에 십자를 긋고, 손을 펴서 성령의 작용을 청한다. 사제는 성령의 힘으로 이 예물을 거룩하게 축성하여 그리스도의 몸로 변화시켜 줄 것을 청원하고, 흠 없는 제물이 영성체 때 이를 받아 모시는 이들에게 구원이 되도록 간구하는 성령 청원 기도(Epiclesis)를 바친다. 감사기도의 가장 중요한 성령 청원 기도는 성령의 역할을 강조하는 것으로, 성변화는 이 성령 청원 기도를 통하여 완성된다고 할 수 있다. 복사는 축성 바로 전에 종소리로 신자들에게 신호를 줄 수 있다. 성체와 성혈의 거양 때 회중의 올바른 자세로는 장궤하고 성체와 성혈을 바라보면서 마음속으로 그리스도의 현존을 경배하는 것이다. 1907년 교황 비오 10세는 성체와 성혈을 바라보며 사도 토마스처럼 마음속으로 “저의 주님, 저의 하느님!”[8]이라고 고백할 것을 권고하였다.

최후의 만찬에 관한 이야기는 감사기도 중에 절정을 이룬다. 성찬 제정과 축성문은 그리스도가 제자들과 최후의 만찬을 함께 하면서 했던 말과 행위를 그대로 재현함으로써 빵과 포도주를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축성하여 회중이 바라볼 수 있도록 각각 높이 들어올린다. 성체와 성혈을 거양할 때 복사는 종을 친다.

빵과 포도주를 축성한 후 사제가 “신앙의 신비여!” 하고 말할 때 회중은 제시되어 있는 양식문 가운데 하나를 골라 환호한다. 이는 거룩한 변화로써 이루어진 성체와 성혈, 곧 그리스도의 몸과 피에 대한 존경심과 경외심에서 나온 환성이다. 회중은 그리스도가 재림할 때까지 그의 죽음과 부활을 굳게 믿고 전한다고 외친다.

사제는 교회와 그의 모든 지체, 곧 산 이들과 죽은 이들을 기억하며 그들을 위하여 간구한다. 이때 교황교구장 주교를 비롯하여 모든 성직자를 위해서도 간구한다. 전구 끝에 사제는 성체가 담긴 성반과 성혈이 담긴 성작을 들어 올리고 홀로 “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으로 하나 되어….”로 시작하는 마침 영광송을 바친다. 회중은 끝에 “아멘.”으로 환호한다. 그 다음에 사제는 성반과 성작을 성체포 위에 내려놓는다.

영성체 예식[편집]

사제와 회중이 함께 자국어 또는 라틴어주님의 기도(Pater Noster)를 노래하거나 낭송하는 형식으로 바친다. 사제는 부속 기도로 주님의 기도 말미에 “주님, 저희를 모든 악에서 구하시고 한평생 평화롭게 하소서. 주님의 자비로 저희를 언제나 죄에서 구원하시고 모든 시련에서 보호하시어 복된 희망을 품고 구세주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을 기다리게 하소서.”를 덧붙인다. 그러면 회중은 “주님께 나라와 권능과 영광이 영원히 있나이다.”라는 응답으로 기도를 끝맺는다.

이어서 사제는 평화 예식을 거행하기 위하여 다음과 같이 기도한다. “주 예수 그리스도님, 일찍이 사도들에게 말씀하시기를 ‘너희에게 평화를 두고 가며 내 평화를 주노라.’ 하셨으니 저희 죄를 헤아리지 마시고 교회의 믿음을 보시어 주님의 뜻대로 교회를 평화롭게 하시고 하나 되게 하소서.” 사제는 그리스도의 평화가 사람들에게 내리기를 희망하며 “주님께서는 영원히 살아계시며 다스리시나이다.”라고 읊조린다. 이어서 부제나 사제가 교우들에게 서로 평화와 사랑의 인사를 하도록 권고한다. 교우들은 서로 묵례나 합장, 악수 등으로 알맞게 인사를 나누며 “평화를 빕니다.”라고 말한다.

사제가 축성된 빵을 들어 성반에서 쪼개어 그 작은 조각을 성작 안에 넣으며 조용히 기도하는 동안 성가대와 회중은 하느님의 어린양(Agnus Dei)을 자국어 또는 라틴어로 노래하거나 낭송한다. 그 다음에 사제는 손을 모으고 속으로 영성체 기도를 바친다. 기도가 끝나면 사제는 무릎을 꿇은 다음 일어나서 축성된 빵을 성반이나 성작 위에 받쳐 들고 회중을 향하여 “보라, 하느님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분이시니 이 성찬에 초대받은 이는 복되도다.”라고 선창한다. 그러면 회중은 “주님, 제 안에 주님을 모시기에 합당치 않사오나 한 말씀만 하소서. 제가 곧 나으리이다.”라고 화답한다. 이어서 사제제대를 향해 서서 속으로 기도하면서 성체와 성혈을 경건하게 모신다. 사제가 성체와 성혈을 모시는 동안 회중은 영성체송을 낭송한다.

그 다음에 사제성반 또는 성합을 들고 보통 행렬을 지어 영성체를 하러 줄지어 나오는 신자들에게 다가간다. 영성체할 자격이 있는 사람은 가톨릭교회에서 정식으로 세례를 받은 이에 한해서만 가능하다. 영성체를 하는 이는 세 사람 전에서 허리를 깊이 숙이거나 궤배로 성체께 인사한다. 성체 분배자는 성체를 조금 들어 올려 각 사람에게 보이며 “그리스도의 몸.” 하고 말한다. 영성체를 하는 이들은 “아멘.”이라고 응답하며 입으로 성체를 모시거나 아니면 손으로 성체를 모신다. 교회의 관습대로 신자들은 무릎을 꿇어서 혹은 서서 영성체를 할 수 있다. 두 무릎을 꿇고 영성체를 할 경우 성체에 대한 다른 존경의 표시는 요구되지 않는다. 무릎을 꿇는 그 자체가 이미 흠숭을 뜻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서서 영성체를 할 경우 줄을 지어 나와서 성체를 받아 모시기 전에 존경의 표시를 하는 것이 좋다.[9] 본래 영성체를 시켜줄 때에는 성체를 영성체자들의 혀에 얹어주는 방식은 오랜 세기 동안 계속되어온 관습이다. 하지만 교황청의 승인을 받아 불경의 위험이 전혀 없어야 하며, 성체에 대한 그릇된 생각이 신자들 마음속에 스며들지 않을 경우에 한하여 제병을 영성체자들의 손에 얹어주는 방식이 허락될 수 있다.[10] 만약 손으로 모실 경우 왼손바닥에 성체를 받으면 제대를 향한 채 네 걸음 옆으로 나와서 오른손의 엄지손가락과 검지손가락으로 성체를 집어서 입에 넣는다. 성체를 받는 순간 또는 받은 직후 인사는 하지 않는다. 성체는 될 수 있는대로 침으로 녹여 삼킨다.

