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명성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구려 동명성왕
高句麗 東明聖王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 동명왕릉에 있는 추모성왕 석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 동명왕릉에 있는 추모성왕 석상
고구려의 초대 국왕
본명 고주몽(高朱蒙)
재위 기원전 37년 - 기원전 19년
왕후 예씨(禮氏)
모후 하백(河伯)의 딸 유화부인(柳花夫人)
이전 왕 (초대)
다음 왕 유리명왕

동명성왕(東明聖王) 또는 추모왕(鄒牟王, 기원전 58년 ~ 기원전 19년 음력 9월)은 고구려의 개국 시조이자 초대 군주(재위: 기원전 37년 ~ 기원전 19년)이다. ≪국사 國史≫ 고구려본기를 인용한 ≪삼국유사≫ 및 ≪삼국사기≫에는 이 고씨, 이름은 주몽이라 하였다. 또한, ≪삼국사기≫에는 ‘추모(鄒牟)’ 또는 ‘상해(象解)’라는 이름도 전하고 있다. 는 주몽(朱蒙)으로, 추모(鄒牟), 중모(中牟), 중해(衆解), 상해(象解), 도모(都牟), 도모(都慕)라고 한다. 시호는 "동명성왕"은 성스런 덕(聖)을 이은 왕(王)이라는 의미라고도 한다. 상해의 상(象)은 중(衆)자의 오기로부터 유래일 수도 있다. 부여의 건국자인 동명과 주몽은 별개 인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부여의 금와왕 재위 시 금와왕의 아들 대소에 의해 핍박받던 주몽은 박해를 피해 남으로 내려와 고구려를 건국하였다.[1]

탄생 설화[편집]

삼국사기》와 《삼국유사》 및 《동명왕편》은 동명성왕의 탄생 설화를 다음과 같이 기록하고 있다. 현재 전해지는 주몽 설화는 고구려부여를 병합하면서 부여 시조 동명왕의 설화를 짜맞춘 것이다. 역사학계에서는 부여의 동명왕과 고구려의 주몽을 다른 인물로 보고 있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는 해모수주몽의 아버지로 나오지만 해모수는 《삼국사기》, 《삼국유사》에만 나오는 인물로 정작 고구려 광개토왕릉비에는 고구려 건국 이야기 중에 주몽은 하늘의 아들(천제지자)이자 하백의 외손이라고만 할뿐, 해모수는 등장하지 않는다. 이러한 당대 고구려인들이 직접 새긴 광개토왕릉비의 기록으로 볼 때 해모수는 등장하지 않으므로 실존인물인지조차 알 수 없다. 해모수의 '해'는 태양을 뜻한다. 즉 천손을 의미한다. 이는 고구려의 천손의식으로 해석해야 한다. 일반적인 견해는 부여기원전 2세기경에 건국 되었으며, 건국자는 해모수가 아닌 동명이라는 것이다.

강을 다스리는 신 하백(河伯)의 어여쁜 세 딸 유화(柳花), 훤화(萱花), 위화(葦花)가 더위를 피하여 청하(지금의 압록강)의 웅심연(熊心淵)에서 놀고 있었다. 이때 천제의 아들 해모수(解慕漱)가 오룡거(五龍車)를 타고 내려오다 연못 안에 세 처녀의 가냘프고 아름다운 모습에 취해 세 처녀를 모처로 유인하여 술에 취하게 한 뒤, 문을 걸어 잠그고 사욕을 채우려 하였다. 훤화, 위화는 힘을 다해 탈출하였으나 유화는 그만 해모수에게 붙잡히게 되었다.

하백이 이 소식을 듣고 크게 노하여 "너는 대관절 어떤 사람이기에 이렇듯 방자하게 구는 것이냐" 하니 해모수가 "나는 천제의 아들인데 높은 문족과 혼인하기를 청합니다"하고 말하자, 하백은 천제의 아들 해모수와 술법을 겨루며 해모수를 시험해 본 뒤, 곧 해모수유화의 결혼을 인정하며 유화를 하늘나라로 보내주나, 여전히 해모수에 대한 의심을 거두지 않은 하백은 가죽주머니에 술에 크게 취한 해모수를 주머니에 묶어 가둔 뒤에 올려보내나 물 밖으로 나오기도 전에 술에 깨버린 해모수가 크게 노하여 주머니를 뚫고 울면서 놓아주지 않으려는 유화를 버리고 홀로 떠나버렸다.

