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좌표: 북위 35° 0′ 동경 123° 0′  / 북위 35.000° 동경 123.000° / 35.000; 123.000

한반도 주변 바다의 이름

황해(黃海)는 태평양의 일부로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 연안의 바다이다. 황하의 토사가 유입되어 바다의 색깔이 누런 빛을 띄기 때문에 황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대한민국에서는 서해(西海),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조선서해(朝鮮西海)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프랑스 지도 제작자 당빌이 만든 신중국지도첩(1737년)에 표기된 ‘황해’(프랑스어: Hoang Hai ou Mer Jaune)가 국제 표준으로 쓰인다. 대한민국에서도 교과서 등에 ‘황해’라고 기술하고 있다.

지리[편집]

총 면적은 약 38만㎢이며, 평균수심은 약 45m이다. 최대수심은 100m를 넘지 않고 조수간만의 차가 심하다. 겨울여름 수온 차가 매우 심하며, 담수의 유입이 많고 수심이 얕은 이유로 황해 북부 서조선만과 중부 경기만 일부 지역, 가장 고위도 지역인 랴오둥 만은 겨울에 얼어붙기도 한다.

황해는 전라남도 해남 반도 남쪽 끝부터 제주도까지를 경계로 동해[1][2]와 나뉘고, 제주도 서쪽 끝부터 장강(양쯔 강) 하구까지를 경계로 동중국해와 나뉜다.

황해로 흐르는 강[편집]

한반도중화인민공화국로부터 황해로 흐르는 주요 강은 다음과 같다.

자원[편집]

수산자원[편집]

  • 황해는 전부가 대륙붕에 해당되어 수심이 얕은 편이며, 난류와 한류가 만나는 곳으로 어장이 풍부하다.
  • 한반도의 황해 연안에는 갯벌모래사장이 발달하였다.

지하자원[편집]

발해만에서 여러 유전이 발굴되었으며, 천연 가스도 상당량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역사[편집]

선사시대[편집]

약 2만 년 ~ 1만 2천 년 전의 빙하기 (한반도의 구석기 시대)에는 해수면이 현재보다 120m 가량 낮아, 황해 전 지역은 큰 강이 흐르는 평야였으며, 황해로 흘러드는 강들은 이 강의 지류로 여겨진다. 이후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바다가 차츰 넓어졌다.

황해를 중심으로 한 해안과 에는 물고기, 조개, 해조류 등의 각종 해산물을 포획·채취하여 양식으로 활용한 흔적이 남아 있다.

교역[편집]

삼국시대 이전부터 한국은 이미 황해를 통한 중국과의 교역이 활발하였다. 신라 말에는 장보고가 무역로를 독점하고 해상왕으로 불리기도 했다.

해전[편집]

역사시대 이후로 많은 해전이 기록되었다.

지도[편집]

아시아의 주요 지리
황해
v  d  e  h아시아의 주요 지리

주석[편집]

  1. 전라남도 해남군부터 부산광역시 해운대구까지의 바다를 대한민국에서는 남해라고 지칭하나, 국제 수로 기구에서는 이 해역을 동해에 포함시킨다.
  2. 해양과 바다의 경계(Limits of Oceans and Seas) 제3판 지도, 국제 수로 기구, 1953년 발행.

같이보기[편집]

참고문헌 및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