일반적으로는 성체만 모시는데(단형 영성체), 특별한 경우에는 양형 영성체도 허락된다. 양형 영성체는 두 가지 방식으로 분배한다. 성혈을 성작에서 직접 마시는 경우에는 성체를 받은 다음 성작 봉사자에게 가서 그 앞에 선다. 봉사자는 “그리스도의 피.”하고 말하고 영성체하는 사람은 “아멘.”하고 응답한다. 이어서 봉사자가 성작을 건네주면 영성체하는 사람은 두 손으로 성작을 잡아 입에 대고 조금 마신다. 그 다음 성작을 봉사자에게 돌려주고 되돌아간다. 봉사자는 성작 수건으로 성작 가장자리를 닦는다.[11] 축성된 빵을 성혈에 적셔서 모실 경우에는 턱 밑에 받침 성반을 받쳐들고 사제에게 다가간다. 사제는 거룩한 성체 조각을 담은 그릇을 잡고 있으며 그 옆에서 부제 또는 봉사자가 성작을 들고 서서 도와준다. 사제는 축성된 빵을 집어 한 부분을 성작에 적신 다음 그것을 보이면서 “그리스도의 몸과 피.”하고 말한다. 영성체하는 사람은 “아멘.”하고 응답하고 사제에게서 입으로 성사를 모신 다음 되돌아간다.[12]

회중이 모두 성체를 모실 때까지 성가대는 성체성가를 노래한다. 영성체하는 이들도 성체를 모신 후에는 성가를 따라 부를 수 있다.

성체 분배가 끝나면 사제는 남은 성혈을 자신이 제대에서 곧바로 전부 모신다. 남은 성체는 제대에서 모시거나 성체 보관을 위한 곳(감실)으로 옮겨간다. 사제는 제대로 돌아와 성반이나 성합을 성작 위에서 깨끗이 하고 성작을 성작 수건으로 닦는다. 제대에서 거룩한 그릇들을 깨끗이 했다면 봉사자가 주수상으로 가져간다. 그릇을 씻은 다음 사제는 주례석으로 되돌아갈 수 있다. 얼마 동안 사제와 회중은 거룩한 침묵을 지키며 성체에 대한 감사를 드리며 묵상을 하거나 시편 또는 찬양의 특성을 지닌 다른 찬가나 찬미가를 바칠 수 있다.

그 다음에 사제는 제대나 주례석에 서서 “기도합시다.” 하고 말한다. 이어서 영성체 후 기도를 바친다. 기도 끝에 회중은 “아멘.”으로 환호한다.

마침 예식[편집]

강복[편집]

영성체 후 기도가 끝난 다음 필요에 따라 사제는 교우들에게 사목적 권고나 공지사항을 짤막하게 말할 수 있다.

그 다음에 사제는 회중에게 “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하고 인사하며 회중은 “또한 사제의 영과 함께.” 하고 응답한다. 이어서 사제는 다시 손을 모았다가 곧바로 왼손을 가슴 위에 놓고 오른손을 들어 “전능하신 천주.” 하고 말하고 회중 위에 십자 표시를 하면서 “성부성자성령께서는 여기 모인 모든 이에게 강복하소서.”라고 한다. 그러면 회중은 모두 “아멘.” 하고 응답한다. 특별한 날에는 이 강복 앞에 장엄 축복이나 백성을 위한 기도를 할 수 있다.

파견[편집]

사제의 강복이 끝나면 부제나 사제가 손을 모으고 “미사가 끝났으니 가서 복음을 전합시다.”, “주님을 찬미합시다.” 등의 알맞은 말을 하며 파견한다. 라틴어 미사에서는 간단하게 “Ite, missa est.”라고만 말하며 파견한다. 회중은 모두 “하느님 감사합니다.”라고 응답한다.

그 다음 사제부제는 보통 제대에 입을 맞추거나 고개를 숙임으로써 경의를 표한다. 이어서 평신도 봉사자들과 함께 제대에 깊이 고개를 숙인 다음 그들과 함께 제대를 떠난다. 제대를 떠나는 행렬이 끝날 때까지 성가대와 회중은 파견 성가를 노래한다.

특별 양식 미사[편집]

트리엔트 미사 전례[편집]

