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개토왕릉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광개토왕릉비
광개토왕릉비
광개토왕릉비의 탁본
광개토왕릉비 복제품

광개토왕릉비(廣開土王陵碑)는 현재 중화인민공화국 지린 성 지안 현 퉁거우에 있는 고구려 제19대 광개토왕의 능비이다.

개설[편집]

414년 광개토왕의 아들 장수왕이 세웠으며, 응회암(凝灰岩) 재질로 높이가 약 6.39미터, 면의 너비는 1.38~2.00m이고, 측면은 1.35m~1.46m지만 고르지 않다. 대석은 3.35×2.7m 이다.네 면에 걸쳐 1,775자가 화강암에 예서로 새겨져 있다.[1] 그 가운데 150여 자는 판독이 어렵다. 내용은 대체로 고구려의 역사와 광개토왕의 업적이 주된 내용이며, 고구려사 연구에서 중요한 사료(史料)가 된다. 또한 전한(前漢) 예서(隸書)의 서풍으로 기록되어 있어 금석문 연구의 좋은 자료가 된다.

이 비석은 조선 후기까지 확인된 적은 없었다. 그러다가 만주에 대한 봉금제도가 해제된 뒤에야 비로소 발견되었다.섹스

내용[편집]

비석이 발견된 소식이 알려지자 여러 서예가나 금석학자들이 탁본을 만들었는데, 사람들이 보다 정교한 탁본을 만들기 위해 불을 피워 비석 표면의 이끼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비면의 일부가 훼손되었고, 또한 석회를 발라 비면을 손상시킴으로써 이후 연구에 논란을 일으켰다. 특히 광개토왕릉비의 신묘년조는 아직도 큰 논란거리가 되고 있다.

비석은 대체로 세 부분으로 나뉜다. 고구려의 건국부터 광개토왕까지의 역사를 다룬 첫째 부분은 묘비 제1면 1행에서 6행까지이다. 광개토왕의 정복 전쟁을 기술한 둘째 부분은 제1면 7행부터 3면 8행까지이다. 능비의 건립 및 수묘인에 관한 마지막 부분은 제3면 8행부터 제4면 9행까지이다.

건국 역사와 광개토왕의 생애[편집]

아! 옛날 시조 추모왕께서 처음으로 (나라의) 기틀을 세우셨도다. (추모왕은) 북부여 출신이시니, 천제(天帝)의 아들이시고 어머니는 하백의 따님이시다. 알을 가르고 세상에 내려오시니 나면서부터 성스런 [덕]을 갖추셨도다.

[내용 훼손..] 수레를 타고 순행(巡幸)하며 남쪽으로 내려가시는데, 부여의 엄리대수(奄利大水)를 지나게 되었다. 왕께서 대수의 나루에 이르셔서 "나는 하늘의 아들이다 어머니가 하백의 따님인, 추모왕이다. 나를 위하여 갈대를 잇고 거북을 띄워라"고 말씀하시었다. 그 말씀에 따라 바로 갈대가 이어지고 거북들이 떠오르자, 건너셨도다. 비류곡(沸流谷) 홀본(忽本) 서쪽에서 산 위에 성을 쌓고 도읍을 세우셨도다.

세속의 지위를 즐겨하지 않으시자, 하늘이 황룡을 내려 보내 왕을 맞이하셨도다. 왕께서는 홀본 동쪽 언덕에서 용머리를 딛고 하늘로 올라가시며, 세자 유류왕(儒留王)에게 도로써 잘 다스리라고 유언하셨도다.

대주류왕(大朱留王)께서 (나라의) 기틀을 이어 받으시고, 그 뒤를 이어 , 십칠세손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에 이르렀도다. 열 여덟 살(391년)에 왕위에 올라 연호를 영락(永樂)이라 했다. 태왕(太王)의 은택은 하늘에 두루 미쳤으며, 위무(威武)는 온 세상에 떨쳤도다. (태왕이) [나쁜 무리]을 쓸어 없애고 나라를 두루 편안하게 하시니 나라가 부강하고 민호(民戶)가 불어나며 오곡이 풍성하게 익었도다.

하늘이 돌보지 않아 서른 아홉 살(412년)에 세상을 떠나 나라를 버리시었도다. (그 뒤) 갑인년(414) 9월 29일 을유(乙酉)일에 산릉(山陵)으로 옮기었도다. 이에 비를 세우고 훈적을 새겨 후세에 알리고자 하니, 그 기록은 다음과 같다[2].

정복전쟁 부분[편집]

() 안은 보충 설명, [?]는 훼손으로 알 수 없는 부분이다.

