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랑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원전 107년 경 한사군의 위치
낙랑군을 분할하여 대방군을 설치(204년)

낙랑군(樂浪郡, 조선말(북): 락랑군)은 한나라무제(武帝)가 기원전 108년에 세운 한사군(漢四郡)중 하나로 4군 중에서 현도군과 함께 최후까지 남은 변군이다. 313년 고구려 미천왕에 의해 축출될 때까지 4세기에 걸쳐서 한반도 북부의 중국 변군(邊郡)으로 존속하며 한반도 및 만주 일대의 제민족들과 대립하고 교류하면서 많은 영향을 끼쳤다.

역사

기원전 108년에 위만조선을 멸망시킨 전한 무제우거왕이 지배하던 위만조선 영내에 낙랑군, 진번군, 임둔군 등 3군을 설치(이듬해에 현도군을 추가로 설치함)하여 위만조선 지역을 직접 지배하려 하였다. 그러나 기원전 82년에 진번·임둔의 두 군을 폐지하여 각기 낙랑군과 현도군에 병합시켰으며 기원전 75년에는 토착민들의 반발로 인해 현도군이 집안 방면(국내,환도 지역)으로 이치되었다. 이때 현도군·구 임둔군의 일부 현들이 낙랑군에 편입되어 최종적으로 구 위만조선의 영역에는 낙랑군이 남게 되었다. 낙랑군은 진번·현도의 영역에 각각 남부도위(南部都尉)와 동부도위(東部都尉)를 설치하여 관리하였다. 부도위는 변방의 이민족들을 통제하고 방어하는 역할을 가진 부속 행정구역으로, 남부도위(황해도)와 동부도위(함경·강원도) 역시 한(韓)과 예맥을 통제하기 위해 설치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낙랑군 일대에는 위만조선의 유민뿐만 아니라 위만조선 및 그 이전 시기에 중국으로부터 이주해온 한인(漢人)들이 살고 있었으며, 이를 ‘낙랑조선인’이라 불렀다고 한다. 낙랑군의 토착 세력은 고고학적으로 목곽묘(木槨墓)를 남긴 세력으로 구별된다. 기원전 1세기 전반부터 2세기까지 낙랑군은 '귀틀 무덤'의 단계로 돌입한다. 기존 토착 낙랑인의 목곽묘를 대체한 귀틀 무덤 집단은 왕씨 세력을 필두로 많은 호화 부장품들과 철제 무기를 부장하였으며, 상당한 호족 세력으로 성장하였다. 낙랑군은 황해를 통한 해상 교류를 통해 산동반도 일대와 밀접한 관계를 맺었으며, 낙랑의 유력한 한인들 가운데는 산동반도에서 이주해온 이들도 있었다.[1] 전한 시기의 낙랑군은 상당한 번영을 누렸는데, 25개 현을 거느리고 인구가 40만에 이르렀으며, 주변의 여러 부족 및 소국들에 조복과 의책을 수여하면서 통제하여 한반도 전역에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新)의 왕망(王莽) 시기에도 낙랑군은 번영하였다. 신나라 말기의 혼란기에 산동 지방의 인구가 유입되기도 하였다. 25년에는 낙랑군에서 반란이 일어나 토인(土人) 왕조(王調)가 낙랑태수를 죽이고 대장군 낙랑태수(大將軍 樂浪太守)라고 칭하였다. 그러나 후한이 건국되고 광무제가 군벌들을 제압하는 가운데 30년에 왕준(王遵)을 파견하여 낙랑의 호족 왕굉 등과 합세, 왕조를 죽이고 낙랑군을 다시 수복하였다. 이때 후한은 동부도위를 폐지하고 동부도위가 다스리던 영동 7현을 포기하였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는 여러 소국들이 난립하였는데, 화려,불내 등의 소국이 전해진다. 일각에서는 대무신왕 때 정복된 낙랑국도 영동 7현의 세력 중 하나라 보기도 한다.

2세기 후반, 중국의 혼란을 틈타 요동군을 중심으로 공손탁이 독립적인 세력을 갖추어 낙랑까지 지배하였다. 이 시기에는 고구려 및 한이 강성하여 낙랑군은 주변 소국들을 제압하지 못하고 다수의 민호가 삼한으로 유망하기도 하였다. 공손강은 204년에 낙랑군의 남쪽 현을 분리하여 대방군을 설치하였으며 공손모(公孫摸)·장창(張敞) 등을 파견하여 삼한으로 유망하는 유민(流民)을 막아 낙랑·대방군의 쇠퇴를 막았다.

