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키아 학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힌두교

옴(AUM): 힌두교에서 부르는 깨닫는 소리
니야야 · 미맘사 · 바이셰시카 ·
베단타 ·
삼키아 · 요가
관련 항목

힌두교 만(卍)

삼키아 학파(Sāṃkhya 學派) 또는 상키아 학파힌두교의 정통 육파철학 중의 하나로, 불교 경전 및 논서에서는 수론파(數論派)로 한역(漢譯)되어 불리고 있다.[1] 힌두교의 전통에 따르면, 삼키아 학파의 시조는 카필라(Kapila: BC 4~3세기)이다.[1] 그러나 현존하고 있는 가장 오랜 원전은 이스바라크리슈나(Iśvarakṛṣṇa · 자재흑 · 自在黑: AD 4세기 또는 3세기)의 《삼키아송(Sāṁkhya Kārikā)》이다.[2]

삼키아 학파는 힌두교의 정통 육파철학 중 가장 오랜 학파이다.[1] 산스크리트어 삼키아(सांख्य · Sāṁkhya)의 문자 그대로의 뜻은 "숫자(Number)"로,[3] 이 때문에 삼키아 학파는 수론파(數論派)로 한역되었다. 이 때의 수(數)는 숫자 자체가 아니라 "수열 또는 나열(enumeration)"을 의미하는데, 즉 삼키아 학파(수론파)라는 명칭은 우주의 전개 원리들을 순차적으로 나열하고 있기 때문에 붙여진 명칭이다.[3]

삼키아 학파에서는 두 가지 근본 원리인 푸루샤(神我 · Cosmic Spirit)와 프라크리티(自性 · Cosmic Substance)를 포함한 총 25가지의 우주적 전개 원리들을 통해 우주를 구성하고 있는 여러 계층적 구성 부분들을 밝히고 있으며 또한 우주의 전개와 해체를 설명하고 있다.[1][3][4] 그런데, 힌두 철학자들에 따르면, 이러한 25가지의 우주적 전개 원리들을 보여주는 삼키아 학파의 철학은 이론에 그치고 마는 형이상학적 담론 또는 사색이 결코 아니며, 뚜렷한 목적을 가지고 제공되는, 존재인간우주에 대한 철학적 설명 또는 견해이다.[5] 삼키아 철학의 목적(비참)의 원인을 영원히 제거할 지식을 제공하여서 영혼속박으로부터 벗어나게 하려는 것("모크샤 · 해탈")이다.[5]

철학 개요[편집]

삼키아 학파는, 우파니샤드의 철학자인 우다라카(Uddalaka Aruni)의 1원론적(一元論的) 철학인, (有: sat)가 정신(스피릿)적인 원리이면서 동시에 물질(질료) 전개의 원리라는 견해를 비판하고 정신(스피릿)적 원리로서의 푸루샤(神我 · Cosmic Spirit)와 질료적인 원리로서의 프라크리티(自性 · Cosmic Substance)라고 하는 서로 별개인 두 가지 근본 원리 또는 실체에 의거하여 세계가 전개되고 해체된다는 2원론을 수립하였다. 처음에는 이 2원론을 통일하는 최고신으로서의 브라만(梵)을 시인하고 유신론에 바탕을 두었으나 후에는 이를 부정하고 무신론2원관이 되었다.[1]

삼키아 학파에 따르면, 푸루샤(神我 · Cosmic Spirit)는 순수의식으로서 아무런 작용도 하지 않고 다만 프라크리티(自性 · Cosmic Substance)를 관조(觀照)할 따름이다. 그러나 질료인(質料因)인 프라크리티물질(질료)을 전개하는 힘을 지니며 그 결과로서 나오는 물질은 구성의 우열에 따라 차이가 생겨나고 푸루샤와 결합하여 개체(아함카라 · Ahamkara)가 된다. 개체(아함카라 · Ahamkara)의 세계는 (苦)인데, (苦)는 푸루샤프라크리티의 결합에 기인한다. 그러므로 푸루샤프라크리티를 자기 자신으로 동일시 하지 않는 상태에 이르는 것이 해탈(解脫)이다. 그렇지만 푸루샤는 불변순수(不變純粹)이기 때문에 해탈에 의한 변화는 없다. 해탈을 위한 푸루샤(智), 즉 아트마 즈냐나를 얻기 위해서는 요가의 수행(修行)이 강조되었다.[1]

푸루샤프라크리티를 두 가지 최고 원리로 하는 삼키아 학파의 이원론적 철학은, (理)와 (氣)를 두 가지 최고 원리로 하는 중국 및 한국 철학이기이원론(理氣二元論)과 그 견해가 유사하며, 서양철학의 경우 데카르트의 레스 코그니탄스(res cogitans: 생각하는 자 또는 사유를 속성으로 하는 실체)와 레스 엑스텐사(res extensa: 연장하는 자 또는 연장을 속성으로 하는 실체)의 심신이원론(心身二元論)과 유사하다. 푸루샤의 개념은 서양의 밀교 중의 하나인 헤르메스주의에 대한 견해 중에서 이 모든 에서 벗어나 있는 지고한 선(Supreme Good)이라는 개념과 유사하다. 반면 헤르메스주의에 대한 견해 중에서 이 선과 악을 포괄하는 전체 존재라는 헤르메스주의의 개념은, 삼키아 철학의 기초가 되었던 우파니샤드의 철학자 우다라카1원론적(一元論的) 철학과 유사하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힌 두 교 > 힌두교 > 힌두교 전사(前史) > 상키아 학파,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2. 동양사상 > 동양의 사상 > 인도의 사상 > 정통바라문 계통의 철학체계 > 삼키아설,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3. Bernard (1947), p. 61
  4. Bernard (1947), p. 70
  5. Bernard (1947), pp. 66-67

참고 문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