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죽음의 조(영어: Group of death 그룹 오브 데스[*], 일본어: 死の組 시노쿠미[*])는 다단계 토너먼트의 용어 중 하나로, 조에 전체 토너먼트에서 강팀으로 평가되는 팀의 수가 다음라운드로 진출할 수 있는 팀들의 수보다 많을 때에 쓰인다. 그에 따라, ‘죽을 힘을 다해야 진출할 수 있는 조’의 의미로 쓰이며, 조별 리그전에서 최소한 1팀은 ‘죽음의 조’에서 필히 탈락하게 된다. 이 비공식적인 용어는 FIFA 월드컵 본선의 조별 리그전에서 처음으로 도입되었으며, 현재 축구 토너먼트 뿐만 아니라 다른 스포츠에서도 쓰인다.

조별 리그 추첨이 끝난 후, 진짜 죽음의 조가 어느 조인지에 대한 토론이 언론들 사이에서 일어난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우선, 경쟁자들의 상대적 세력에 대한 일반적인 토론; 그러나, "죽음의 조"에 대한 공식적인 뜻은 존재하지 못한다. 때로, 이 뜻은 단순히 가장 강력한 팀들이 모인 조라는 뜻도 있으며, 최소한 한조는 그러한 조가 있다는 것이고, 다른 뜻인 상대적 세력차가 적은 조로, 이에 따라 한 대회에 하나의 죽음의 조가 아니라 여러개의 조가 죽음의 조로 선정될 수 있다. 이 표현은 언론의 상투 문구[1][2][3]나 지나친 단순화[4][5]에서 유래되었다.

어원[편집]

1958년 FIFA 월드컵에서 4조를 스웨덴어로 '거인들의 전투'(giganternas kamp)로 표현한 것이 그 시초라고 할 수 있다.

1970년 FIFA 월드컵 당시 3조를 멕시코의 언론인이 스페인어죽음의 조(El Grupo de la Muerte)라고 하였다. 그리고 이후 1982년 FIFA 월드컵 C조 역시 멕시코에서 죽음의 조라고 불렀다.

1986년 FIFA 월드컵 당시 우루과이 감독이었던 오마르 보라스가 자신의 조를 죽음의 조라고 심경을 표현하던 것으로 유명해졌다.. 이는 각국으로 퍼져 나가 공통된 표현으로 쓰고 있다.

죽음의 조로 불렸던 조[편집]

남자 축구[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각주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5년 10월 23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FIFA 월드컵[편집]

UEFA 유럽 축구 선수권 대회[편집]

UEFA 챔피언스리그[편집]

AFC 챔피언스리그[편집]

AFC 아시안컵[편집]

2007년 AFC 아시안컵은 모두가 죽음의 조였다[6]. 한 축구 대회에서 모든 조가 죽음의 조인 것은 사상 최초이다.

  1. 조별 리그 모두 전반전으로 최종전에서야 가려졌고, 이라크, 일본, 이란도 처음부터 승리하지 못한 반면, 태국, 오만, 베트남, 카타르, 중국, 인도네시아, 바레인 등이 1,2차전부터 승리를 하였다. 그러나 최종전에서는 정작 8강 진출을 못하였고, 이라크, 일본, 이란이 8강에 진출에 성공하였다.
  2. 오스트레일리아는 2차전까지 1무 1패로 탈락 위기에 몰렸으나 최종전에서 4:0으로 크게 승리하여 간신히 8강 진출에 성공했다.
  3. 대한민국은 최종전에서 인도네시아를 이겼어도 바레인사우디아라비아를 비겼으면 탈락이였다. 이유는 당시 AFC 아시안컵에서는 승점이 같으면 승자승원칙을 먼저 보기 때문이었다. 대한민국바레인이 최종 결과가 승점 4점이 되지만 맞대결에서 바레인이 승리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종전에 사우디아라비아바레인을 잡아주는 덕에 8강에 나갔다.

하계 올림픽[편집]

컨페더레이션스컵[편집]

UEFA 네이션스리그[편집]

여자 축구[편집]

AFC 여자 아시안컵[편집]

출처[편집]

  1. Pickstone, Jon; Ben Franklin (2006년 1월 27일). “Groups of death, Chop Suey and other soccer clichés”. 《The Limey》. SI.com. 2009년 12월 4일에 확인함. 
  2. Paul, Ian (1992년 11월 23일). “Dutch can live in the Milan 'Group of Death'”. 《The Herald》 (Glasgow). 10면. If that notorious nickname of 1986, "The Group of Death," which was used to describe Scotland's section in the World Cup finals in Mexico, was the child of an over-enthusiastic hack, three of the teams in Group B of the Champions' League would consider it a mild moniker for their section. 
  3. Lovejoy, Joe (1993년 12월 21일). “Republic miss comfort zone; Germany's easy group ride makes them clear favourites”. 《The Independent》 (London). 32면. American television, leaving no cliche unturned, promptly christened it the group of death. 
  4. Harrell, John (1994년 6월 16일). “Mix of talent, tactics make for most intriguing quartet”. 《USA Today》. 8C면. Many refer to Group E at this summer's World Cup as the "Group of Death." It's the strongest by far of the six four-team alignments, and at least one well-regarded team thus will not advance to the second round. The characterization might be a bit harsh. Perhaps the "Group of Surprises" is a better term. 
  5. Hawkey, Ian (2006년 6월 4일). “African dream lives in Ivory tower”. 《The Sunday Times》. 2009년 12월 4일에 확인함. The Group of Death has always been an ugly misnomer, although as every big tournament now seems obliged to identify its corpses early, the World Cup has to have one.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6. 이변과 반전의 연속…모두 ‘죽음의 조’ 2007-07-19 1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