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 토마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토마스
Rubens apostel thomas.jpg
사도, 순교자
출생 1세기
갈릴리
선종 72년
Mylapore
교파 동방 정교회
성공회
루터교
동방 기독교
축일 6월 3일 (동방 정교회)
12월 11일 (라틴 교회)
상징
수호 인도·건축가·개종자

토마스(Thomas, St Thomas the Apostle, Judas Thomas, Didymus) 또는 도마기독교사도, 특히 예수 그리스도의 열두 제자 가운데 한 사람이다. 아람어로 ‘쌍둥이’를 뜻하며, 로마 가톨릭교회가 지정한 축일은 7월 3일, 동방 정교회가 지정한 축일은 10월 6일이다.

생애[편집]

요한복음서의 기록[편집]

노동자[편집]

토마스는 갈릴래아 출신으로 겐네사렛 호수에서 물고기를 잡는 어부로 일하다가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어 사도의 반열에 올랐다.

베다니아에 가는 길[편집]

요한복음서의 라자로 소생설화에 따르면, 예수가 죽은 라자로를 되살리려고 베다니아로 가려고 하자 다른 사도들이 바리사이 파의 음모에 걸릴 위험이 있다며 모두 극구 만류하였다. 그러나 토마스는 “우리도 함께 가서 그 분과 생사를 같이 하자.”라고 말하였다.

최후의 만찬[편집]

요한복음서에 따르면, 최후의 만찬 때에도 예수가 사도들에게 이별을 고하자, 다른 사도들이 비통에 잠겨 침묵을 지키고 있는데 토마스는 “너희는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알고 있다”라고 한 예수의 말에 “주님, 저희는 당신이 어디로 가시는지도 모르는데 어떻게 그 길을 알겠습니까?”라고 솔직히 말하였다. 그러자 예수는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 나를 거치지 않고서는 아무도 아버지께 갈 수 없다”라고 응답하였다.그리고 예수와 더불어 게쎄마니 동산에 갔는데, 예수가 병사들에게 사로잡히자 다른 사도들과 같이 예수를 버리고 달아나 버렸다.

부활하신 그리스도[편집]

토마스는 자신이 없을 때 예수가 부활하여 다른 사도들에게 나타났다는 증언을 처음에는 “내 눈으로 그 분의 손목[1]에 있는 못자국을 보고, 그 못자국에 내 손가락을 넣어 보고, 또 내 손을 그 분의 옆구리[2]에 넣어 보지 않고는 결코 믿지 못하겠다”라며 믿지 못하였다. 여드레가 지나고 사도들이 모두 모여 있을 때 예수가 다시 나타나 토마스에게 “네 손가락으로 내 손을 만져 보아라. 또 네 손을 내 옆구리에 넣어 보아라”하고 그 표징을 보여 주자 토마스는 그제서야 “나의 주님! 나의 하느님!”하고 대답하자 예수는 “너는 나를 보고서야 믿느냐? 나를 보지 않고도 믿는 자는 복이 있도다”라고 말하였다.

외경인 도마행전[편집]

감리교 신학자인 이덕주 감리교신학대학교 교수는 《기독교사회주의 산책》(홍성사)에서 외경인 도마행전 또는 토마스 행전에 나오는 성 토마스 전승을 들려주었다.

성 토마스 인디아에 가다[편집]

예수가 인디아에 성 토마스를 사도로 보내려고 하셨는데,성 토마스는 가지 않겠다고 했단다. 그래서 예수는 성 토마스가 재산을 잃고 목수노비가 되어 인디아에 가게 했다. 인디아 왕이 궁전을 지으려고 목수를 구하려 예루살렘에 신하를 보내었는데, 노비시장에서 신하 30에 토마스를 샀던 것이다.