(魏)가 건국된 후 명제(明帝)는 238년, 사마의를 파견하여 공손연을 토벌하는 과정에서 유흔(劉昕)과 선우사(鮮于嗣)를 파견하여 낙랑·대방을 평정하였다. 이후 2세기 중후반 동안 낙랑군은 고구려 및 한반도 일대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관구검의 고구려 공격에 지원군으로 참여하였으며, 마한의 소국 세력에 대한 지배권을 놓고 군사적으로 충돌하여 막대한 타격을 입히기도 했다. 그러나 서진(西晋)이 건국된 이후 백제 및 고구려의 공격이 가속화되어 낙랑군은 점차 약화되었다. 낙랑군이 쇠퇴하면서 이를 대신해 한반도 및 남만주 일대의 제민족을 통제하기 위해 동이교위가 설치되었다. 304년 이후 오호십육국시대의 혼란이 시작되면서 낙랑군과 대방군은 중국 군현으로서의 역할을 완전히 상실하고 군벌 장통(張統)의 지배를 받게 되었다. 그리고 313년에 미천왕이 낙랑을 공격하여 2천의 남녀를 포로로 잡았으며 장통이 일부 민호를 이끌고 요동의 모용씨(摹容氏)에게 투항함으로써 한반도에서 낙랑군은 축출되었다.

이후에도 모용씨 및 북위(北魏) 시기에 낙랑 및 대방군은 요서 지역에서 계속 존속되거나 이름만 존재하는 군현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백제와 고구려는 낙랑, 대방 지역을 두고 서로 다투며 중국에게 ‘낙랑태수’ ,‘낙랑공’ 등의 작위를 받았으며, 낙랑은 고구려를 가리키는 명칭으로 계속 이어졌다. 통일신라 이후에는 신라를 가리켜 낙랑이라 일컫기도 하였다.

소속 현

낙랑군의 소속 현은 시대에 따라 계속 변화하여 일정하지 않다. 《한서》에는 25개 현, 《후한서》에는 18개 현이 소속된 것으로 나타나며, 《진서》에는 낙랑군 소속으로 6개 현, 대방군 소속으로 7개 현이 기록되어 있다. 최근에 발견된 낙랑군의 호구 조사 목간(기원전 45년)에는 모두 25개 현의 호구가 기록되어 있다. 아래 표는 목간에 나타난 순서를 고려해 정리한 것이다.[2]

낙랑군의 소속 현
현의 이름 추정되는 위치 연혁
조선현(朝鮮縣) 평양직할시 낙랑구역 토성동 낙랑토성 [3] 전한 무제가 점령한 후에 조선현(원래 고조선왕험성으로 추정)을 치소로 낙랑군이 설치되었다. 204년(후한 말기)에 공손탁의 아들 공손강이 둔유현 남쪽에 대방군을 설치하였다. 313년고구려에 의해 축출되었다.
남감현(䛁邯縣)[4] 위치 미상
증지현(增地縣)[4] 위치 미상
점제현(黏蟬縣)[4] 평안남도 온천군 성현리 어을동고성(於乙洞古城) [3][5]
패수현(浿水縣)[4] 위치 미상
탄열현(吞列縣)[4] 위치 미상
사망현(駟望縣) 위치 미상
누방현(鏤方縣) 평안남도 성천군 [6]
수성현(遂城縣) 위치 미상
(이병도는 황해북도 수안군에 비정)[7]
혼미현(渾彌縣) 위치 미상
둔유현(屯有縣) 위치 미상
(이병도는 황해북도 황주군에 비정)
대방현(帶方縣) 황해북도 사리원시 당토성(唐土城) [8] 원래 위만조선의 진번 땅이었으며, 전한 무제가 점령한 후에 진번군이 설치되었다. 기원전 82년에 진번군이 폐지된 후 낙랑군에 편입되어 남부도위에 속했으나, 기원후 30년에 남부도위가 폐지되었다.

204년(후한 말기)에 공손강이 대방현을 치소로 대방군을 설치하였다. 314년에 고구려에 의해 축출되었다.

