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빨강점은 이 안장모양 도식의 허리지점, 초록선은 가장 낮은 고도를 최단거리로 통과하는 길이다. 대부분의 고갯길은 이런식으로 위치한다.
영동고속국도 대관령 1터널.
오늘 날, 터널을 뚫어 거리를 단축시키며 개통된 도로는 과거의 고개길보다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게 해준다.

고개(Mountain Passes)는 산으로 가로막힌 두 지역을 넘어가는 길목으로, 두 지역을 이어주는 중요한 길이다. 물자와 사람이 자유롭게 이동할 필요성에 의해 고개가 생겨났다. 한국의 지명 중에서 고개를 나타내는 말로 고유어에는 고개, 가 있고 한자어로는 령(嶺), 현(峴), 치(峙) 등이 있다.

고개는 군사적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특히 험준한 산악지대의 고개는 군사적 거점으로 활용 가능하다.[1] 또한, 산악지형의 국경지대의 경우 고개에 국경 검문소나, 세관등을 설치해 운용하기도 한다.

오늘날에는 토목 공사를 통해 터널을 건설하거나, 산을 일부 깎아내는등의 방법을 동원하여 과거보다 좀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도록 길을 만들고 있다.

나라별 고개[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한국의 고개[편집]

같이 보기[편집]

사진첩[편집]

참조[편집]

  1. 파키스탄軍, 스와트협곡 일대 장악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