이에 하백유화에게 함부로 남자를 만난 것을 나무라며 시녀 몇 명을 붙여준 뒤 귀양을 보냈다.

이후 동부여의 왕 금와왕이 우연히 우발수(優渤水)로 나들이를 갔다가 유화(柳花)를 만나고, 유화의 처지를 불쌍히 여긴 금와왕유화를 궁궐로 데려왔다. 그런데 이상하게 그녀에게 햇빛이 계속해서 비치더니 마침내 임신하게 되었다. 하지만 유화가 아이가 아니라 커다란 알을 낳자, 이 소식을 들은 금와왕은 불길한 징조라 하여 유화에게 알을 빼앗아 돼지우리에 던져 버렸다. 그러나 돼지들은 이 알을 먹지 않았다. 그 뒤 소와 말이 짓밟도록 알을 길가에 버리기도 하고, 새들이 쪼아 먹도록 들판에 놓아 두기도 했다. 하지만 소와 말은 알을 피해 갔고, 새들은 오히려 알을 품어 주었다. 그래서 도끼로 내리쳐보기도 했지만 알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금와왕은 하는 수 없이 유화에게 알을 돌려주었다.[2]

유화는 그 알을 따뜻하게 덮어주었고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사내아이 하나가 알을 깨고 나왔다. 그 아이는 날 때부터 보통 아이들과는 달라 일곱 살이 되었을 때 스스로 활과 화살을 만들어 쏘았는데 백발백중이었다. 이에 이 아이의 이름을 부여 말로 ‘활을 잘 쏘는 사람’이라는 뜻인 “주몽”이라고 지었다. 주몽대소 왕자금와왕의 7명의 아들보다 능력이 출중하여 그들의 시기를 받았고, 호시탐탐 그를 죽이려 하였다.

대소주몽을 죽이려고 한다는 사실을 눈치챈 유화주몽에게 동부여를 떠나라고 충고하였다. 어머니의 충고에 따라 주몽은 오이, 마리, 협보 등 세 친구와 함께 동부여를 떠나 추격자들을 피해 남쪽으로 내려가 엄리대수(淹利大水)에 이르렀다. 자신들의 앞길을 가로막는 엄리대수를 향해 주몽은 “나는 천제의 손자이며, 강의 신의 외손자이다. 지금 나를 쫓는 자가 뒤를 따르니 그 위험이 급한 데 강을 건널 수 없으니 도와 달라.”라고 하니, 이에 감응한 자라물고기가 물 위로 떠올라 띠를 이어 다리를 만들어 주었다. 주몽이 무사히 강을 건너자 물고기와 자라는 다시 돌아가 버렸고, 추격자들은 강을 건너지 못해 더이상 쫓아오지 못했다 하는데, 역사는 이 사건을 가리켜 어별성교(魚鼈成橋)라 일컫는다.

고구려의 건국과 발전[편집]

부여에서 자란 주몽은 총명하고 활을 잘 쏘아 촉망을 받던 중 대소(帶素) 등 금와왕의 일곱 왕자가 그 재주를 시기하여 죽이려고 하자 화를 피하여 이주하였다.

대소의 위협에서 무사히 벗어난 주몽은 유유히 남쪽으로 향하여 마침내 동명성왕이 졸본에 정착하여 졸본 부여왕(이름 미상, 건국 설화 중에 다른 설화에는 연타발이라고 되어 있다)의 둘째 딸(이름 미상, 건국 설화 중에 다른 설화에는 소서노라고 되어 있다)과 결혼하여 점차 세력을 확장하기 시작한다.

