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수회의 문장

예수회(라틴어: Societas Iesu, 영어: Society of Jesus, S.J., SJ, SI)는 가톨릭교회수도회이다. 1534년 8월 15일에 군인 출신 로마 가톨릭 수사 이냐시오 데 로욜라에 의하여 창설되었다.

설립[편집]

에스파냐의 귀족 가문에서 태어난 이냐시오 로욜라는 세속적인 욕망에 충실한 군인이었으나 스페인 팜플로나에서 프랑스군과의 전투로 중상을 입고 오랜 병상 생활을 하던 20대 후반에, 작센의 루돌프라는 카르투시오 회원이 쓴 <그리스도 전>과 자코보 데 보라지네라는 도미니코 회원이 엮은 <성인 열전>을 반복해서 읽으면서 그리스도인으로서 새롭게 회심을 하고 순례자가 될 결심을 하였다.[1] 훗날 스페인과 프랑스에서 신학을 공부한 그는 1534년 8월 15일 6명의 동료들과 함께 청빈, 정결, 순명과 교황에 대한 순명을 서원하고 영혼 구원에 헌신할 것을 맹세하며 예수회라는 수도 단체를 설립하였다. 당시 예수회 설립에 참여한 6명 중 한 사람이자 로마 가톨릭 사제였던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신부는 1549년 유럽 교회 역사 최초로 일본에서 '그리스도복음'을 전했다. 1540년 로마에서 교황 바오로 3세를 알현한 그는 이 수도 단체를 공식적으로 인정해 줄 것을 요청하였고, 바오로 3세는 '예수회'라는 이름을 내려 이 수도회를 승인하였다.

특징[편집]

예수회는 전통적인 수도회가 내세우는 삼대 서원인 청빈, 정결, 순명 외에 구원과 믿음의 전파를 위해 내려지는 교황의 명령을 지체 없이 실행에 옮겨야 한다는 네 번째 서원이 덧붙여져 있다. 이것은 예수회만의 특징으로 이와 같은 정신은 종교 개혁에서 가톨릭 교회를 지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해 주었다.

이 수도회는 전통적인 수도회의 모습 중에서 필요 없다고 생각되는 것은 과감하게 탈피하는 모습을 보여 준다. 수도자의 외적인 모습보다는 내적이고 영적인 면을 더 중시하여 수도복을 입지 않는다. 수도원의 전통적인 것은 그대로 받아들이되 전도 활동이나 형식은 시대의 흐름에 맞게 자유롭게 변형을 하고 있다.

예수회의 표어는 '하느님의 더 큰 영광을 위하여(Ad majorem Dei gloriam)'이다.

선교 역사[편집]

예수회는 아직 개신교의 세력이 미치지 않은 중국과 중·남미에서 활발한 해외선교를 하였고, 유럽 교회 역사 최초로 일본에서 전도하였다. 예수회 선교사들은 선교 지역의 전통문화를 존중하되, 트리엔트 공의회의 결정에 따라 'Pax Christi'(주님의 평화) 등의 라틴어 전례용어와 사제가 제단쪽으로 돌아서서 미사를 집전하는 전례를 사용하였으나, 이러한 전례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 당시 전례 개혁에 따라 현지용어로 미사를 집전하는 양식으로 바뀌었다.

예수회 선교사들은 대부분 논리학, 라틴어, 법학 등 학식이 풍부한 지식인들이었기 때문에, 학교 설립 등의 교육 사업에도 업적을 남겼다. 미국조지타운 대학교, 대한민국서강대학교 등이 예수회 소속의 로마 가톨릭계 대학교이다.

양성 과정[편집]

  • 지원기
  • 수련기
  • 철학기
  • 중간실습기
  • 신학기
  • 특수연학과 제3수련기

주석[편집]

  1. 최인호의 최장기 연재소설 《가족》에 따르면, 로욜라는 병상에서 기독교 서적을 탐독하면서, 열정적으로 살다 간 예수 청년을 위해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