미사 전[편집]
  • 성수 예식은 보통 주일 미사 전에 행해지는 참회 예식이다. (전통미사에서의 성수 예식은 노부스 오르도 미사와는 달리, 미사에 포함되는 예식이 아니라, 미사에 앞서 추가적으로 거행하는 예식이다. 그러므로, 전통 미사에서 성수 예식과 미사 성제는 별개이다. 성수 예식이 거행될 때에는 성수 예식 후 미사가 시작된다.) 제의실에서 집전 사제는 장백의를 입고(집전 사제가 아닌 사제일 경우에는 중백의를 입는다) 그날 전례 색상에 맞는 영대를 두르고(집전 사제가 아닌 사제일 경우에는 보라색 영대를 두른다) 소금과 물을 각각 축복한다. 그리고 축복한 소금을 세 번 십자 성호를 그리면서 축복된 물을 향해 뿌리며 다음과 같은 기도를 바친다. “Commixtio salis et aquæ pariter fiat in nomine Patris, et Filii et Spiritus Sancti (이제 성부와 성자와 성신의 이름으로 소금과 물의 혼합물이 만들어질 지어다).” 성수 축복이 끝나면 사제는 그날 전례 색상의 깝바를 걸치고, 부제복사 등과 함께 성당 안에 입당하여 제대 앞에 절하고 무릎을 꿇는다. 사제가 먼저 시편 51편 중 “우슬초로 정화수를 뿌리소서, 주님. 제가 깨끗해지리이다. 저를 씻어 주소서. 눈보다 더 희게 되리이다. 천주님, 당신 자애로 저를 불쌍히 여기소서.”라는 내용으로 된 성수 예식 성가의 도입 부분(Aspérges Me)을 선창한다. 성가대와 교중이 이어서 나머지 구절을 노래로 부르는 동안, 사제는 제대에 세 번 성수를 뿌리고, 물러나와 교중에게 뿌린다. 사제가 교중들에게 성수를 뿌리면 교중들은 궤배하고 십자성호를 긋는다. 성수 살포가 모두 끝난 후 사제는 제대 앞에 서서 부제, 복사, 교중과 함께 기도를 바친다. 부활 시기 동안에는 아스페르제스 메 대신에 Vidi aquam(물을 보았노라)을 노래로 부른다.

성수 예식이 끝나면 곧바로 미사가 시작된다.

예비신자들을 위한 미사[편집]

미사의 첫 번째 부분은 예비신자들을 위한 미사이다. (Mass of the Catechumens) [13]

