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수 그리스도는 기독교의 중심 인물이다.

 
예수 그리스도
탄생 · 죽음 · 부활 · 승천 ·
기독교의 예수관
기초
교회 · 신약성경 · 사도 ·
천국·하느님의 나라 ·
복음 · 연표 ·
베드로 ·
바울로
경전
구약성경 · 신약성경 ·
성경 목록 ·
정경 · 외경
다양한 기독교의 정경
신학
구원 · 세례 · 성찬·성체성사 ·
삼위일체( 성부 ·
성자 · 성령 )
가톨릭주의 ·
그리스도론 · 마리아론 ·
변증론 ·
종말론
역사 · 전통
초대교회 · 콘스탄티누스 · 공의회 ·
사도신경 ·
선교 · 동서 교회의 분열 ·
십자군 ·
종교 개혁 · 반종교 개혁
교파
기타 일반
강론·설교 · 기도 · 전례 · 교회력 · 성화상 · 음악 · 미술 · 에큐메니컬 · 타종교 관계 · 비판
P christianity.svg 기독교 들머리

이 상자를: 보기  토론  편집  역사

성사(라틴어: Sacrament, 聖事) 또는 성례전(聖禮典)은 눈에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은혜가 눈에 보이는 방법으로 전달되는 ,쉽게 말해서 하느님의 은혜를 받는 예식이다. 기독교 교파별로 개신교성례, 성례전, 성공회에서는 성사,성례전(전자는 성공회 기도서에서 사용하는 공식적인 교회용어이고, 후자는 교회 일부에서 사용하는 비공식적 단어이다.), 정교회, 로마 가톨릭성사라고 한다. 물론 모두 같은 말이다.

어원[편집]

성사(Sacrament)는 교부 터툴리안200년그리스어인 μυστριον(Mysterion,신비, 특별한 것이라는 뜻)를 라틴어로 옮긴 Sacramentum에서 파생된 말이며, 번역하면 ‘성별된 것이나 행동’ 혹은 ‘성스러운 것’, ‘성별하는 것’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Sacramentum은 본래 로마 제국 군인들의 황제에 대한 복종 곧 제국질서에 대한 복종을 상징하는 표지를 뜻하기도 했으므로,성사는 기독교인그리스도에 대한 복종을 상징하는 표지를 뜻하기도 한다.[1]침례교 신학자이자 사회학자인 토니 캠폴로(Tony Campolo)는 성사 또는 성례전을 기독교신자가 자신이 기독교 신자임을 항상 기억하게 하는 중요한 전통이라고 설명한다.[2]

교파별 성사의 구분[편집]

로마가톨릭과 동방정교회[편집]

로마 가톨릭동방정교회에서는 세례성사, 견진성사, 성체성사, 고해성사, 혼배성사, 병자성사, 신품성사의 7가지 성사(이를 7성사라 부른다)를 통해 하느님의 은혜를 받는데,특히 로마가톨릭교회는 트리엔트 공의회에서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성사는 7성사"라는 교리를 다시 한 번 확립하였다.[3]

성공회[편집]

성공회성공회 기도서(The Book of Common Prayer) 판본별로 성사의 구분이 다르다. 한국 성공회의 경우, 1965년판 공동기도문(공도문)에서는 성사를 세례성사, 견진성사, 성체성사, 고해성사, 혼배성사, 병자성사, 신품성사의7가지로 구분했다. 성서에 나오는 세례성사성체성사예수가 인간의 구원을 위해 제정한 성사로, 나머지 성사는 동방 교회서방교회에서 모두 지키는 교회전통으로 이해한 것이다.[4] 2004년판 성공회 기도서에서는 성서에 나오는 성사인 세례성사성만찬을 성사로, 혼배, 조병, 서품, 견진성사는 성사의 성격을 가진 성사적 예식으로 구분하고 있다.[5][6][7] 하지만 지금도 한국성공회 일부에서는 공동기도문의 영향으로 성사를 7가지로 이해하는 경향이 있다.

개신교[편집]

개신교에서는 성만찬세례예수가 제정한 성례전으로 이해한다.[3]

성사의 효과[편집]

로마 가톨릭[편집]

로마 가톨릭에서는 성사의 효과를 사효적 효과(Effectum ex opere operato)와 인효적 효과(Effectum ex opera operantis)두 가지로 구분한다. 사효적 효과는 '거행된 성사 자체를 통해 받는 성사의 은혜'이며, 인효적 효과란 '성사에 참여하는 이의 노력과 정성과 열심에 따라 받게 되는 하느님의 은혜'이다. 따라서 로마 가톨릭에서는 전례를 통해 거행되는 성사의 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해 신앙과 교리에 대한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그러나 그 성사의 효과는 어느 하나가 다른 하나를 약화시키거나 저해하지 않는다. 따라서 비록 교리 교육을 받지 않은 유아에 대한 세례성사에 있어 그 성사의 효과는 동일하다. 따라서 로마 가톨릭에서는 유아세례를 생후 100일 이내에 받기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그 유아가 성장하여 견진성사,신품성사 등을 받기 위해서는 신앙과 교리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

성공회[편집]

성공회에서는 성사를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은혜가 눈에 보이는 방법으로 전달되는 예식'으로 이해하며, 누구나 성사를 통해 하느님의 은혜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성공회에서는 사제어린이에게 세례를 베푸는 유아세례를 집전하는데[8],이때 어린이기독교신앙으로 키울 대부모가 같이 세례에 참여한다.어린이들은 나이가 어려서 비록 신앙고백을 할 능력은 없지만, 세례성사를 통해 전달되는 하느님의 은혜에서 제외되지 않는다는 이해가 성공회에서 설명하는 유아세례의 타당성인데, 이러한 설명에는 '세례성사성체성사(성만찬)는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구원을 위해 세우신 성사이므로, 모든 사람에게 필요하다'는 성공회의 성사이해[4]가 담겨 있다.

주석[편집]

  1. 《그리스도인이 되어가는 나 그리고 우리》-성사란 무엇입니까>?/홍영선 지음/대한성공회 p.182
  2. 《위대한 설교자 10인을 만나다 영어: Ten Great Preachers by Bill Turpie》2. 토니 캠폴로 : 유머, 열정, 현실 참여의 설교자/빌 터피 저/김대웅 역/브니엘
  3. 《이야기교회사》-왜 세례를 받아야 하는 걸까?/이성덕 지음/살림 P.114
  4. 성공회《공동기도문》(공도문)/대한성공회 P.6
  5. 성공회 교리해설서 《그리스도인이 되어가는 나 그리고 우리》/홍영선 지음/대한성공회
  6. 《공동기도문》/대한성공회
  7. 《성공회 기도서》/대한성공회(2004년 개정판)
  8. 《그리스도인이 되어가는 나 그리고 우리》-성사란 무엇입니까>?/홍영선 지음/대한성공회 p.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