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
Seventh-day Adventist Church
ADVENTIST LOGO.png
재림교회 로고
결성1863년 5월 21일
목적복음 전도, 예배사회사업
활동 지역전 세계
회원20,727,347명
웹사이트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 - 공식 웹사이트
현재 수장테드 윌슨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영어: Seventh-day Adventist Church, SDA)는 1863년 미국에서 제임스 화이트, 엘런 화이트, 조지프 베이츠, J. N 앤드루스 등의 여러 교파 출신 인물들에 의해 설립된 기독교 근본주의, 회중주의, 회복주의 성향의 개신교의 교단이다[1]. 예배일을 일요일이 아닌 제칠일 안식일을 따라 토요일로 정하여 교단 이름에도 명시하였다. 대한민국에서 흔히 안식교안식일교라고 하며, 재림교라고 칭하기도 한다. 일곱번 째 날을 안식일로 기억하라는 십계명에 따라서 토요일에 교회에 출석하여 예배를 드린다.

창립과 특징[편집]

윌리엄 밀러뉴욕주 로우 햄튼에 사는 침례교의 평신도였다. 밀러는 구약성경다니엘서신약성경요한계시록을 중심으로 성경의 예언을 연구한 결과, 그리스도가 1843년, 1844년 두 차례에 걸쳐 재림한다고 주장하였으나, 예고되었던 기한, 1844년 10월 20일 오후 3시에 사람들은 승천복을 입고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으나,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은 없었다.[2] 이를 '대실망'이라고 표현한다.

이에 "성경이 오류가 없는 하나님의 말씀이라면 자신들의 해석이 잘못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들이 다시 모여 성경의 예언을 연구하여, 윌리엄 밀러의 시한부종말론이 잘못된 성경 해석임을 깨달았다.

이후 종말 운동에 가담했던 엘런 화이트는 "예언 되었던 1844년이 재림의 날 아닌, 하늘 성소의 정결의 날이며, 예수님은 이날 하늘 성소에서 지성소로 들어가셨다. 그리고 지성소에서서 성도의 죄를 조사하고 있으며, 재림 전까지 완전한 회개와 성화를 이루어야 한다."라고 주장하기에 이른다.

위와 같은 주장을 펼친 엘런 화이트는 자신이 하나님 께로 부터 직접 계시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예언의 신'이라는 책을 40여권 분량으로 집필하기에 이르는데, 이 계시를 지지하고 엘런 화이트를 선지자로 여기는 사람들이 모여 재림교회를 결성한다.

구체적으로는, 여러 교파에 소속된 개신교 목사들과 평신도 지도자들이 한데 모여 성경의 정통적 교리라고 판단되는 교리들을 연구한 결과 안식일, 예언의 은사, 성소기별 등 재림교회 특유의 교리 외에 여러 보편적인 개신교 교리들을 재림교회의 교리로 확정하여 새 교파를 탄생 시켰다.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라는 명칭은 1860년에 정해졌으며, 교단 조직은 1863년에 공식 출범하였다.

교리 및 한국 개신교계의 이단논란[편집]

재림교회의 교리는 28가지 기본교리로 요약된다. 이 교리들 중 하나님, 창조, 죄, 구원에 관한 교리는 장로교, 감리교 등의 다른 개신교 교파들과 동일하나, 엘렌 화이트 선지자론, 재림 후 천년기설(전 천년설), 제칠일 안식일[3], 그리스도의 하늘성소 봉사, 재림 전 심판(조사심판), 채식주의, 영혼멸절[4]등은 재림교회의 독특한 교리이다.[5]

일요일이 아닌 토요일, 구약성경의 안식일에 예배하는 특징은 개신교회만이 아니라 천주교, 정교회를 포함하는 일반적인 대부분의 기독교 교회가 따르는 보편 공의회의 교리적 범주를 벗어난 예배 방식이며, 구약성경의 음식 제한을 따르는 것 또한 일반적 기독교회의 신학적 범주를 넘어선 회복주의 계열의 종파와 비슷한 특징이다.

재림교는 흔히 일반적 교회, 즉 개신교천주교, 정교회의 시각에서 보면 보편적 범주의 기독교 교리를 부분적으로 수용하나 다른 부분은 보편공의회의 교리를 벗어나거나 회복주의 성향을 보이는 신학적 성향을 보인다. 따라서 보편적 신학적 범주를 강조하면 개신교회로 인식할 수 있나, 일부 교리가 보편공의희의 신학적 범주를 넘어서고, 일부는 회복주의 성향을 보이는 부분에서는 이단으로 인식될 수 있고 일반 개신교와 다른 신조와 교리를 가지고 있어서 일반 개신교 교단들에게 이질감을 주고 있다. 하지만 기독교의 핵심교리인 삼위일체 교리와 성육신,그리스도의 신성을 인정하고 기독교의 구원관과 교회관을 달리하지 않고 일반 개신교와 상이점은 있으나 세계 기독교의 일반적인 견해는 이단이나 사이비로 규정하지 않고 전통 기독교의 범주로 두기 때문에 재림교는 한국에서 이단논란이 있지만 큰 틀 안에서는 기독교 의 범주에 들수 있다고 할수있다. [1]

대한민국의 경우, 장로교회에서 예장(통합), 예장(합동), 예장(고신) 교단 등과 감리교회성결교회(예성) 등에서는 이단으로 규정한다. 장로교회에서 기장성공회교회, 루터교회에서는 이단에 대한 언급이 없다.