층하경[편집]
층하경(제단 밑 기도)을 바치는 사제
고죄경을 바치는 사제
  • 십자 성호
    • 성수 예식이 끝난 후 사제는 미사를 거행하기 위해 깝바를 벗고 수대제의를 착용한다. 그런 다음에 제대로 올라가 중앙에 있는 감실 앞에 그 날 전례 색상인 천으로 만든 보로 전체를 덮은 성작을 옮겨 놓고 다시 제단 밑으로 내려와 부제, 복사 등의 조력자들과 함께 제대에 절한 다음에 성호경을 바친다. “In nómine Patris, et Fílii, et Spíritus Sancti. Amen.”(성부와 성자와 성신의 이름으로. 아멘.)
    • 시편 43(42)편
      • 성호경을 바친 후 사제가 “Introíbo ad altáre Dei.”(저는 천주님의 제단으로 나아가오리다)라고 선창하면, 부제, 복사 등은 “Ad Deum qui lætíficat iuventutem meam.”(제 기쁨과 즐거움이신 천주님께 나아가오리다)이라고 화답한다. 그리고 사제와 복사, 부제 등은 번갈아 응답하는 형식으로 시편 43(42)편인 ‘유디카 메 데우스(Iudica me, Deus)’를 바친다. 그 다음에 다 같이 십자 성호를 그으면서 사제가 “Adiuórium nostrum in nómine Dómini.”(우리의 도움은 주님의 이름에 있으니)라고 하면, 부제, 복사 등은 받아서 “Qui fecit cælum et terram.”(곧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이시로다)이라고 외운다.
    • 고죄경(고백 기도)
      • 이어서 사제는 손을 합장하고 허리를 깊이 숙이며 고죄경을 바친다. “Confíteor Deo omnipoténti, beátæ Maríæ semper Vírgini, beáto Michaéli Archángelo, beáto Ioanni Baptístæ, sanctis Apóstolis Petro et Paulo, ómnibus Sanctis, et vobis, fratres (tibi, Pater), quia peccávi nimis cogitatióne, verbo et ópere: mea culpa, mea culpa, mea máxima culpa. Ideo precor beátam Maríam semper Vírginem, beátum Michaélem Archángelum, beátum Ioánnem Baptístam, sanctos Apóstolos Petrum et Paulum, omnes Sanctos, et vos, fratres (te, Pater), oráre pro me ad Dóminum Deum nostrum.”(전능하신 천주님과 평생 동정이신 성모 마리아와 성 미카엘 대천사와 성 요한 세례자와 사도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와 그 밖의 모든 성인에게 고백하오니 생각과 말과 행위로 죄를 많이 지었나이다. 제 탓이요, 제 탓이요, 저의 큰 탓이옵니다. 그러므로 간절히 바라오니 평생 동정이신 성모 마리아와 성 미카엘 대천사와 성 요한 세례자와 사도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와 그 밖의 모든 성인은 저를 위하여 천주님께 빌어주소서.) 이 때, “mea culpa, mea culpa, mea máxima culpa.”(제 탓이요, 제 탓이요, 저의 큰 탓이옵니다) 부분에서는 오른손으로 가슴을 가리키며 세 번 친다. 그 다음에 부제, 복사 등은 사제의 죄가 용서받기를 다음과 같이 기원한다. “Misereatur tui omnípotens Deus, et dimíssis peccátis tuis, perducat te at vitam ætérnam.”(전능하신 천주님, 저희 사제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죄를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소서) 이에 사제가 “아멘.”하고 응답한다. 이어서 부제, 복사 등이 고죄경을 바친다. 이 때, “Pater”(사제에게)라는 구절에서는 허리를 깊이 숙인 상태에서 고개를 사제를 향해 방향을 튼다. 부제, 복사 등의 고죄경이 끝나면 사제는 부제, 복사의 죄가 용서받기를 청원한다. “Misereatur vestri omnípotens Deus, et dimíssis peccátis vestris, perducat te at vitam ætérnam.”(전능하신 천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죄를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소서) 이에 부제, 복사는 “아멘.”하고 응답한다. 사제가 손을 합장하고 “Indulgéntiam absolutiónem, et remissiónem peccatórum nostrórum tríbuat nobis omnípotens et miséricors Dóminus.”(전능하시고 자비로우신 천주님,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풀어주시고, 사해 주소서.)라고 사죄경을 바치면, 신자들은 십자 성호를 그으며 “아멘.”하고 응답한다.
      • 사제는 부제, 복사 등과 함께 이어서 후렴 구절을 교창하며 바친 다음에 손을 벌린 후 다시 모으고, “Orémus”(기도합시다)하고 제단에 오른다. 사제는 제단에 올라가면서 조용한 목소리로 깨끗한 영혼 상태에서 제단에 들어갈 수 있도록 최종적으로 하느님에게 청원한다. “Aufer a nobis, quæsumus, Dómine, iniquitátes nostras: ut ad Sancta sanctórum puris mereámur méntibus introíre. Per Christum Dóminum nostrum. Amen.”(주님, 비오니 저희 죄를 사하시어 깨끗한 마음으로 감히 지성소에 들어가기에 합당한 자가 되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이는 탈출기 26장 33~34절, 열왕기 상권 6장 16절과 8장 6절, 역대기 하권 3장 8절, 에제키엘서 41장 4절 등 성경 구절에서 차용한 것이다. 제대 앞에 선 사제는 성인들의 공로에 의지하여 자신의 죄에 대한 자비를 청원하는 기도를 바치는데, “quorum relíquiæ hic sunt”(여기 이 성해의…) 부분에서 제대의 가장자리에 두 손을 얹고 성인의 유해를 모신 제대 중앙에 입맞춘다.
  • 장엄 미사로 집전할 경우, 사제는 이어서 제대에 분향하며 말한다.
제단 안에서의 사제[편집]
사제는 “Dóminus vobíscum”(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하고 축문을 바친다.
트리덴티노 미사에서는 이 때 사제의 시선이 아래로 향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14]
  • 초입경
