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낙랑(樂浪) 혹은 낙랑국(樂浪國)은 1세기 중엽에 있었던 고대 정권으로 32년 또는 37년고구려에 의해 멸망한 나라이다. 한군현(漢郡縣)의 하나인 낙랑군(樂浪郡)과 동일한 정치체로 보는 시각도 있다.

역사[편집]

삼국사기》에 따르면, 낙랑의 왕 최리(崔理)는 서기 30년 경에 옥저(沃沮) 지역으로 사냥을 나온 고구려의 왕자 호동(好童)을 만나 사위로 삼았다. 호동은 고구려로 돌아간 후 최리의 딸(낙랑공주)에게 은밀히 서신을 보내 낙랑의 고각(鼓角)을 부수도록 하였고 32년에 낙랑을 기습하여 항복을 받아낸다.[1]

신라 본기에 따르면 37년에 낙랑의 백성 5천여 명이 신라로 와서 투항하였으며 고구려 본기에도 37년에 낙랑을 멸망시킨 기사가 있어, 32년으로 기술한 위의 기록과 멸망 시점이 엇갈린다. 32년부터 시작된 낙랑과의 전쟁이 37년에 종결된 것으로 보기도 하며, 37년에 멸망한 낙랑을 한군현(漢郡縣)의 하나인 낙랑군(樂浪郡)으로 보기도 한다.[2]

낙랑과 낙랑군[편집]

조선시대까지는 낙랑과 낙랑군을 같은 것으로 파악하였다. 이에 따라 당시에 일반적으로 낙랑군의 위치로 파악하였던 평안도황해도 일대가 낙랑의 위치로 비정되었으며, 박지원 등의 일부 실학자들은 낙랑군의 위치를 요동 지역으로 비정하기도 하였다.

낙랑을 한군현(漢郡縣)으로 보는 기존의 시각에는 중국 측 기록에 낙랑군이 정복된 사실이 없고 낙랑왕 최리의 존재 역시 등장하지 않는 문제점이 있다. 이에 따라 낙랑군과 낙랑을 별도의 존재로 파악하는 시각이 대두되었다. 주요 주장으로는 낙랑군에 소속된 여러 국읍(國邑) 가운데 하나였다는 시각[3], 호동이 옥저로 사냥을 나갔던 기록에 주목하여 낙랑국을 옥저 일대의 부족 국가로 비정하는 시각[4] 등이 있다.

북한의 역사학계에서는 기원전 1세기에 있었던 "낙랑"은 한민족이 세운 독립 국가이며, 한나라가 세운 괴뢰 정권은 만주의 동북지방에 따로 존재하였다고 주장한다. 평양직할시 락랑구역에서 발견된 '정백1호동 고분'과 '정백2호동 고분' 발굴 결과 당시 낙랑은 중국의 고대 왕조인 한나라의 문화와 관련이 없는 자기들만의 독특한 문화를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5] 또한 일부 민족사학자 및 재야사학자는 낙랑군의 위치를 요동 또는 요서 일대로 비정하고, 기존의 낙랑군 위치인 평안도 지역에 낙랑이 있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6]

한편 낙랑고분에서 고조선의 독특한 세형동검문화가 나타나고, 고조선 지배세력의 기반이 낙랑군에서도 유지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낙랑군 설치 이후 100년이 지나면서 한나라계 주민은 고조선화하고, 토착세력인 고조선계 주민들이 한화(漢化)하는 양상을 보인다는 것에서 이유를 찾는다. 특히 묘제(무덤형식)의 변화에 주목하게 되는데 낙랑군 설치 직후인 기원전 1세기 때 이 지역의 주묘제는 단순한 목곽묘였다는 것이다.

즉, 기원 전 후부터 1세기를 중심으로 대동강 남안에 새로운 묘제가 등장한다는 것으로 하나의 묘광 속에 사각형 형태의 외곽을 조영한 뒤 그 내부에 다시 두 개 이상의 목관을 두는 복잡한 형태의 묘제라는 것을 ‘귀틀묘’라 하는데 중요한 것은 중국 중원에서는 이 낙랑고분의 속성을 갖춘 귀틀묘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것이 중요한 단서라는 것이고 낙랑군의 위치를 요동 또는 요서 일대로 비정하듯 평안도 지역에 낙랑이 있었다고 추정된다는 것이다. [7][8]

둘러보기[편집]

주석[편집]

  1. 《삼국사기》에는 이 멸망 기사 이전에도 백제 및 신라가 그 초기에서부터 낙랑과 군사적 갈등을 겪은 기사가 꾸준히 등장하나, 대부분은 낙랑군을 가리키는 것이라고 짐작된다. 다만 위의 멸망 기사는 최리를 태수가 아닌 낙랑의 '왕(王)'으로 칭하고 있어 '낙랑'의 성격이 모호해진다. '왕'으로 칭하고 있으니 독립적인 정권이 분명하다는 시각, 군(郡)의 수령을 왕(王)으로 칭하는 것이 큰 무리는 아니므로 낙랑군으로 보아야 한다는 시각, 낙랑군의 지배자가 혼란을 틈타 잠시 왕을 칭했을 뿐이라는 시각 등이 있으나 어느 주장에도 확실한 근거는 없다.
  2. 대무신왕#낙랑 정벌에 자세한 내용이 있다.
  3. 권오중, 《낙랑군연구》, 일조각, 1992
  4. 문안식, 〈삼국사기 신라본기에 보이는 낙랑·말갈사료에 관한 검토〉, 《전통문화연구》5, 1997
  5. 《역사연구》, 조선사회과학원 민족문화연구소 (정확한 권호수, 필자, 연도 등은 불명)
  6. 신채호, 《조선상고사》 /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백제왕조실록》, 웅진닷컴 / 박선희 교수, 〈출토 옷감서 찾은 낙랑공주 '최리왕 낙랑국'〉, 《브레이크뉴스》, 2011년 12월 5일
  7. 낙랑전문가인 오영찬 이화여대 교수는 “낙랑문화는 중국과 고조선 세력의 영향력이 교차하고 융합해서 이룬 독특한 문화”라고 본다. ‘낙랑인’이라는 독특한 종족집단(ethnic group)을 거론하여 “낙랑역사를 우리 역사다, 중국 역사다 하고 재단하는 것은 지나친 단순논리”라면서 “한국 민족 형성의 큰 흐름속에서 봐야 할 것”이라고 견해를 피력하고 있다.
  8. 낙랑은 어느 나라 역사입니까? 경향신문(2013.12.02) 기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