기원전 37년, 주몽은 졸본 부여왕의 뒤를 이어 고구려를 건국하고, 자신의 성(姓)을 ‘고’(高)라 했다. 그리고 국가의 위상을 일신하기 위해 대대적인 영토확장 전쟁을 벌이기 시작했다.[3] 주몽은 영토확장을 위해서는 우선 변방을 안정시킬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변방에 살고 있던 말갈족의 부락을 평정하여 말갈족이 더이상 국경을 넘보지 못하도록 하였다. 또한 기원전 36년에는 비류수 상류에 있던 비류국(沸流國, ‘송양국’이라고도 한다)의 왕 송양(松讓)에게 활쏘기 경쟁으로 이겨서 항복을 받아내어 ‘옛 땅을 회복했다.’라는 뜻의 고구려말인 다물(多勿)로 개칭하고, 송양을 그곳의 도주로 삼았다.

비류국을 정복한 주몽기원전 34년 마침내 졸본성과 궁궐을 완성하여 나라의 위상을 한층 높였다. 기원전 32년에는 오이(烏伊)와 부분노(扶芬奴)를 보내 태백산(백두산) 동남쪽에 있던 행인국(荇人國)을 정복하였으며, 기원전 28년에는 부위염을 보내 북옥저를 정복하였다.

기원전 24년 가을 음력 8월에 부여에 남아있던 주몽의 어머니 유화부인이 죽었다. 이때 금와왕이 그녀를 태후의 의례로써 장사지내고 신묘를 세웠다. 이에 주몽부여에 사신을 보내 자신의 어머니 장례를 성대하게 치루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토산물을 보냈다. 하지만 금와왕이 붕어하고 그의 맏아들이었던 대소왕자가 왕위에 오르면서(기원전 19년 전후) 고구려부여의 관계는 이전과 달리 급속도로 악화된다.

기원전 19년 여름 음력 4월에 주몽의 아들 유리부여에서 어머니 예씨 부인과 함께 도망쳐 돌아오자 주몽은 기뻐하며 그를 태자로 삼았으며,[4] 그 후 5개월 뒤에 40살의 나이에 사망하였다.[5]

평양의 주몽왕릉[편집]

동명왕릉졸본 근처의 용산에 마련되었으며, 묘호는 동명성왕(東明聖王)이라고 하였다. 훗날 고구려평양으로 천도할 때 함께 평양으로 옮겨왔다고 추정된다.

주몽을 둘러싼 논쟁[편집]

탄생년도[편집]

삼국사기》는 주몽의 탄생 연도를 기원전 58년으로, 《삼국유사》는 기원전 48년으로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고구려의 건국이 기원전 37년인 것을 볼 때, 《삼국사기》의 기록이 좀 더 신빙성이 있다고 할 수 있다.

졸본부여고구려[편집]

삼국사기》에는 주몽고구려 건국 신화가 기록되어 있다. 고구려 건국 신화의 두 가지의 건국 과정이 있는데 다음과 같다.

삼국사기》에 기록된 고구려 건국 설화이다.[6]

동명성왕이 졸본에 정착하여 졸본 부여왕(이름 미상)의 둘째 딸(이름 미상)과 결혼하여 두 아들을 낳았는데 형은 비류로, 동생은 온조로 이름 지어졌다. 이후 추모성왕이 고구려를 건국하고 비류온조는 왕위에 오르는 가장 유력한 순위에 있었다. 그러나 어느 날 비류온조를 얻기 이전에 동명성왕과 북부여의 예씨 사이에서 태어난 유리고구려에 찾아오자 추모성왕이 반겼다. 게다가 추모성왕은 첫째 아들인 유리태자로 임명하자, 비류온조 형제는 후일이 두려워 남쪽으로 내려가 새로운 땅을 찾아 나서게 되었다.

또 다른 고구려 건국 설화이다.