    • 사제는 제대 오른쪽 끝에 서서 십자 성호를 긋고 초입경을 바친다. 초입경은 바오로 6세 미사의 입당송에 해당하는 부분으로서, 내용은 주로 시편에서 발췌한다. 다만, 부활 시기 주일 미사에서는 지혜서 10장 20~21절에서 발췌한다. 성모 마리아 축일 미사의 경우에는, 초입경의 후렴 부분은 그리스도교도 시인 코엘리우스 세둘리우스가 쓴 시에서 발췌한다. 초입경은 중세 이전에 사제가 성당 안에 입당하는 동안 제단 밑에서 기도하는 이들이 후렴 구절이 사이에 배치된 시편 구절 전체를 노래로 부르는 관습에서 발전한 것이다.
  • 자비송
    • 자비송(Kyrie)은 미사에서 유일하게 그리스어를 사용하는 부분이다. 사제가 초입경을 바친 후 제대 중앙으로 돌아와서 손을 합장하고 부제, 복사 등과 함께 “Kyrie, eleison. Christe, eleison. Kyrie, eleison.”(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그리스도여,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을 번갈아가며 외우는데, 이 때 각 구절을 세 번씩 반복한다.
  • 영복경
    • 영복경(Gloria in excelsis Deo)은 바오로 6세 미사의 대영광송에 해당한다. 영복경의 도입부는 사제가 선창하는 구절로서, 루카 복음서 2장 14절에서 발췌한 것이다. 이어서 나머지 부분은 교중 전체나 성가대와 교중이 번갈아 가면서 부르거나 성가대 단독으로 부른다. 사순 시기는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을 묵상하며 속죄하는 참회 시기이고, 대림 시기는 그리스도의 성탄을 기다리며 경건히 기도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영복경을 생략한다. 또한 장례 미사에도 마찬가지로 생략한다.
  • 축문(본기도)
    • 사제가 제대 중앙에 입맞춤하고 교중을 향하여 돌아서서 “Dóminus vobíscum.”(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하고 말하면, 교중은 “Et cum spíritu tuo.”(또한 당신의 영과 함께)라고 대답한다. 사제는 다시 제대를 향해 돌아서서 로마 미사 경본에 있는 그날 공동체의 지향 기도를 큰 소리로 바친다. 축문은 미사의 시작을 종결하는 기도로, 사제가 교회 공동체를 대표하여 바치는 기도이다. 교중은 사제의 축문 끝에 “아멘.”으로 응답한다. 축문이 끝나면 교중은 모두 제자리에 앉는다.
듣는 부분[편집]
제대 왼쪽에서 서간을 봉독하는 사제
제대 오른쪽에서 복음서를 봉독하는 부제
  • 서간경
    • 사제 또는 부제는 제대 오른쪽에서 바오로 서간 가운데 하나를 교중이 들을 수 있도록 큰 소리로 봉독한다. 교황 베네딕토 16세는 자의교서 《교황들》을 통해 서간경을 특별히 자국어로도 봉독할 수 있도록 허락하였다.[15] 서간 봉독이 끝나면 미사에 참석한 나머지 인원은 “Deo grátias.”(천주님께 감사하나이다)라고 응답한다.
  • 서간경이 끝나고 복음서로 넘어가기 전에 성가대의 노래 또는 낭독이 있다. 보통 시편이나 기타 구약성경에서 발췌하여 응송으로 만든 층계경을 노래하거나 읽은 다음에 알렐루야를 노래하거나 읽는다. 그러나 칠순 주일과 사순 시기, 장례 미사 등이 있는 날에는 알렐루야 대신에 연경을 노래하거나 읽는다.
  • 복음
    • 복음 봉독에 앞서 사제는 제대 중앙 감실 앞에서 몸을 조금 숙이고 “Munda cor meum ac lábia mea, omnípotens Deus, qui lábia Isaíæ Prophétæ cálculo mundásti igníto: ita me tua grata miseratione dignáre mundáre, ut sanctum Evangélium tuum digne váleam nuntiáre. Per Christum Dominum nostrum. Amen.”(전능하신 천주님, 제 마음과 입술을 깨끗하게 하소서. 이사야 예언자의 입술을 숯불로 깨끗하게 만드신 것과 같이 주님의 너그러우신 자비로 저를 깨끗하게 하시어, 제가 주님의 거룩한 복음을 합당하게 전하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하고 기도를 바친다. 이 기도는 이사야서 6장 6~10절에서 이사야가 천사에 의해 입술이 숯불로 달구어져 정화된 이후 예언의 능력을 받은 것에서 유래한 것이다. 복음을 봉독할 사제 또는 부제가 제대 왼쪽으로 가서 “Dóminus vobíscum.”(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하고 말하면, 교중은 모두 일어나서 “Et cum spíritu tuo.”(또한 당신의 영과 함께)라고 대답한다. 복음 봉독 전에 사제 또는 부제는 오른손 엄지손가락으로 복음서와 이마, 입술, 가슴에 소 십자 성호를 그으며 “Sequéntia sancti Evangélii secundum N.”(아무개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라고 말한다. 이 때, 나머지 인원도 다 같이 이마, 입술, 가슴에 소 십자 성호를 긋는다. 소 십자 성호를 긋고 난 후에는 “Glória tibi, Dómine.”(주님, 영광 받으소서)라고 말한다. 이어서 사제는 그날 복음을 큰 소리로 노래로 부르거나 봉독한다. 복음이 끝난 후에 복음을 봉독한 사제나 부제 외의 나머지 인원은 “Laus tibi, Christe.”(그리스도께 찬미하나이다)라고 응답한다. 복음을 봉독한 사제 또는 부제는 복음서에 입맞춤한 후에 다음과 같이 조용히 기도한다. “Per evangélica dicta, deleántur nostra delícta.”(이 복음의 말씀으로 저희의 죄를 씻어 주소서)
  • 강론
    • 성 비오 5세 교황에 의해 개정된 미사 전례(트리엔트 미사)에서 강론은 의무적으로 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선택사항이다. 만일 강론을 한다면 복음 봉독에 이어서 사제가 강론대로 가서 교중을 상대로 해야 한다. 이때 부제, 복사, 교중은 제자리에 앉아서 사제의 강론을 경청한다. 이와는 달리 가경자 바오로 6세 교황에 의해 개정된 로마 미사 경본에서는 주일과 의무 축일에 교우들과 함께 드리는 미사에서 특별한 이유 없이 강론을 생략해서는 안 되며, 강론 생략은 그밖의 다른 날에 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차이점이 있다.[16]
  • 신앙 고백
    • 니케아 콘스탄티노폴리스 신경으로 신앙을 고백하며, 여기에는 천주 성부와 성자와 성신으로 이루어진 삼위일체 그리고 하나이고 거룩하고 보편되며 사도로부터 이어오는 교회(가톨릭교회)에 대한 신앙을 고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신경 내용 중 그리스도의 성육신을 고백하는 “Et incarnátus est de Spíritu Sancto ex María Vírgine, et homo factus est.”(성신으로 인하여 동정 마리아에게서 육신을 취하시어 사람이 되셨음을 믿나이다) 부분에서는 모두 무릎을 꿇는다.
신자들을 위한 미사[편집]