임금님의 선물[편집]

인디아에 온 성 토마스는 궁전지을 으로 도시의 가난한 이들에게 "임금님이 주시는 돈입니다."라면서 나누어주었다. 황금지붕을 만들라고 돈을 주자, 가난한 이들에게 또 나누어주었다. 공사가 진척되었는지를 묻자, "당신이 죽는 날에 궁전을 볼 것"이라고 했다. 분노한 왕은 성 토마스를 감옥에 가두고 다음날 처형하려고 했는데, 왕의 동생이 죽었다. 왕의 동생은 하늘나라에서 아주 화려하고 아름다운 궁전을 보고는 살 생각이었는데, 천사가 "그리스도인들이 당신의 형님을 위해 지은 왕궁"이라고 했다. 이를 왕에게 알려주게 해달라고 하자 천사는 다시 살아나게 했다. 조문을 온 형에게 하늘나라 이야기를 하자, 왕은 토마스의 뜻을 이해하여 세례를 받고 그리스도인이 되었다. 인디아에서 전도하는 종교의 자유도 존중했다.

성 토마스 교회와 예수회의 박해[편집]

지금도 인디아 서남부 말라바르 지역에서는 "사도 도마를 통해 복음을 받았다"고 고백하는 도마교회 전통이 있다.[3] 그러나 이들 도마교회인들은 로마 가톨릭교회 예수회에게 가혹한 탄압을 받았다. 1560년대 인도에 온 예수회원(제수이트)들은 인도 고아에 종교재판소를 설치하고 성 토마스 교회 그리스도인들을 가혹하게 탄압했다. 신학자 벤자민G 윌킨스가 쓴 《이것이 기독교회사입니다》에는 인도 고아에서 예수회가 종교재판으로 성 토마스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는 모습을 이렇게 묘사했다.

"1560년 고아에 세워진 종교 재판소는 한층 더 단호한 형태의 강박적인 강요였는데, 이윽고 그 끔찍하고도 신비한 형벌들을 통하여 두각을 나타냈다. 인도의 성 도마 그리스도인들에게 가하여진 고문 장치는 아시아인이 만든 것이 아니라 유럽인이 만든 것이었다. 그 고문 기구들 가운데서 우리는 바퀴로, 물로 선반으로, 그리고 화형주에서 불태우므로 가하는 형벌을 볼 수 있다. 물로 최고의 형벌은 화형 주에서 불태우는 것이었다. 만일 신약의 그리스도교를 믿던 신자가 불행하게도 자기의 단순한 신앙을 포기하고 로마 가톨릭 교회의 모든 새로운 제도들, 의식들, 성찬식 등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면, 검은 가운을 입고 머리에는 두건을 쓴 채 공설 광장으로 인도되어 최후의 희생을 치러야 하는 날이 이를 것이었다.그들의 골고다에 도착하면 화형을 선고받은 사람들은 장작더미 위에 높이 마련된 화형 주에 묶이게 될 것이었다.[4]

상징물[편집]

목수의 직각자, 창[5], 허리띠.

수호 성인[편집]

건축가, 예술가, 목수, 측량사, 재판관, 건축업자, 조각가.

각주[편집]

  1. 십자가형을 집행할 때에는 사형수체중때문에 형틀에서 떨어지는 일이 없게 손목을 박았다.
  2. 요한복음서에 따르면 예수가 십자가형으로 죽임당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창을 찔렀다고 한다.창을 찌르자 심장이 못쓰게 되어 피와 물이 흘러나왔다고 한다. 이는 예수가 온전한 사람임을 부정하던,그리스도교이단가현설을 반박하려는 문장이다.
  3. 《기독교 사회주의 산책》/이덕주 지음/홍성사 p.145-147
  4. 벤자민G 윌킨스《이것이 기독교회사입니다》(생애의 빛,P483)(
  5. 한국방송 다큐멘터리가 보도한 인디아교회 전승에 따르면, 성 토마스는 인디아 토착종교 제사장들의 미움을 사서 창에 찔려 순교했다고 한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