북부여의 왕인 해부루의 아들 우태소서노라고 불리는 졸본 사람 연타발의 딸과 혼인하였다. 이 둘 사이에서 태어난 사람이 바로 형 비류와 동생 온조이다. 그러나 우태가 죽자 졸본으로 망명한 주몽과 재혼하였다고 한다. 주몽소서노와 두 형제를 잘 보살펴 주었고, 소서노는 왕비가 되었다. 그러나 부여 예씨와 혼인하여 얻은 아들 유유가 찾아 오자, 주몽의 마음은 유유 쪽으로 기울었고, 결국 유유를 태자로 삼는다. 그러자 형인 비류가 아우인 온조에게 말하기를, 대왕의 업적이 크고 우리를 잘 보살펴 주었으나, 이제는 나라가 유유의 손에 들어갔으나 다른 나라를 세우자고 하였다. 그리하여 두 형제는 어머니 소서노와 함께 대수와 패수를 건너 미추홀에 나라를 건국하였다

소서노우태와 혼인하여 비류를 낳았고 우태가 죽자 주몽과 재혼하여 온조를 낳았다는 설도 있다.[6][7]

일부 중국 사학자들과 북조선의 사학자들은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의 보장왕 대의 기사(27년 음력 2월 :“고씨는 한나라 때부터 나라를 세운 지 이제 900년이 된다.”)를 내세워 고구려의 건국시기를 기원전 200년경으로 추정한다.[8]

위와 같은 《삼국사기》의 기록을 종합해 볼 때, 주몽동부여에서 도망친 후, 졸본부여의 귀족인 연타취발과 혼인관계를 맺은 후, 졸본부여군주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기원전 200년경에 고구려가 건국되었다는 어떠한 사료도 없는 점으로 보아, '고구려 900년 역사'라는 보장왕 대의 기사는, 주몽 이전의 졸본부여역사까지를 합친 것으로 판단된다.

졸본은 홀본, 흘본, 흘승골, 골본으로도 불리며 흘승골의 승(升)은 본(本)의 오기로부터 기인한다. 그 이름은 발해의 솔빈부를 거쳐 지금의 하얼빈에까지 남아있다. 몽골의 동쪽 지역에서는 코릴라이족 출신의 메르겐이 동몽골 지역을 거쳐 자기의 일족 '솔론'족을 거느리고 남쪽으로 이동하여 왕이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오는데, 이로써 고려나 한국을 부르는 솔롱고스의 어원이 되었다. 발음이 변천되었겠지만 몽골어로 메르겐(Mergen)은 명궁의 뜻이고, 주우(Zöv)는 '바른'의 뜻으로서 '주우 메르겐'은 주몽이 곧 '선사자(善射者, 활 잘쏘는 이)'란 말이라고 한 것과 같다. 중국 동북부의 넌장(눈강)현을 '메르겐'이라고도 부르니, 인명이나 지명으로 유추할 때 만주 일대가 고구려의 건국지인 것은 확실하다. 엄리대수는 눈강, 흑룡강(아무르 강), 송화강 등 여러 가설이 있다.

동명왕주몽[편집]

논형》, 《위략》 등의 중국 사료에는 부여의 시조로 동명(東明)을 들고 있다. 동명의 부여 건국 과정은 주몽의 고구려 건국 과정과 완전히 일치하며, 따라서 본래 동명왕부여의 시조이고, 동명성왕은 주몽동명왕이 겹쳐지면서 붙여진 후세의 명칭이라는 견해가 제기되기도 한다.[9]

동명왕 신화를 보면 고주몽 신화와 매우 흡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따라서 주몽동명왕이 별개의 인물이라는 것과, 동명왕 신화가 원본이고 고주몽 신화는 그 모조 신화라는 것이다. 고구려인들은 천손의 후예라는 천손의식이 굉장히 강했다. 때문에 그들에게 있어 건국자 주몽은 그 무엇보다 신령하고 대단한 존재로 신격화될 필요가 있었고 그런 고구려인들이 이용한 것이 바로 부여의 건국자이자 영웅 동명왕 신화였다는 것이다. 즉, 부여가 망하면서 고구려는 동명왕 신화를 자신들의 시조 고주몽의 신화로 둔갑시키고, 추모왕이 죽자 시호(諡號, 제왕이나 재상, 유현(儒賢) 등이 죽은 뒤에, 그들의 공덕을 칭송하여 붙인 이름)를 동명성왕(東明聖王)으로 했다. 『삼국유사』의 기록에도 BC 19년 9월에 죽자 용산(龍山)에서 장사지내고, 시호를 동명성왕이라 했다고 적어놓고 있다. 이후 고구려의 국력이 더욱 강해지면서 원본인 동명왕 신화는 거의 잊혀지고 그 모조 신화인 고주몽 신화가 원본인 것처럼 인식되며 널리 퍼졌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다.