열구현(列口縣) 황해남도 은률군 [9]
장잠현(長岑縣) 위치 미상
황해남도 신천군 남부면 봉황리 추정[10][3]
해명현(海冥縣) 위치 미상
소명현(昭明縣)[11] 황해남도 신천군 북부면 서호리
제해현(提奚縣) 위치 미상
함자현(含資縣) 위치 미상
황해남도 안악군 안악읍 유성리 추정[12][3]
동이현(東暆縣) 위치 미상 원래 위만조선의 임둔 땅이었으며, 전한 무제가 점령한 후에 임둔군이 설치되었다. 기원전 82년에 임둔군이 폐지된 후 현도군에 편입되었으며, 기원전 75년 낙랑군에 편입되어 동부도위가 설치되었다. 전·후한 교체기에 유명무실해져 중국세력의 지배에서 벗어났고, 기원후 30년에 동부도위가 폐지되었다.
잠태현(蠶台縣) 위치 미상
불이현(不而縣) 위치 미상
화려현(華麗縣) 함경남도 금야군 [13]
사두매현(邪頭昧縣) 위치 미상
전막현(前莫縣) 위치 미상
부조현(夫租縣) 함경남도 함주군 [14]

문화

낙랑군의 위치 및 성격에 대한 논란

낙랑군 위치에 관한 학설

위치

한국과 중국, 일본 등 대부분의 역사학계는 각종 문헌 자료와 고고학 발굴 결과를 토대로 낙랑군이 평양 일대를 중심으로 한반도 북부에 존속하였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역사학계와 대한민국의 일부 학자들, 재야사학자들은 이를 부정하며 중국의 랴오닝 성이나 허베이 성 일대라고 주장하고 있다.[15]

낙랑군의 위치에 대한 후세 최초의 언급은 북위 시기의 역도원(酈道元)이 저술한 《수경주》(水經注)에 기록된 것으로, 당대 고구려 사신에게 역도원이 직접 패수의 위치를 질문하자, 고구려의 수도 평양성과 한나라 때의 낙랑군이 같은 곳이며 패수가 낙랑군 조선현을 관통하여 흐른다는 대답을 받은 것이 그 내용이다. 《당서》와 《신당서》〈고구려전〉에도 고구려의 수도 평양성이 낙랑군이라 언급하고 있다. 대한민국의 역사 기록들 역시 대부분 낙랑군을 평양 일대로 기록하고 있다.[16] 그러나 신채호는 평양이 한반도와 요동에 두 개가 있었다고 주장하였으며,[17] 중국 하남성 낙양 북교에서 발견된 연남생의 묘지명에는 그가 요동군 평양성에서 출생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18]

일부 중국 정사 및 기록에서는 낙랑군 및 그 소속 현의 위치를 요동 및 요서 지역으로 비정하였다. 특히 중국의 정사 중 유일하게 일부 낙랑군현의 구체적인 위치를 밝히고 있는 《요사》 지리지에서는 패수현과 누방현은 요나라 동경 요양부에, 해명현과 장잠현은 요나라 동경도에 속했다고 하여 낙랑군이 한반도 대동강 유역이 아닌 만주 서부 지역에 위치했다고 기록하고 있다.[19] 그러나 이러한 비정에 대해 실학자 안정복, 한진서 등은 모용씨북위 시기에 요동ㆍ요서에 낙랑군을 교치하였던 사실을 혼동하여 한나라 때부터 요동ㆍ요서에 낙랑군이 있었던 것으로 잘못 기록한 것으로 주장하였다.[20] 조선 초기의 권람은 《응제시주》에서 낙랑군을 압록강 북쪽에 있는 것으로 비정하여 평양 일대에 없었다고 보았으며, 이익, 박지원, 이규경 등의 실학자들은 낙랑군의 위치를 요동 지역으로 비정하였다.[21]

일제강점기 때 평양 일대에서 봉니(封泥)·한식(漢式) 무덤 등 낙랑 관련 유물들이 대량으로 발굴됨으로써 낙랑군의 위치는 평양시 대동강 남안의 낙랑토성 일대임을 뒷받침했다. 2009년에는 평양에서 출토된 목간(2005년 출토)을 분석하여 낙랑지역 25개 현의 인구 규모와 정확한 위치 등을 판독·연구한 결과가 발표되었다.[22] 그러나 신채호 등의 일부 민족사학자들은 일제에 의한 발굴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낙랑군이 요동 일대에 존재하였다고 주장하였으며 한국 문헌에서 낙랑군의 위치를 한반도로 비정하는 것에 대하여 평양이 한반도와 요동에 두 개가 있었다고 주장하였다.[23] 광복 이후에도 리지린을 비롯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학자들과 대한민국의 윤내현, 복기대, 박선희 등 일부 학자 및 재야사학자들은 낙랑군을 지금의 요하 서쪽이라고 주장하였으며,[24] 일부 재야사학자들은 낙랑군의 위치를 북경 서쪽의 화북 지방이라고 주장[25]하는 등 다양한 주장이 제기되었다. 특히 낙랑군 요서설의 주요 근거로는 1993년에 랴오닝 성 금성현에서 발견된 임둔태수 봉니가 있으며[26] 복기대는 임둔태수 봉니가 발견된 금성현과 그 근처 차오양 시 등의 여러 유적을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낙랑군이 요서 지역에 위치했다고 주장하였다.[27] 또한 SBS는 여러 교수ㆍ전문가ㆍ중요 무형 문화재들과 함께 낙랑군 재평양설의 강력한 증거로 제시되는 대방태수장무이묘(帶方太守張撫夷墓),낙랑군 치지(樂浪郡治址), 효문묘동종(孝文廟銅鐘)과 점제현신사비(秥蟬縣神祠碑)에 대해서 검증, 조사한 결과 이 유물들이 조작 및 왜곡되었다고 주장하였다.[28]