395년 기사 : 영락[3] 5년, 때는 을미년이었다. 왕은 비려가 [붙잡아간] 사람들을 귀환시키지 않자 몸소 군대를 인솔하고 토벌에 나섰다. 부산을 지나 염수의 상류에 이르러 3개 부락, 6,700 영(營)을 격파하고, 수없이 많은 소와 말, 그리고 양떼를 노획하였다. 거기서 돌아오면서 양평도를 거쳐 동쪽으로 와 [유]성, 역성, 북풍에 이르렀다. 왕은 사냥을 준비시켰다. 그리고 국토를 즐기며 시찰하고 사냥도 하며 돌아왔다.

396년 기사 : (영락 6년, 병신년) : 백잔신라는 옛날에 속민이었기에 조공을 해왔다. 그런데 신묘년(391년)부터 백잔과 왜와 (연합하여 신라로 쳐들어가) 그들의 백성으로 삼으려 했다.그 결과 영락 6년에 왕이 몸소 수군을 이끌고 백잔국을 토벌했다. 우리 군사가 백잔의 국경 남쪽에 도착하여, 일발성, 구모로성, 각모로성, (중략), 종고로성, 구천성을 공격하여 취했으며, 어느덧 백잔의 도성(위례성)에 근접하였다. 그러나 백잔은 항복하지 않고 군사를 동원하여 덤볐다. 왕의 위엄이 크게 노하셔서 아리수(한강)를 건너 백잔성으로 진격시켰다. 백잔의 병사들이 퇴각하여 도망치니, (태왕이) 곧 (백잔)성을 포위했다. 그러자 백잔의 군주(아신왕)는 방도를 구하지 못하고 남녀 생구 1천 명과 세포 1천 필을 바치고 왕 앞에 무릎을 꿇고 맹세하였다. "지금부터 이후로 영원토록 노객(신하)이 되겠습니다." 이에 태왕은 은혜를 베풀고 이전의 잘못을 용서하고 그가 후에도 성의를 다하며 순종하는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이번에 모두 백잔의 58개 성, 7백 개 촌을 얻었다. 또한 백잔주의 아우와 대신 10인을 데리고 출정했던 군대를 이끌고 도성으로 돌아왔다. (논란 부분을 참고할 것)

398년 기사 : (영락 8년, 무술년) : 8년 무술년에 일부 군대를 백신 토곡에 보내 순찰하도록 했다. 그 결과 막신라성, 가태라곡의 남녀 3백여 명을 잡아왔으며, 이로부터 조공하고 정사를 보고해 왔다.

399년 기사 : (영락 9년, 기해년) : 9년 기해년에 백잔이 맹세를 위반하고 와 화통하였다. 이에 왕은 평양으로 내려가 순시했다. 그러자 신라가 사신을 보내 왕에게 아뢰기를 그 나라(신라)에는 왜인이 가득하여 성들을 모두 파괴하고, 노객(신라 왕인 내물왕)을 천민으로 삼았으니, 왕에 의탁하여 명령을 청한다고 하였다. 태왕은 인자하여 그 충성심을 칭찬하고, 사신을 돌려보내면서 밀계를 내렸다.

400년 기사 : (영락 10년, 경자년) : 10년 경자년에 태왕은 교시를 내려 보병과 기병 5만을 보내 신라를 구원하게 했다. 그때 남거성으로부터 신라성에 이르기까지 왜인이 가득했다. 관군이 그곳에 이르자 왜적은 퇴각하였다. 이에 우리가 왜적의 뒤를 추적하여 임나가라의 종발성(김해 분산성)에 이르니 그 성은 즉시 항복하였다. (이에 관군은) 신라인으로 하여금 병사를 두고 지키게 하였다. 신라성, ?성을 장악하니, 왜구가 크게 함락되었다. 성 안에 있던 10분의 9의 신라인들은 왜를 따라가기를 끝까지 거부했다. 이에 신라인으로 하여금 병사를 두고 지키게 하였다. (내용 훼손으로 알 수 없음) 가 궤멸되어 달아났다. 신라인으로 하여금 병사를 두고 지키게 하였다. 지금껏 신라 매금(이사금)은 스스로 와서 명령을 청하고 조공논사하지 않았다. [국강상]광개토경호태왕에 이르러 신라 매금은 명령을 청하고 조공하였다.

404년 기사 : (영락 14년, 갑진년) : 14년 갑진년 그러나 가 법도를 어기고 대방 경계를 침입하였다. 그들은 백잔군과 연합하여 석성에 이르러, (훼손:왜는) 배를 연결하여 (훼손..강을 건너자..) 왕은 몸소 군사를 이끌고 가 토벌하였다. 평양[성]에서 (훼손) 서로 만났다. 왕은 적을 막아서며 대열을 끊고 좌우에서 공격하였다. 왜군은 궤멸되었고, 죽은 적은 수없이 많았다.

