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신(精神)은 육체나 물질에 대립되는 영혼이나 마음, 사물을 느끼고 생각하며 판단하는 능력 또는 그런 작용, 마음의 자세나 태도, 사물의 근본적인 의의나 목적 또는 이념이나 사상 등을 가리키는 말이다.[1]

용례[편집]

영혼[편집]

정신은 관습적으로 육체물질에 대립하는 영혼을 가리키는 말로 사용되어 왔다. 대다수의 종교는 육체에 대립되는 정신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 정령, 신령, 성령과 같은 존재가 그것이다.[2]

마음[편집]

심리학에서 정신은 마음의 작용을 나타내는 말로 쓰인다. 프로이트는 정신의 작용을 리비도, 자아, 초자아 등으로 분석하여 프로이트 이론을 따르는 심리학을 정신분석학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념[편집]

정신은 “민주주의 정신”과 같이 개인이나 집단이 갖는 이념과 사상에 대한 태도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고고학[편집]

토론토 퀸스 대학교의 심리학 교수인 멀린 도날드(Merlin Donald)는 우리가 다루고 있는 시기, 즉 40~50만 년 전이 역사상 가장 중대한 단계였다고 말한다. 그는 현대 정신이 발달해온 단계를 넷으로 구분하고 각 단계들 사이에 세 차례의 이행기를 삽입했다. 첫째는 원숭이에게서 볼 수 있는 "에피소드" 사고의 단계다. 원숭이들은 환경에 단기적으로 반응하며, "전적으로 현재에 기반해" 살아간다. 따라서 삶은 구체적인 에피소드의 연속이고, 특정한 맥락의 특정한 사건만 기억한다. [3] [4]

철학[편집]

  • 고대 그리스 철학 이후 서양 철학에서 정신은 형이상학의 주된 주제 였다. 서양 철학에서 정신은 종종 과 같은 성질의 것으로 취급되었다.
  • 인도 철학에서 정신은 생명의 본질로 다룬다. 힌두교아트만은 육체보다는 정신을 우위에 둔 사상이다. 불교에서 정신은 불구부정 부증불감(不垢不淨 不增不減)[5]의 존재로 여겨진다.
  • 유교에서 정신은 경원의 대상이었다. 공자는 하늘의 이치를 예(禮)의 준거로 제시하였으나 괴력난신에 대해 이야기하거나 사후 세계에 대해 이야기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보았다.[6]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표준국어대사전.
  2. 정령꾸란수라 중 하나인 알지니 항목, 성령기독교 항목을 참조. 신령은 산신령과 같은 동양 고유의 믿음이다.
  3. 피터 왓슨, 《생각의 역사1》(들녘, 2009) 57쪽 ISBN 978-89-7527-836-5 "토론토 퀸스 대학교의 심리학 교수인 멀린 도날드(Merlin Donald)는 우리가 다루고 있는 시기, 즉 40~50만 년 전이 역사상 가장 중대한 단계였다고 말한다. 그는 현대 정신이 발달해온 단계를 넷으로 구분하고 각 단계들 사이에 세 차례의 이행기를 삽입했다. 첫째는 원숭이에게서 볼 수 있는 "에피소드" 사고의 단계다. 원숭이들은 환경에 단기적으로 반응하며, "전적으로 현재에 기반해" 살아간다. 따라서 삶은 구체적인 에피소드의 연속이고, 특정한 맥락의 특정한 사건만 기억한다. "
  4. ISBN 978-89-7527-836-5 "중기 구석기시대란 네안데르탈인과 제5형태의 돌도끼, 돌칼이 존재했던 시기, 즉 BP - before the present- 25~6만 년을 가리킨다. "
  5. 더럽혀질 수도 깨끗해질 수도 없고 더할 수도 뺄 수도 없다는 뜻. 반야심경의 한 구절 이 구절에 대한 에세이
  6. 논어》〈선진제십일〉에서 공자는 사후 세계를 묻는 계로에게 “삶도 알 수 없는데 죽음을 어찌 알랴?”(曰未知生 焉知死)고 대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