미사의 두 번째 부분은 신자들을 위한 미사이다. (Mass of the Faithful) [17]

제물 준비[편집]
  • 제헌경
    • 신앙 고백이 끝난 후에 사제는 다시 교중과 서로 인사하고(“Dóminus vobíscum/Et cum spíritu tuo”) 기도로 초대한다(“Orémus”). 그리고 사제는 아직 세례받지 않은 사람들을 제외하고, 제헌 미사를 집전한다. 사제는 성경 구절에서 인용한 짧은 기도인 당일 제헌경을 짧게 바친다. 이 때 교중은 봉헌금을 바친다.
  • 제병과 포도주 봉헌
    • 사제는 자신의 비천함에도 불구하고 천주 성부가 흠없는 제물(제병)을 받아주기를 청원하며, 자신이 범한 무수한 죄와 허물, 그리고 미사에 참례한 다른 모든 신자를 위하여, 거룩한 교회 안의 살아있는 이와 죽은 모든 신자의 구원을 바라는 지향으로 성반 위에 놓인 성체를 가슴 높이까지 들어올린다. 이어서 사제는 그리스도의 피로 성변화할 포도주에 몇 방울의 물을 섞는다. 포도주와 물은 그리스도의 두 가지 본성인 신성과 인성을 나타낸다. 포도주에 물을 섞는 것은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못박혀 죽었을 당시에 성 론지노가 치른 창에 의해 가슴에서 흘러내린 물과 피를 기념하기 위함이다. 사제는 성작을 자신의 입 높이까이 들어올린 후 아름다운 향과 같이 천상 대전에 올려져 만민의 구원을 위하여 유익함이 되기를 간구한다. 그런 다음에 사제는 다니엘서 3장 39~40절에서 유래한 참회의 기도를 바치며 하느님이 제물을 강복하여 이제 바칠 제사를 합당하게 받아주기를 청한다.
  • 제물 분향
    • 장엄 미사로 집전할 경우, 사제는 제병과 포도주에 피울 을 향로에 넣으며 축복한다. 그런 다음에 사제는 먼저 “Incénsum istud a te benedíctum ascéndat ad te, Dómine: et descéndat super nos misericórdia tua.(주님, 이 유향을 축복하시어 주님 대전에 오르게 하사, 당신의 자비를 저희에게 내리소서)”라고 기도하며 제물에 분향한 다음에 시편 141편 2~4절을 기도로 바치며 제대에 분향한다. 제물과 제대에 대한 분향이 끝나면 사제는 향로를 부제나 복사에게 건넨다. 향로를 건네받은 부제나 복사는 다른 조력자들과 교중에게 순차적으로 분향한다.
  • 세수례
    • 사제는 시편 26편 6~12절의 기도를 바치며 손을 씻는다. 이는 그리스도의 희생 제사를 더욱 거룩하게 봉헌하기 위한 내적 청결과 순결을 상징하는 것이다.
  • 지극히 거룩하신 천주 성삼위께 올리는 기도
    • 이 기도는 지극히 거룩한 천주 성삼위에게 올리는 기도로서, 그리스도의 수난과 부활, 승천을 기억하면서 성모 마리아와 성 요한 세례자와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그 밖의 다른 모든 성인의 공로를 기억하면서 제물을 받아줄 것을 청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제는 제대 한가운데 서서 허리를 굽히며 이 기도를 바친다.
  • 예물 기도와 묵념 축문, 감사서문경
    • 사제는 교중을 향해 돌아서서 신자들에게 기도해 주기를 청하기 위해 “Oráte, fratres”(형제 여러분)라는 첫 두 마디를 한 다음에 다시 제대를 향해 돌아서서 나머지 기도를 바친다. “ut meum ac vestrum sacrificium acceptábile fiat apud Deum Patrem omnipoténtem.”(나와 여러분이 바치는 이 제사를 전능하신 천주 성부께서 기꺼이 받아주시도록 기도합시다)
    • 부제, 복사, 교중 등이 “Suscípiat Dominus sacrifícium de mánibus tuis, ad laudem et glóriam nóminis sui, ad utilitátem quoque nostram, totiusque Ecclésiæ suæ sanctæ.”(사제의 손으로 바치는 이 제사가 주님의 이름에는 찬미와 영광이 되고, 저희와 온 성교회에는 도움이 되게 하소서)라고 기도하면, 사제는 “아멘.”으로 기도를 끝마친다.
    • 사제는 두 손을 벌리고 당일 묵념 기도를 다른 사람에게 들리지 않게 조용히 바친 다음에, 큰 소리로 “Per ómnia sæcula sæculórum.”(영원히 살아계시며 다스리시나이다)하고 외친다.
    • 부제, 복사, 교중 등은 “아멘.”하고 응답하며 자리에서 일어선다.
    • 사제가 “Dóminus vobíscum.”(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 하면 교중은 또한 “Et cum spíritu tuo.”(또한 당신의 영과 함께) 하고 응답한다. 사제가 다시 “Sursum corda.”(마음을 드높이) 하면 교중은 “Habémus ad Dóminum.”(주님께 올리나이다) 하고 대답하며 시선을 위로 향한다. 교중은 “Grátias agamus Dómino Deo nostro.”(우리 주 천주님께 감사합시다.) 하면서 고개를 숙였다가 다시 들어 “Dignum et iustum est.”(마땅하고 옳은 일이로소이다) 하고 말한다.
    • 사제는 두 팔을 벌린 상태에서 감사 서문경을 바친다. 감사 서문경은 하늘의 천사들과 함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천주 성부에게 바치는 감사와 찬양의 기도이다. 바오로 6세에 의해 개정된 로마 미사 경본의 감사송에 해당하는 부분이다.
    • 감사송을 마무리 하기 위해 사제는 다시 두 손을 합장하고 부제, 복사, 교중, 성가대 등과 함께 상투스(거룩하시도다)를 노래로 바친다. 상투스의 전반부는 이사야서 6장 7절에서, 후반부는 마태오 복음서 21장 9절에서 채용하였다.
성변화[편집]
장엄 미사 중에 집전 사제의 성혈 거양
  • 미사 전문
    • 전구
      • 사제는 먼저 교회의 평화와 교황 그리고 교구장 주교, 미사에 참례한 이들과 그밖의 다른 모든 이들을 위하여 기도한다. 그 다음에 사제는 평생 동정녀인 성모 마리아와 그녀의 배필인 성 요셉과 거룩한 사도들, 성인으로 시성된 몇몇 교황들과 순교자들의 이름을 일일이 열거하면서 그들의 공로와 전구를 받아들여 지상 교회를 보호해 줄 것을 청한다.
    • 성변화 예비 기도
      • 사제는 제병과 포도주 위에 두 손을 덮은 다음에 다시 한 번 강복하면서 천주에게 자신들이 봉헌한 제병과 포도주를 축성하여 성자 예수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변화시켜 줄 것을 겸손되이 청하는 기도를 바친다.
    • 성변화와 성체 및 성혈 거양
      • 사제는 자신과 예수 그리스도를 동일시하여 그리스도의 모든 동작을 경건하게 재현한다. 사제는 머리를 낮게 숙이고 그리스도가 수난하기 전날에 성체성사를 제정할 때 했던 말씀(루카 복음서 22장 19~20절)으로 성체와 성혈을 이룬다.

사제는 먼저 궤배를 하여 성체에 흠숭을 표한 다음에 일어서서 성체를 들어올린다. 사제가 성체를 두 손으로 높이 들어올릴 때에 교우들은 잠깐 성체와 성혈을 바라보며 마음속으로 “Dominus meus et Deus meus”(저의 주님이시요, 저의 천주시로소이다)라고 기도한다. 사제는 성체를 내려놓은 후 다시 한 번 궤배하며 흠숭을 드린다. 이 시점부터 사제는 두 손가락으로만 성체를 만지고 성체 분배 후 세수례를 하기 전까지 엄지와 검지를 꼭 붙여야 한다. 성혈 역시 성체와 같은 예를 표한다. 성혈 축성 기도의 마지막 부분에는 성 토마스 아퀴나스가 저서 《신학대전》 3권 78장 3절에서 언급한 “Mystérium Fídei.”(신앙의 신비여) 문구를 삽입한다.

(성체 축성경: HOC EST ENIM CORPUS MEUM. 성혈 축성경: HIC EST ENIM CALIX SÁNGUINIS MEI, NOVI ET AETÉRNI TESTAMÉNTI: MYSTÉRIUM FÍDEI: QUI PRO VOBIS ET PRO MULTIS EFFUNDÉTUR IN REMISSIÓNEM PECCATORUM.)