낙랑군 요서설을 주장하는 이들은 평양 일대에서 발굴된 낙랑군 관련 유물들을 모두 일제에 의해 조작된 것이라거나,[21] 고구려에 의해 포로로 끌려온 한족들의 유적이라 주장한다.[29] 박선희는 평양 낙랑 구역 무덤에서 출토된 비단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고조선 고유의 비단으로 드러난 것을 근거로 평양이 낙랑군이 아니라고 주장하였다.[30] 그러나 이러한 주장들에 대해 대한민국의 역사학계에서는 다수의 고고학적인 증거를 근거 없이 무시하고 잘못된 문헌 사료의 취합을 통해서 나타나는 것으로서 사실이 아니라 비판하고 있다.[15]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역사학계는 해방 후 근 3,000기에 달하는 평양 일대의 낙랑 무덤들을 발굴 정리한 결과, 관련 유적 유물들은 한나라의 낙랑군의 것이 아닌 고조선의 전통과 문화를 계승한 낙랑국의 유적 유물이라고 발표하여 낙랑군이 평양에 없었다고 보았으며,[31] 평양에서 출토된 낙랑 목간을 분석한 결과, 낙랑군이 요동 지역에 있었다고 본다.[32]

성격

  • 낙랑군은 한사군의 대표격으로서 국사편찬위원회에서 편찬한 《한국사》 및 국사교과서에는 낙랑군만이 평안도 일대에 남아 한나라와의 교역을 관리하는 무역기지로서의 역할을 했다는 언급 외에는 한사군에 대해서 거의 설명되지 않고 있다.
  • 낙랑고분에서 고조선의 독특한 세형동검문화가 나타나고, 고조선 지배세력의 기반이 낙랑군에서도 유지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낙랑군 설치 이후 100년이 지나면서 한나라계 주민은 고조선화하고, 토착세력인 고조선계 주민들이 한화(漢化)하는 양상을 보인다는 것에서 이유를 찾는다. 특히 묘제(무덤형식)의 변화에 주목하게 되는데 낙랑군 설치 직후인 기원전 1세기 때 이 지역의 주묘제는 단순한 목곽묘였다는 것이다.[33]
  • 기원 전 후부터 1세기를 중심으로 대동강 남안에 새로운 묘제가 등장한다는 것으로 하나의 묘광 속에 사각형 형태의 외곽을 조영한 뒤 그 내부에 다시 두 개 이상의 목관을 두는 복잡한 형태의 묘제라는 것을 ‘귀틀묘’라 하는데 중요한 것은 중국 중원에서는 이 낙랑고분의 속성을 갖춘 귀틀묘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낙랑 전문가인 오영찬 이화여대 교수는 “낙랑문화는 중국과 고조선 세력의 영향력이 교차하고 융합해서 이룬 독특한 문화”라고 보고, ‘낙랑인’이라는 독특한 종족집단(ethnic group)을 거론하였다.[33]

낙랑과 낙랑국

30년 경에 고구려의 대무신왕과 관련된 호동 설화에 등장하는 최리의 낙랑국을 낙랑군으로 보는 학설도 있다.