407년 기사 : (영락 17년, 정미년) : 17년 정미년에 태왕은 교시를 내려 보병과 기병 5만을 출병시켰다. (훼손) 왕의 군대는 사방 포위작전을 개시했다. 적은 참살 탕진 궤멸되었으며, 갑옷(鎧鉀) 1만여 개와 수를 헤아릴 수 없는 많은 군자기계(군수물품)를 획득했다. 돌아오는 길에 (백잔의) 사구성, 누성, 우불성, [?]성, ???[성] ??[성]를 격파했다.

410년 기사 : (영락 20년, 경술년) : 20년 경술년, 동부여는 옛날 추모왕(동명성왕)의 속민이었으나 중도에 배반하여 조공을 하지 않았다. 왕이 몸소 군대를 이끌고 토벌에 나섰다. 군대가 부여성에 이르자 부여는 거국적으로 두려워하여 굴복했다. 그리고 (훼손:..공물..) 을 바쳤다. 왕의 은덕이 모든 곳에 미치자 환국하였다. 또 그때에 왕의 교화에 감화되어 관군을 따라 미구루압로, 타사루압로, 숙사사압로, ???압로 등이 따라왔다. 무룻 왕은 64개 성, 1400촌을 공격하여 무너뜨렸다. (64개성, 14000촌이 일생동안 업적이라는 설이 있음) [4]

묘지기에 관한 규정[편집]

묘지기 연호(烟戶) 수는 매구여(賣勾余)의 백성 가운데서 국연(國烟)이 2집 간연(看烟)이 3집, 동해고(東海賈)에서는 국연 3집 간연 5집, 돈성(敦城) 백성 가운데서는 4집 모두가 간연, 우성(于城)에서는 간연 1집, 비리성(碑利城)에서는 국연 2집, 평양성(平穰城) 백성 가운데서는 국연 1집 간연 10집, △연(△連)에서는 간연 2집, △성(△城)에서는 간연 2집, 안부련(安夫連)에서는 간연이 22집, 개곡(改谷)에서는 간연 3집, 신성(新城)에서는 간연 3집, 남소성(南蘇城)에서는 국연 1집이다.

새로 들어온 한(韓)과 예(穢) 가운데는 사수성(沙水城)에서는 국연 1집 간연 1집, 모루성(牟婁城)에서는 간연 2집, 두비압잠한(豆比鴨岑韓)에서는 간연 5집, 구모객두(勾牟客頭)에서는 간연 2집, 구저한(求底韓)에서는 간연 1집, 사조성(舍조城)의 한(韓)과 예(穢) 가운데서는 국연 3집, 간연 21집, 고모야라성(古模耶羅城)에서는 간연 1집, 막고성(莫古城)에서는 국연 1집 간연 3집, 객현한(客賢韓)에서는 간연 1집, 아단성(阿旦城)과 잡진성(雜珍城)에서는 합해서 간연 10집, 파노성(巴奴城)의 한(韓) 가운데서는 간연 9집, 구모로성(臼模盧城)에서는 간연 4집, 각모로성(各模盧城)에서는 간연 2집, 모수성(牟水城)에서는 간연 3집, 간저리성(幹저利城)에서는 국연 2집 간연 3집, 미추성(彌鄒城)에서는 구연 1집 간연 11집, 야리성(也利城)에서는 간연 3집, 두노성(豆奴城)에서는 국연 1집 간연 2집, 오리성(奧利城)에서는 국연 2집 간연 8집, 모추성(模鄒城)에서는 국연 2집 간연 5집이다.

백제 남쪽에 사는 한(韓) 가운데서는 국연 1집 간연 5집, 대산한성(大山韓城)에서는 간연 6집, 농매성(農賣城)에서는 국연 1집 간연 7집, 윤노성(閏奴城)에서는 국연 1집, 간연 22집, 고모루성(古牟婁城)에서는 국연 2집 간연 8집, 전성(전城)에서는 국연 1집 간연 8집, 미성(味城)에서는 간연 6집, 취자성(就咨城)에서는 간연 5집, 삼양성(삼穰城)에서는 간연 24집, 산나성(散那城)에서는 국연 1집, 나단성(那旦城)에서는 간연 1집, 구모성(勾牟城)에서는 간연 1집, 어리성(於利城)에서는 간연 8집, 비리성(比利城)에서는 간연 3집, 세성(細城)에서는 간연 3집이다.

국강상광개토경호태왕이 살아계셨을 때 말씀하시기를 "선조 왕들께서는 원근 지방에 사는 구민(舊民)들만 데려다가 무덤을 지키고 청소를 하게 하였다. 나는 구민(舊民)들이 점차 고달퍼져 열악하게 될까 걱정이 된다. 때문에 내가 죽은 뒤 내 무덤을 지킬 자들은 내 스스로 돌아다니며 직접 데리고 온 한(韓)족이나 예(穢)족 들에게 수호·청소하는 일을 맡게 하라"고 하셨다.