    • 그리스도의 희생 제사 헌납 요청
      • 사제는 교회의 이름으로 그리스도의 몸과 피의 제사가 구약시대의 제사와 마찬가지로 천상 대전에서 천주 성부가 받아줄 것을 청한다.
    • 죽은 이들에 대한 기억과 그들을 위한 기도
      • 사제는 세상을 떠난 사람들을 기억하면서 그들의 영원한 안식과 구원, 평화를 위하여 기도한다. 이어서 사제는 성 요한 세례자와 14명의 순교자의 이름을 열거하면서 그들과 함께 일치하여 그들 공로의 힘으로 천국 본향을 기다리는 지상 교회의 신자들이 사후 성인들과 같은 반열에 들기를 청하는 기도를 바친다.
    • 미사 전문 끝과 마침 영광송
      • 사제는 성체와 성혈 위에 십자를 그은 다음에 마침 영광송을 바친다. “Per ipsum, et cum ipso, et in ipso, est tibi Deo Patri omnipoténti, in unitáte Spíritus Sancti, omnis honor et glória.”(그리스도를 통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성신으로 하나되어 전능하신 천주 성부, 모든 영예와 영광을 영원히 받으소서)
  • 사제가 큰 소리로 “Per ómnia sæcula sæculórum.”(영원히 살아계시며 다스리시나이다)하고 말하면 부제, 복사, 교중 등은 “아멘.”하고 응답하며 자리에서 일어선다.
영성체 예식[편집]
사제가 교중을 향해 돌아서서 성체를 들어올리며 “Ecce Agnus Dei”(보라, 천주의 어린양)라고 말한다.
트리덴티노 미사에서의 성체 배령. 전통적으로 신자는 무릎을 꿇고 입을 벌려 사제가 주는 성체를 받아 모신다.
  • 주님의 기도
    • 사제는 일찍이 그리스도가 제자들에게 직접 가르쳐 준 기도인 주님의 기도를 바친다. 교중은 주님의 기도 끝부분인 “Sed líbera nos a malo.”(악에서 구하소서) 부분만 소리내어 바친다. 그러면 사제는 낮은 목소리로 “아멘.”하고 외우며 주님의 기도를 끝마친다.
  • 사제는 성작 수건으로 성반을 닦아 오른손에 쥐고 십자 성호를 그으며 그리스도에게 모든 이를 지금과 이후부터 모든 악으로부터 보호하고, 성모 마리아와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성 안드레아 그리고 기타 모든 성인의 전구를 통하여 평화를 내려줄 것을 청원하는 기도를 바친다.
  • 사제는 성체를 세 조각으로 쪼개어 그 가운데 가장 작은 성체 조각을 잡고 성작 위에 십자 성호를 긋고 나서, 성작 안에 가장 작은 성체 조각을 집어 넣으며 그리스도의 성체와 성혈의 혼합을 청원하는 기도를 바친다.
  • 아뉴스 데이
    • 아뉴스 데이는 ‘천주의 어린양’이라는 뜻이다. “Agnus Dei, qui tollis peccáta mundi: miserére nobis. Agnus Dei, qui tollis peccáta mundi: miserére nobis. Agnus Dei, qui tollis peccáta mundi: dona nobis pacem.”(천주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분,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천주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분,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천주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분, 저희에게 평화를 주소서) 단, 성목요일 주님 만찬 미사 때에는 세 번의 후렴 모두 “miserére nobis.”(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로 바친다. 장례 및 위령 미사의 경우에는, 두 번째 후렴에서는 “저들에게 평화를 주소서.”, 세 번째 후렴에서는 “저들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라고 바친다.
  • 평화의 인사
    • 사제는 먼저 그리스도에게 자신의 죄를 보지 말고 교회의 믿음을 볼 것을 간청한 다음에 교회 안에서의 평화와 일치를 위해 기도한다. 장엄 미사로 집전될 경우에는 사제가 부제나 부제가 없을 경우에는 주복사에게 평화의 인사를 나누면 부제 또는 주복사는 사제에게 “Et cum spíritu tuo.”(또한 당신의 영과 함께)라고 답한다.
  • 영성체 준비 기도
    • 사제는 성체와 성혈을 모시기 직전에 몇 가지 기도를 더 추가적으로 바치는데, 무릎을 꿇어 절한 다음에 왼손으로는 성체를 잡고 오른손으로는 자신의 가슴을 세 번 치면서 약간 목소리를 높여 마태오 복음서 8잘 8절에서 유래한 기도를 바친다. “Dómine, non sum dignus, ut intres sub tectum meum: sed tantum dic verbo, et sanábitur ánima mea.”(주님, 제 안에 주님을 모시기에 합당치 않사오나 한 말씀만 하소서. 제 영혼이 즉시 나으리이다) 이어서 사제는 다음과 같은 기도를 조용히 바치면서 성체를 영한다. “Corpus Dómini nostri Iesu Christi custódiat ánimam meam in vitam ætérnam. amen.”(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몸은 제 영혼을 지켜주시어 영원한 생명에 이르게 하소서. 아멘) 사제는 성체를 영한 후, 잠시 묵상하다가 성작판을 벗기고 오른손에 성작을 받들고 십자를 그으며 다음과 같은 기도를 조용히 바치면서 경건히 성혈을 영한다. “Sanguis Dómini nostri Iesu Christi custódiat ánimam meam in vitam ætérnam. amen.”(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피는 제 영혼이 영원한 생명에 이르게 하소서. 아멘)
    • 이어서 부제, 복사, 교중이 성체와 성혈을 모시기 위한 준비로 다시 한 번 고죄경을 바친다. 고죄경이 끝나면 사제는 부제, 복사, 교중의 죄가 용서받기를 청원한다. “Misereatur vestri omnípotens Deus, et dimíssis peccátis vestris, perducat te at vitam ætérnam.”(전능하신 천주님,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시어 죄를 용서하시고 영원한 생명으로 이끌어 주소서) 이에 부제, 복사, 교중은 “아멘.”하고 응답한다. 사제가 손을 합장하고 “Indulgéntiam absolutiónem, et remissiónem peccatórum nostrórum tríbuat nobis omnípotens et miséricors Dóminus.”(전능하시고 자비로우신 천주님, 저희 죄를 용서하시고, 풀어주시고, 사해 주소서.)라고 사죄경을 바치면, 신자들은 십자 성호를 그으며 “아멘.”하고 응답한다.
  • 영성체 직전 마지막 기도
    • 사제는 성체에 다시 한 번 절하여 예를 표한 다음, 교우들을 향하여 작은 성체를 성반으로 받쳐 들어올리고, 큰소리로 말한다. “Ecce Agnus Dei, ecce qui tollit peccáta mundi.”(보라, 천주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분이시로다) 그리고 교우들과 함께 가슴을 세 번 치면서 다음과 같은 기도를 세 번 바친다. “Dómine, non sum dignus, ut intres sub tectum meum: sed tantum dic verbo, et sanábitur ánima mea.”(주님, 제 안에 주님을 모시기에 합당치 않사오나, 한 말씀만 하소서. 제 영혼이 즉시 나으리이다)
  • 영성체
    • 사제는 성체를 담은 성합을 들고 부제, 복사, 교중 순으로 매번 성체를 조금 들어올린다. 그리고 성체를 영하는 사람을 대신하여 성체로 십자 성호를 그으며 다음과 같은 기도를 바치며 영해 준다. “Corpus Dómini nostri Iesu Christi custódiat ánimam tuam in vitam ætérnam. amen.”(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몸은 당신의 영혼을 지켜주시어 영원한 생명에 이르게 하소서. 아멘) 사제가 기도를 하고 성체를 영해주기에, 성체를 받는 사람은 아멘을 하지 않아도 된다. 성체를 모신 이는 그대로 제자리로 돌아가서 영성체가 끝날 때까지 계속 무릎을 꿇고 묵묵히 감사의 침묵 기도를 바친다.
    • 사제가 교우들에게 성체를 모두 영해 주면 제대로 다시 돌아가 성합을 다시 감실에 모시면 교중은 모두 자리에 앉는다.
마침 예식[편집]
장엄 미사에서 부제에 의한 파견 인사(Ite, Missa est)
  • 성작과 성반 씻기
    • 영성체가 끝난 후 사제는 성작과 성반을 깨끗이 닦는다. 그동안 사제는 조용히 기도한다. “Corpus tuum, Dómine, quod sumpsi, et Sanguis, quem potávi, adhaereat viscéribus meis: et præsta; ut in me non remáneat scélerum mácula, quem pura et sancta refecérunt sacraménta: Qui vivis et regnas in sæcula sæculórum. Amen.”(주님, 제가 모신 당신의 성체와 성혈이 제 안에 머물러 있으며, 또한 순수하고 거룩한 성사가 저를 보양하였으니, 죄의 흔적이 제 안에 남아있지 않게 하소서. 성자께서는 성부와 성신과 함께 천주로서 영원히 살아계시며 다스리시나이다. 아멘)
  • 영성체경과 영성체 후 축문
    • 영성체경은 전통에 따라 시편의 한 구절에서 따온다. 사제가 성작과 성반을 다 닦고 제대 중앙에 가서 입맞추면 교중은 모두 일어선다. 사제가 “Dóminus vobíscum.”(주님께서 여러분과 함께)하고 말하면, 교중은 “Et cum spíritu tuo.”(또한 당신의 영과 함께)라고 대답한다. 이어서 사제는 팔을 벌리고 영성체 후 축문을 바치면, 교우들은 “아멘.”으로 응답한다.
  • 파견 인사와 강복
    • 사제는 손을 모으고 “Ite, Missa est”(미사가 끝났으니 가서 복음을 전합시다)라고 교중에게 말한다. 미사라는 말은 바로 이 말에서 유래한 것이다. 교중은 “Deo grátias.”(천주님께 감사하나이다)라고 응답한다.
    • 이어서 사제가 교우들에게 강복하면 교중은 모두 무릎을 꿇는다. 장례 및 위령 미사 때에는 강복을 하지 않는다.
  • 마지막 복음
    • 사제는 그리스도의 성육신에 대해 말하고 있는 요한 복음서 1장 1-14절을 마지막 복음으로 봉독한다. 복음 말씀 중에 그리스도의 성육신을 고백하는 “Et verbum caro factum est.”(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다) 부분에서는 모두 무릎을 꿇는다. 복음이 끝나면 교중은 “Deo grátias.”(천주님께 감사하나이다)라고 응답한다.
  • 사제는 입당할 때와 같이 제대 앞에 서서 부제, 복사 등 봉사자와 함께 무릎을 꿇어 절하고 퇴장한다. 이 때, 교중은 성가대와 함께 마침 성가를 부를 수 있다.
미사 후 기도[편집]

