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북해, 덴마크 연안

바다지구 표면에서 소금물로 채워진 부분으로, 얼어붙은 바다는 유빙(流氷)이라고 부른다. 일반적으로 대양과 연결된 넓은 해역을 의미하며, 카스피해사해처럼 육지에 둘러싸인 경우도 바다로 분류하기도 한다. 그 나라가 영유하고 있는 바다는 영해라고 부른다.

바다는 지구 표면의 70.8%를 차지하고 있다. 해양의 면적은 3억 6,105만㎢에 이르고, 해수의 부피는 13억 7,030만㎢에 이른다. 해양의 깊이를 평균하면 4,117m가 되며, 최대 깊이는 11,034m이다.

바다에는 소금이 덮여 있기 때문에 어는점이 평균 섭씨 -1.91도로 담수보다 어는점이 낮지만, 캐나다러시아 등 한대 기후 지역에 위치한 바다는 얼어붙기 쉽다.

바다는 지구상에 최초로 생명이 탄생한 곳이며, 플랑크톤, 해조류, 어류, 포유류, 파충류, 갑각류 등의 많은 생명체가 살고 있다. 해양은 옛날부터 인간 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맺어 왔다.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이고 풍부한 수산 자원을 가진 한국의 경우도 기후 등 이루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영향을 받아 왔다. 바다가 없는 나라는 내륙국이라고 부르고 바다가 없는 지역은 내륙 지역(일명 내륙주)이라고 부른다.

기원[편집]

해양의 기원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는데, 대체로 다음과 같은 설이 받아들여지고 있다.

  • 바닷물은 화산 활동 등에 수반하여 온천이나 화산 증기와 같은 형태로 지표에 도달한, 지구 내부에서 나온 물이 지구 표면의 움푹한 곳에 괸 것이다.
  • 해분(海盆)은 원래 지구 표면에는 하나의 대륙과 하나의 대양분(大洋盆)이 있었는데, 대륙이 여러 개로 갈라져 지구 표면을 떠돌아다닌 결과 오늘날에 볼 수 있는 것과 같은 해분의 배열이 결정되었다[1].

생태 환경[편집]

해양은 많은 동물의 개체군에게 한결같은 환경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해양을 이루고 있는 환경 요소는 매우 복잡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데, 이와 같은 복잡한 환경 속에서 현존하고 있는 각 동물종은 오랜 세월을 지나오는 동안에 적응하면서 진화해 온 것이다. 또 환경은 물리·화학·지리·역사적인 비생물적인 환경뿐만 아니라 생물 상호 간의 관계도 그 자체가 중요한 해양 환경이 되는데, 이와 같이 생물들은 서로 영향을 미치면서 비생물적인 환경 속에서 생활하고 있다.

한반도 부근의 바다[편집]

가장 최근의 빙하기 이후 한반도가 '반도'가 된 것은 해수면 상승으로 황해와 동해가 생성된 약 2만 ~ 1만 년 전 이후이다.

지형 구분[편집]

바다의 혜택[편집]

인류가 바다에서 얻는 혜택은 다음과 같다.

환경 조절의 기능[편집]

  • 대류 순환을 위한 수증기 제공
  • 막대한 열에너지 저장, 순환
  • 이산화탄소의 흡수

식량 자원[편집]

원양, 대륙붕, 개펄 등을 통하여 식량 또는 연구 자원으로서 다양한 해양 생물을 제공한다.

다른 천체의 바다[편집]

지구 외에 바다를 갖고 있다고 추정되는 태양계 내의 다른 행성이나 달이 있다. 단, 바다를 구성하는 것은 액화된 메탄이 등으로 지구와 같은 물이 아닌 경우도 있다.

  • 의 바다는 오래전에 용암이 굳어서 된 지형이며, 실제로는 액체로 채워져 있지 않다.
  • 화성에서는 과거에 물이 흐른 흔적이 발견되었다.

주석[편집]

  1. 이와 같은 생각을 대륙표이설(大陸漂移說)이라 하여, 반대설도 많지만 지금으로서는 주류적인 가설이 되어 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