관련 항목

주석

  1. 후한서》〈순리열전〉“왕경”條
  2. 이 표의 전체 내용은 “오영찬, 《낙랑군연구》, 사계절, 2006”을 중심으로 구성하였으며, 두산백과사전 EnCyber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제2편 한사군문제의 연구, 박영사, 1976를 참고하였다.
  3. 오영찬, 《낙랑군연구》, 사계절, 2006
  4. 후한 시기까지 존속하였으나 서진 시기 중에 폐지되었다.
  5. 점제현신사비 출토
  6. 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제2편 한사군문제의 연구 제2장 낙랑군고 149~150쪽, 박영사, 1976
  7. 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제2편 한사군문제의 연구 제2장 낙랑군고, 박영사, 1976, 148
  8. 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제2편 한사군문제의 연구 제1장 진번군고 125~126쪽, 박영사, 1976
  9. 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제2편 한사군문제의 연구 제1장 진번군고, 박영사, 1976, 126
  10. 전주농, 〈신천에서 대방군 장잠장왕경의 무덤 발견〉, 《문화유산》 1962-3, 1962년, 76~77페이지
  11. 대방군에는 소명현이 없고, 남신현(南新縣)이 나타남.
  12. 일민함자왕군묘(逸民含資王君墓) 명문전 출토
  13. 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제2편 한사군문제의 연구 제4장 임둔군고 207~208쪽, 박영사, 1976
  14. 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제2편 한사군문제의 연구 제4장 임둔군고 206~207쪽, 박영사, 1976
  15. 송호정, 《단군, 만들어진 신화》, 산처럼, 2004
  16. 《삼국사기》, 《고려사》의 〈지리지〉, 《세종실록》〈지리지〉의 평양부조, 《신증동국여지승람》〈평양부〉 등
  17. 조선상고사, 신채호
  18. 천남생묘지명(泉男生墓誌銘) 판독자: 박한제 葛城末治 허흥식, http://www.bc8937.pe.ne.kr/WEFH67489SDFffgtr/read.cgi?board=pds1&y_number=15
  19. 요사 지리지 동경도 동경 요양부조: 遼陽縣, 本渤海國金德縣地. 漢浿水縣. 요사 지리지 동경도 동경 요양부조: 紫蒙縣, 本漢鏤方縣地. 요사 지리지 동경도 흥주조: 興州, 本漢海冥縣地. 요사 지리지 동경도 숭주조: 崇州, 本漢長岑縣地.
  20. “원위(元魏) 때에 이르러서는 낙랑, 대방 등의 군현을 요서(遼西) 지역에 설치하였는데, 이것은 우리나라와는 관련이 없는 것이었다....(중략)...중국의 서책에서 혹 요동의 여러 현을 한나라 때의 낙랑 지역이라고 한 것은 잘못된 것이다.” - 한치윤, 《해동역사》〈지리고〉4 ‘사군’ / “외가 낙랑군을 두어 통(統)으로 태수를 삼았다 하였으니 이것은 별도로 요계(遼界)에 두어 옛 이름을 그대로 칭하기를 마치 후세의 요령(遙領)하는 예와 같이 한 것이지 한나라 때의 옛 군은 아니다.” - 안정복, 《동사강목》〈사군고〉
  21. 이덕일, 《고조선은 대륙의 지배자였다》, 역사의아침, 2006
  22. 윤용구 "새로 발견된 樂浪木簡", 한국고대사연구 46, 한국고대사학회, 2007
  23. 조선상고사, 신채호
  24. 송호정, 〈남북역사학의 쟁점 고대사의 강역, 어디까지 우리 땅이었나〉, 《역사비평》13호, 1990
    박선희, 〈출토 옷감서 찾은 낙랑공주 '최리왕 낙랑국'〉, 《브레이크뉴스》, 2011년 12월 5일
    복기대, 〈임둔태수장 봉니를 통해 본 한사군의 위치〉,《백산학보》, 61집, 2002년
  25.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백제왕조실록》, 웅진닷컴
  26. 한민족의 뿌리 - 단군조선을 찾아서 <4> 잠든 임둔군을 깨우다〉, 《국제신문》, 2008년 9월 2일
  27. 〈임둔태수장 봉니를 통해 본 한사군의 위치〉,《백산학보》, 61집, 2002년
  28. 3ㆍ1절 특집 SBS스페셜 역사전쟁 -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2011년 2월 27일
  29. ‘한사군 한반도설’ 근거 목곽묘, 한사군 앞서 이미 축조 - 한겨레 기사
  30. 박선희, 〈출토 옷감서 찾은 낙랑공주 '최리왕 낙랑국'〉, 《브레이크뉴스》, 2011년 12월 5일
  31. 북한 사회과학원, 《평양일대 락랑무덤에 대한 연구》, 중심, 2001
  32. 목간에 새겨진 낙랑군의 실체는?〉, 《한겨레》, 2007년 4월 26일
  33. 낙랑은 어느 나라 역사입니까? 경향신문(2013.12.02) 기사 참조

참고 자료

  • 「삼국유사」, 낙랑국(樂浪國), 일연 저, 이민수 역, 을유문화사(1998년, 62~65p)
  • 「동아시아 역사속의 중국과 한국」, 4세기 이후의 낙랑교군과 낙랑유민, 박지훈 저, 서해문집(2005년, 203~241p)
  • 「역사를 왜곡하는 한국인」, 낙랑군의 존재를 알리지 마라, 김병훈 저, 반디출판사(2006년, 194~195p)

바깥 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