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악 3호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악 3호무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국보

묘주의 초상화
종목 국보 제67호
시대 고구려
주소 황해남도 안악군 오국리

안악3호분(安岳3號墳)은 황해남도 안악군에 위치한 고구려 고분이다. 벽화와 비문으로 알려져 있고 고구려 고분군의 일부이다. 제작년도는 357년으로 추정되었다.

1949년에 처음으로 발견되었는데, 이미 가치가 높은 보물들이 도굴된 뒤였다. 벽화는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으며, 벽화 속의 남자와 여자는 고풍스러운 옷을 입은 채로 그려져 있었다. 고분의 입구에는 7행 68자로 동수라는 장군에 대한 글이 써져있으며, 말각조정이라는 고구려 특유의 고분방식을 사용하였다.

구조[편집]

현무암과 석회암의 큰 판석으로 짜여진 돌방무덤으로 남쪽인 앞으로부터 널길·연실·앞방·뒷방으로 형성되며, 앞방은 좌우에 조그만 옆방이 하나씩 달려 있어 좌우 너비가 커지고 있다. 한편, 앞방과 뒷방은 4개의 팔각돌기둥으로 구분되어 서로 투시할 수 있고, 주실 즉 뒷방은 동벽과 뒷벽의 안쪽에 판석벽과 돌기둥을 각각 세워 회랑부를 만들고 있다. 그리고 각방의 천장은 네 귀에 각각 삼각형 돌을 얹어 천장공간을 좁히기를 두 번 반복하고 그 위에 뚜껑돌을 얹는 모줄임천장으로 되어 있다. 이것은 한국에서 현재까지 알려진 가장 오랜 모줄임천장이다.

벽화[편집]

벽화는 널길벽에 위병, 앞방의 동쪽 옆방에 부엌·도살실·우사·차고 등, 서쪽 옆방에 주인공 내외의 좌상, 앞방 남벽에 무악의장도와 묵서묘지, 뒷방 동벽·서벽에 각각 무악도, 회랑벽에 대행렬도가 그려져 있다. 결국 벽화내용은 무악대와 장송대에 둘러싸인 주실 앞에 주인 내외의 초상도를 모신 혼전과 하인들이 있는 부엌·우사·마구고 등을 두고 맨 앞은 위병이 지키는 설계로, 이것은 왕·귀족·대관들의 생전주택을 재현시키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벽화는 벽의 면적 81㎡, 천장의 면적 58㎡나 되는 넓은 널방에 가득 차게 그려져 있다.

명문 및 의의[편집]

이 고분에서는 연대를 알 수 있는 명문이 발견되었는데, 명문에서 보인 ‘永和十三年’은 동진의 연호로서 서기 357년을 나타낸다. 즉 낙랑 옛 땅의 중국계 주민들이 해상교통을 통하여 강남의 동진과 연락을 하여 동진의 연호를 쓰고 있음을 말해준다. 구조는 여러 점에서 당대의 중국묘 형식을 본받고 있다. 즉 남북일렬로 여러 방을 배열하는 것이나 앞방 좌우에 옆방을 설치하는 것은 한대 벽돌무덤의 기본 설계법이며, 또 옆으로 넓어진 앞방에 사각형의 주실을 달아 T자형 평면을 만드는 것은 낙랑의 덧널무덤이나 벽돌무덤에서 흔히 보는 형식이다. 또, 큰 판석으로 묘실을 짜는 것은 랴오둥 반도의 한대 묘에서 볼 수 있는 것이다. 안악 3호분에서 처음 보는 고구려 고분의 특색처럼 되어 있는 모줄임천장도 산둥성 기남의 후한 대돌무덤에 나타나고 팔각형 돌기둥도 이 기남묘에 있으며, 기둥 꼭대기에 두공을 얹어 천장석을 받들게 하고 있는 점이 똑같다. 모줄임천장은 원래 근동지방에서 일어난 수법이며, 중앙아시아를 거쳐 3세기에는 이미 중국본토로 들어와 있던 것이다. 고분벽화 자체도 한대에서 시행한 것이며, 특히 이 무덤과 같은 고구려 전기 고분벽화에서 묘주들이 휘장을 친 방안에 앉아 있는 모습으로 그려지고 있는 것도 랴오둥 지방의 고분들과 같다.

결국, 연대가 확실한 가장 오래된 고구려 고분벽화인 동수묘는 랴오둥 지방에서 넘어온 동수의 무덤이며, 그것은 중국의 한·위·진대의 벽화고분의 전통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으로 고구려 영토 안에 세워진 최초의 중국계 벽화고분으로 주장되기도 한다. 그리고 묘실 평면·모줄임천장·돌기둥·벽화내용 등 여러 면에서 그 뒤 고구려 벽화고분의 출발점이 되고, 고구려 벽화고분의 발생과정에서 중국 벽화고분과 고구려 벽화고분을 연결하는 과도기적 존재로 생각되기도 한다.

묘주에 대한 논란[편집]

안악 3호분은 규모와 다양한 벽화내용, 명문 등으로 인해 주인공에 대한 관심이 컸는데, 안악 3호분의 주인공에 대해서는 묵서명에 의해 동수로 보는 견해와 고구려 왕으로 보는 두 입장이 있다. 동수로 보는 입장은 앞방의 서벽 왼쪽 벽면 위에 동수의 관직과 출신지 및 몰년이 기록된 묵서명에 따라 안악 3호분의 주인공을 전연(前燕)의 모용황(慕容煌)에 봉사하다가 336년에 고구려에 망명하여 357년에 사망한 동수로 본다. 왕릉으로 보는 입장은 무덤의 규모나 벽화내용 중 256명 이상의 완전의장을 갖춘 고구려군 대행렬도와 성상번 깃발 등에 따랐다. 후자는 대한민국의 일부 학자들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역사학계에서 주장된다.

사진[편집]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