교황 레오 13세는 백성과 함께 하는 평미사가 끝난 후에는 성모송 세 번과 성모 찬송을 교창 형식으로 바친 후에 죄인들의 회개와 교회의 자유 그리고 악에 대한 투쟁을 위해 성 미카엘 대천사에게 전구를 청하는 기도를 바칠 것을 지시하였다. 교황 비오 10세는 여기에 “지극히 거룩하신 예수 성심, 저희에게 자비를 베푸소서.”라는 기도를 세 번 바칠 것을 추가하였다. 영어권 국가들에서는 자국어인 영어로 이 기도를 바쳤으나, 이탈리아를 비롯한 다른 나라들은 라틴어로 바쳤다. 요즘도 트리엔트 미사를 봉헌할 때에 평미사 후에는 교황 레오 13세가 지시한 이 기도문을 바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루카 복음서 22장 7~23절.
  2. 루카 복음서 22장 7~23절.
  3. 제 2차 바티칸 공의회 문헌 《전례헌장》 제 47항
  4. 트리엔트 공의회, 제22회기, 미사성제에 관한 교리, 제2장: DS 1743.
  5. 새 미사 전례서 총지침 (2002년)에 따른 간추린 미사 전례 지침 1, 일반지침, 14쪽.
  6. 이사 6,3 참조.
  7. 마태오 복음 21,9 참조.
  8. 요한 21,29 참조.
  9. 교황청 경신성사성 훈령 《성체 신비(Eucharisticum Mysterium)》 제2부 제3장 34항.
  10. 《한국 천주교 사목 지침서》 제3관 제78조.
  11. 로마 미사 전례서 총지침 286항.
  12. 로마 미사 전례서 총지침 287항.
  13. Text of Mass of the Catechumens
  14. Rubrics V
  15.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자의교서 《교황들》(Summorum Pontificum) 제6조.
  16. 주일과 축일에 교우들이 참석하는 모든 미사에 있어서는 강론이 의무적이고, 다른 날에도, 특히 대림시기, 사순시기, 부활시기 평일에도 교우들이 많이 참석할 때에는 강론을 하도록 권장한다. - 《로마 미사 경본 총지침》 42항
  17. Text of Mass of the Faithful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