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유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포유류
Mammal Diversity 2011.png
수컷 사자(Panthera leo)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아문: 척추동물아문
상강: 사지상강
강: 포유강
(Mammalia)
Linnaeus, 1758
아강

포유류(哺乳類) 또는 젖먹이 짐승척삭동물문의 한 강인 포유강(학명: Mammalia)에 속하는 동물을 통틀어 부르는 말이다. 암컷에게는 새끼에게 양분을 공급할 젖을 만들어내는 유선이 있다. 대부분 몸에 털이 나 있고, 털이 변형된 비늘이나 가시가 있는 것들도 있다. 에서 체온혈액 순환을 조절하는 온혈동물이다. 생물 분류 방법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29목 153과 1200속 약 5400종에 이르는 동물을 포함한다.[1]

특징[편집]

  • 포유류의 가장 큰 특징은 젖샘이 있어서, 수유를 한다. 물론 다른 소수의 동물에게서도 젖샘과 비슷한 것은 있다.
  • 알을 낳는 단공류를 제외한 모든 포유류는 태생이다. 이것을 기준으로 다시 나누어 태반이 없는, 유대류와, 태반이 있는 유태반류로 다시 나눈다.
  • 포유류 외에도 새끼를 낳는 동물이 몇 있다. 열대어 구피, 바닷물고기 망상어, 망치상어가 대표적이다. 그렇지만 이들은 뱃속에서 알을 부화시켜 새끼를 낳는 난태생이므로, 태생을 하는 포유류와는 다르다. 극소수의 동물실러캔스, 진디등이 태생을 하는데, 이것은 매우 드문 예외이다.
  • 모든 포유류가 온혈동물이기는 하지만 조류도 마찬가지이므로, 이것만으로는 포유류의 정의로 적합하지않는다.
  • 보통은 로 덮여있으나 유린목은 털이 비늘로 변화하였고, 단공목의 한 종류인 가시두더지고슴도치목고슴도치는, 털이 가시로 변해 있다. 모든 포유류 - 영장류, 특히 인간-는 두뇌의 의존도가 크고 신체에 비해 커다란 두뇌를 가지고 있다. 예를 들어 같은 크기의 파충류와 비교할 때 포유류의 두뇌는 파충류의 약 네 배에 달한다.[2] 6500만년 전 소행성의 충돌로 공룡이 멸종한 뒤 포유류가 번성했을 때 초기 종들이 야행성이었던 탓에 시각만이 아니라 촉각, 후각, 청각 등의 감각으로 전해지는 정보를 처리하기 위해 더 큰 두뇌가 필요했다. 예를 들어 침팬지는 시각보다 청각적 정보를 통해 추론을 이끌어내는 데 더 능하다.[3]

분류[편집]

사족상강 (Tetrapoda)에는 다음과 같은 동물이 있다.

국가별 포유류[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대한민국[편집]

한국에 서식하는 포유류는 약 8목 80종이다 [4]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2005년 11월 16일) Wilson, D. E., and Reeder, D. M. (eds): 《Mammal Species of the World》, 3rd edition, Johns Hopkins University Press. ISBN 0-801-88221-4
  2. 피터 왓슨, 《생각의 역사1》(들녘, 2009) 50쪽 ISBN 978-89-7527-836-5
  3. Steven Mithen, 《The prehistory of the Mind》(London: Thames & Hudson, 1996) 238쪽
  4.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한국의 서식 포유류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