그러므로 말씀하신 대로 한족과 예족 220집을 데려오게 하였다. 그러나 이들이 (수묘)법칙을 모를까 염려되어 다시 구민(舊民) 110집을 데려와 새로 온 사람들과 합치니 묘지기 호수가 국연(國烟)30집, 간연(看烟) 300집이 되어 모두 330집이 되었다.

윗대 선조와 선왕(先王)이래 묘에 비석을 갖추지 못하여 묘지기 연호들이 착오를 일으켰다. 국강상광개토경호태왕은 선조와 선왕의 무덤에 모두 비석을 세우고 그 연호(烟戶)를 새겨 착오가 없도록 하셨다. 또 묘지기 제도를 제정하여 앞으로는 묘지기를 서로 팔아넘기지 못하게 하셨다. 아무리 부유한 사람일지라도 마음대로 사지 못하게 하고, 법령을 어기는 자 가운데서 파는 자는 벌주고 사는 자는 법을 만들어 그 자신이 묘지기가 되도록 하였다[2].

신묘년조 논란[편집]

신묘년조 논란은 영락 6년(395년) 기사에 실린 다음과 같은 부분에서 시작된 논란이다.

"百殘新羅 舊是屬民 由來朝貢 而倭以辛卯年來 渡海 破百殘□□□羅 以爲臣民" -백잔과 신라는 예부터 속민으로 조공을 해왔다, 그런데 신묘년(391년)부터 왜가 바다를 건너 백잔[][][신]라를 깨뜨리고 신민으로 삼았다.

이 부분의 내용은 1888년에 일본인 학자 요코이 다다나오쌍구가묵본(雙鉤加墨本)을 바탕으로 한 비문내용을 공개함으로써 세상에 알려졌다. 후에 이 기사는 일본인 학자들에 의해 4세기 후반 진구 황후(신공황후)의 한반도 남부지역 정벌을 입증해주는 증거로 활용되었으며, 이후에는 임나일본부설로 이어진다.

이후 한국인 학자들에 의해 연구가 진행되면서 이 기사에 대한 다른 해석이 등장하였다. 한학자이며 민족주의 역사학자인 정인보는 위 기사의 주어를 "倭"가 아닌 '고구려'로 보고, "신묘년 이래 왜가 도래하자 (고구려가) 바다를 건너 백잔을 치고 신라를 구원하여 신민으로 삼았다."로 해석한다. 이 해석이 현재 주류, 비주류를 가리지 않고 한국인 역사학자 대부분의 해석이다.

나아가 이후 재일 한국인 사학자 이진희가 비문 자체가 조작되었음을 주장하였고, 이형구는 비석 자체를 검토한 바, '倭'라는 글자는 '後'를 조작한 것으로, '來渡海破'라는 글자는 '不貢因破'를 조작한 것으로 주장하여, 비문을 "신묘년 이래 (백제와 신라가) 조공을 하지 않으므로, 백잔과 신라를 치고 신민으로 삼았다."라고 해석했다.

재야사학박영규는 비문조작설은 부정하면서, 두 가지의 비문 해석이 모두 가능하다고 주장한다. 19세기 일본인 학자들의 주장처럼 왜가 백제와 신라를 신민으로 삼았다는 것은 백제 공격을 위한 광개토왕의 정당화작업으로 볼 수 있으며, 이후 민족주의 역사가들에 의한 해석은, 광개토왕이 본거지인 요동 지방에서 백제의 도성이 있는 한강 지역을 바로 공략하기 위해 수군을 동원했다고 해석할 수 있다는 것이다.[5]

김병기는 '渡海破(도해파)' 부분이 정상적 비문과 다르며, 획의 부분을 따졌을 때, 원래 글자는 '入貢于(입공우)'라고 주장했고,[6] 중국의 경철화(耿鐵華)는 '來渡海破'의 海에서, 부수인 삼수변(氵)이 종선 밖의 부분에 위치 있음을 통해 '海'가 아니라 라고 주장했다.[7]

같이 읽기[편집]

주석[편집]

  1. 한국금석문 종합영상정보시스템
  2. 고구려 발해 학회
  3. 광개토왕의 연호. 二九登祚爲永樂(18세에 왕위에 올라 연호를 영락이라 했다)
  4. 광개토왕릉비 설명과 원문 해석 등 참조.
  5. 박영규, 《한권으로 읽는 고구려왕조실록》, '광개토왕실록'
  6. 일본은 광개토왕릉비를 이렇게 조작했다., 2005.05.25, 한겨레
  7. 이도학, 《살아있는 백제사》, '광개토왕릉비문에 보이는 전쟁기사 속의 백제', 379p 말미- 380p 초엽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