국제적인 경우, 세계 루터교 연합, 세계 교회 협의회(WCC), 오스트레일리아 교회 협의회, 스코틀랜드 교회 협의회, 세계 개혁교회 연합(WARC)에서는 재림교회를 기독교 교단으로 인정한다.[6] 그러나 재림교의 교단은 세계 교회 협의회(WCC)에 가입하지 않았다.

대한민국 전래및 활동[편집]

자생적 전래[편집]

1904년 5월 이응현이 일본 고베에서 하와이주로 가는 배를 기다리다 동료 손흥조와 함께 고베 안식일교 전도사였던 쿠니야 히데(國谷秀)로부터 복음을 듣고 침례를 받아 최초의 한국인 재림교인이 되었다. 그 후 손흥조는 이민 수속 서류를 갖추지 못해 귀국하던 중 선상에서 임기반을 만나 전도했다.

안식일교 전통에 익숙하지 않았던 이들은 처음에는 일본의 쿠니야 전도사를 초청해 전도에 도움을 받았고, 1904년 여름에는 일본 선교부 책임자인 필드(F. W. Field) 목사가 내한했다. 그는 모두 71명에게 침례를 베풀었으며, 이후 평안남도 용강, 강서 지역에 네곳의 교회가 설립되었다.

일제 침략기 당시 안식일교는 복음 전파와 함께 독립운동에도 열정을 갖고 있었다.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정재용은 후에 재림교회 신자가 되었으며, 대한민국 임시 정부 의정원 의장을 지낸 김붕준, 독립유공자 이병훈 박사 등 여러 신자들이 광복을 위해 앞장섰다.

최근 현황과 주요 활동[편집]

안식일교를 국내에서는 삼육재단이라고도 하는데 이유는 안식일교에서 삼육: 신체적(체육), 정신적(지육), 영적(덕육) 성숙을 통한 하나님의 형상 회복을 중요하게 생각하여 재단에서 식품회사와 교육기관을 경영하기 때문이다.

안식일교인들은 전인적 건강과 행복 모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들 삼육재단에서 운영하는 기관들을 보면 신체적 건강을 위해서 삼육의료원, 삼육식품, 요양병원 등이 있고, 정신적 행복을 위해서 삼육대학교와 같이 초등학교부터 대학원까지의 전국 각지의 삼육학교와 전국 41개의 직영점을 가진 삼육외국어학원 사업(삼육영어학원)을 하고 있다.

2009년 기준으로 전국에 900여 교회와 21만명의 제칠일 안식일 예수재림교회 신자가 있다. 전 세계적으로는 216개국 약 14만8천여개 교회에 약 2000만명의 신자들이 있다.

2017년 3월부터 서울역에서 천막교회를 열고 노숙자와 도시빈민들을 상대로 종교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기타[편집]

  • 교단과 목회자는 정치적 중립이 원칙이다.
  • 교단의 모든 목회자의 임금은 월급제이며 근로소득세를 내고 있다.
  • 타 교단의 주일학교에 해당하는 안식일학교가 있으며, 어린이와 중·고교 학생을 위한 패스파인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 대표적인 의사과학중 하나인 창조과학이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에서 기원한 것이 밝혀져 있으며, 현재에도 한국창조과학회 등지에서 해당 내용을 레퍼런스로 삼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의 목사인 배리 블랙(Barry Black)은 현 미국 상원 원목이며 미국의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에 축도를 하였다.
  •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에서 채식 식품 회사를 설립해 판매하는 일이 많다. 대한민국의 삼육식품[8], 일본의 산이쿠푸즈(三育フーズ),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의 새니테리엄 헬스 웰빙 컴퍼니(Sanitarium Health and Wellbeing Company)등이 있다.

각주[편집]

  1. 일부 개신교 교단에서는 이단이라고 규정한다. 한국의 개신교계에서는 흔히 이단과 개신교회의 경계선에 있는 종파라고도 생각한다.
  2. 로널드 L. 넘버스 (2016). 《창조론자들》. 새물결플러스. 64쪽. ISBN 9791186409558. 
  3. 로널드 L. 넘버스 (2016). 《창조론자들》. 새물결플러스. 222쪽. ISBN 9791186409558. 
  4. 영혼멸절은 사람이 죽은 뒤 또 다른 세계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소멸된다는 사상이다.
  5. / 인터뷰[홍명관 한국연합회 회장/ 한국교회의 새로운 변화 ‘제칠일 안식일 예수 재림교회’ / 헤럴드경제
  6. 김경선, 《진리의 등불은 꺼지지 않는다》, 여운사, 1998년 9월 15일 발행, ISBN 89-8086-042-0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