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파울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상파울루
Município de São Paulo
São Paulo Poster.jpg
Bandeira da cidade de São Paulo.svg Brasão da cidade de São Paulo.svg
시기 휘장
표어 "Non ducor, duco."
행정
나라 브라질의 기 브라질
지역 수데스치 지방
행정구역 상파울루 주
역사
설립 1554년 1월 25일
인구
인구 11,967,825 명 (2014년)
인구밀도 7.858,13 명/km2
광역인구 21,090,791 명
지리
면적 1,522.986 km2
해발 760 m
기타
시간대 BRT (UTC−3)
BRST (UTC−2)
우편번호 01000-000
지역번호 (+55) 11

상파울루(포르투갈어: São Paulo, 문화어: 싼빠울로)는 브라질 남부 상파울루 주의 주도이다. 브라질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이다. 면적은 1,523.0 km², 인구는 11,150,249명(2008)이다. 브라질 최대의 도시이며, 브라질 뿐 아니라 남아메리카남반구 전체에서 가장 큰 세계적인 도시이다. 주변은 커피 재배의 중심지로, 커피 거래로 발전하였으며, 오늘날에는 각종 상공업이 발달한 브라질 경제의 중심지이다. 지명은 포르투갈어사도 바오로를 의미하는 단어에서 유래했다.

지리[편집]

상파울루와 주변지역 위성사진

지형[편집]

상파울루는 브라질 고원의 남단부, 세하두마르 산맥 기슭의 해발고도 800m의 고지대에 위치하는 도시이다. 세하두마르 산맥 건너편에 대서양이 위치해 있으며, 대서양 연안과의 거리는 70km에 불과하다. 대서양 연안까지는 가파른 지형을 이루고 있으나, 상파울루 시와 그 주변 일대는 고지대의 평탄한 지형과 계곡, 강이 이어진다. 부근에 파라나 강 수계에 속하는 티에테 강이 발원하여 시내를 흐르나, 티에테 강은 부근의 대서양을 멀리 돌아서 흐르고 급류를 이루기 때문에 수상 교통으로 활용할 수 없다.

기후[편집]

상파울루는 남회귀선 바로 남쪽, 남위 23° 33′ 지점에 위치하나, 고도가 높아 여름에도 더위가 심하지 않으며, 1년 내내 비교적 지내기 좋은 쾌적한 기후를 보인다. 평균기온은 가장 더운 1월이 22 °C , 가장 서늘한 7월이 15 °C 로 1년 중 변화가 적으며, 내륙 고지대에 있어 일교차가 오히려 큰 편이다. 연평균 강수량은 1,376mm이며, 하절기(12월~2월)에 비가 많다.

역사[편집]

도심

상파울루의 역사는 1554년 예수회 선교사가 처음 정착한 것에서 시작된다. 이후 포르투갈의 내륙 식민지 개척 기지로 개발되었으나, 큰 발전을 이루지는 못했다. 1822년 브라질 독립 후에도 한동안 별다른 발전은 없었다가, 19세기 중반 이후 커피 재배가 확대되면서, 그 집산지로 급격히 발전하기 시작했다. 상파울루 주변 일대를 중심으로 커피 재배가 활발해지고, 커피가 브라질 경제의 중심이 되면서, 부근의 커피 수출항인 산투스와 함께 성장하였다. 상파울루의 인구는 20세기 초만 해도 당시 수도였던 리우데자네이루보다 훨씬 적었으나, 이후 브라질 각지는 물론이고 세계 여러 나라에서도 이주자가 쇄도하면서 인구가 급증, 20세기 중반 이후 리우데자네이루를 제치고 브라질 최대의 도시가 되었다.

극장

경제[편집]

금융 중심지 파울리스타 가

상파울루의 경제 규모는 도시 중에서는 세계 11위의 규모이며, 따라서 브라질 및 남미 최대 규모의 경제 규모를 가진 도시이다. 브라질 전체의 GDP의 약 10.7%를 차지하는 대도시이다.

2013년 기준으로 상파울루 시민의 1인당 GDP은 48,275.45 헤알을 기록하였다.

교통[편집]

상파울루 시내와 근교 지역에는 시내 버스와 지하철, 철도 등의 노선망이 밀접하게 깔려 있으며, 또한, 택시도 대중적인 교통 수단이다. 리우데자네이루 같은 다른 지역의 대도시로 이동할 경우에는 고속도로를 이용한 장거리 고속버스와 여객기로 이동이 주류를 이룬다.

지하철[편집]

주민·인구[편집]

2013년 자료에 따르면, 상파울루는 브라질 뿐만 아니라 남미 최대의 도시이다. 2010년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의 인구 조사에 따르면, 상파울루에 거주하는 인구 수는 약 11,244,369 명이었다. 이를 인종별로 세부적으로 구분하면, 백인(60.6%), 파르도(30.5%), 흑인(6.5%), 동아시아인(2.2%), 인디오(0.2%)으로 분류된다. 성별 비율은 52.6%가 여성이며, 나머지 47.4%가 남성이다.

상파울루는 1870년부터 2010년까지 전세계로부터 약 230만 명에 달하는 이주자들이 몰려왔는데, 이를 분석하면 이탈리아, 포르투갈, 독일, 스페인 이민자들이 많았다. 또한 아시아계 중에서는 일본계가 제일 많으며, 이에 상파울루 시내에는 일본계들이 조성한 시내 거리가 존재하고 있다.

세계에서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도시 중에서 제일 크기 때문에, 상파울루에는 포르투갈어 박물관이 위치하고 있다.

오늘날, 상파울루 주민의 약 11% 정도인 약 210만 명 가량이 빈민가인 파벨라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다.

종교[편집]

Religion Percentage Number
천주교 58.20% 6,549,775
개신교 22.11% 2,487,810
무종교 9.38% 1,056,008
정신주의 4.73% 531,882
불교 0.67% 75,075
기타 토속종교 0.62% 69,706
유대교 0.39% 43,610

출처: IBGE, 2010년.[1]

문화·관광[편집]

상파울루 대성당

상파울루에는 많은 관광 명소가 있다.

스포츠[편집]

브라질의 다른 대도시와 마찬가지로서, 축구가 가장 인기 높은 스포츠이다. 상파울루는 근거지로 하는 축구 클럽으로는 SE 파우메이라스, SC 코린치앙스 파울리스타, 상파울루 FC, 포르투게자, CA 주벤투스 등이 있다.

또한 모터 스포츠의 일종인 F1도 인기가 높으며, 상파울루에는 브라질 그랑프리가 매년 개최되고 있다. 유명했던 F1 선수 중 한 명인, 아이르통 세나가 상파울루 출신이며, 그의 무덤이 이곳에 있다.

상파울루는 1950년 FIFA 월드컵, 2014년 FIFA 월드컵 개최 도시 중 하나이며, 국제 종합 스포츠 경기 대회로서 1963년 팬아메리칸 게임을 개최하였다.

자매결연 도시[편집]

각주[편집]

  1. “Sistema IBGE de Recuperação Automática – SIDRA”. Sidra.ibge.gov.br. 2012년 10월 11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