또한 『삼국유사』에서 북부여가 서기전 59년에 건국되었다고 한 것은 고구려의 건국자인 주몽설화와 부여 건국설화를 합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고, 부여국의 건국 시기는 이보다 훨씬 앞선 시기로 보아야 한다.[10][11]

더구나 『삼국사기』의 기록에 의하면 추모는 기원전 58년 태어나 기원전 37년에 고구려를 건국한다. 대소왕자 등 7명의 금와왕 자제들과 추모가 함께 놀았다고 기록돼 있으니 금와는 최소 추모보다 20세 이상 나이가 많았을 것이다. 이런 식으로 금와는 기원전 78년 이전 태어났음을 추정할 수 있다. 또 해부루왕은 늙도록 후사를 이을 아들이 없어 바위 틈에서 금와를 얻었다고 했으므로 금와보다 최소 40세 이상 나이가 많았을 것이란 추정도 가능하다. 결국 해모수가 해부루의 아버지가 될 경우, 최소 80여 년 정도의 격차가 발생한다. 결국 부여국의 동명왕과는 시차의 오류가 있고 기원후 60년 왕충이 지은 『논형』에서는 '탁리국(橐離國)'으로 기원후 3세기 진수가 지은 『삼국지』위서 동이전 부여편에서는 '고리국(高離國)', 기원후 5세기 범엽이 지은 『후한서』 동이열전 부여편과 AD 7세기에 나온 『북사』에서는 '색리국(索離国)', 기원후 815년에 나온 『신찬성씨록』에서는 '탁근국(卓斤國)'으로 기록된 동명왕의 출자처(出自處)와 추모왕의 출자처가 북부여동부여와는 다르게 밝히고 있듯이 고구려 시조 추모왕부여의 시조 동명왕과 다른 인물인 것을 알 수 있다.[12]

백제 시조설[편집]

일본에서는 주몽을 백제의 시조로도 본다. 속일본기에는 "백제 원조(遠祖) 도모(都慕)왕은 하백의 딸이 일정(日精)에 감응하여 태어났다."라고 연력 8년 1월조에 수록되어 있다. 또한 신찬성씨록일본서기에도 백제의 시조를 도모(주몽)으로 설정하고 있다. 백제왕실의 후예인 인정(仁貞)은 백제의 태조를 온조왕이 아니라 주몽으로 지목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백제에서 어느 시점에 주몽에게 태조라는 시호를 추존한 것으로 보기도 한다.

또한 칸무 천황의 생모 고야신립의 묘비명에는 "백제의 먼 조상인 도모왕(都慕王)이라는 사람은 하백(河伯)의 딸이 태양의 정기에 감응해서 태어난 사람인데,황태후는 곧 그 후손이다.[13]"라고 기록되어 백제에서 주몽을 시조로 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가계[편집]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주석[편집]

  1. 《삼국사기》 卷13 〈고구려본기〉 第1 시조 동명왕.《삼국사기》 卷37 〈잡지〉 第6 地理4 고구려. 《삼국사기》 卷23 〈백제본기〉 第1 시조 온조왕.
  2. 김부식 (1145). 〈권13 동명성왕 條〉, 《삼국사기》 “於是時 得女子於太白山南優渤水 問之 曰 我是河伯之女 名柳花 與諸弟出遊 時有一男子 自言天帝子解慕漱 誘我於熊心山下鴨邊室中私之 即往不返 父母責我無媒而從人 遂謫居優渤水 金蛙異之 幽閉於室中 爲日所 引身避之 日影又逐而之 因而有孕 生一卵 大如五升許 王棄之與犬豕 皆不食 又棄之路中 牛馬避之 後棄之野 鳥覆翼之 王欲剖之 不能破 遂還其母 (이때에 (금와는) 태백산 남쪽 우발수에서 한 여인을 얻었다. 사연을 물으니 (그 여인이) 답하기를, “저는 하백의 딸이고 이름은 유화라 하는데, 여러 동생들과 함께 놀러 나갔다가 어느 남자를 만났습니다. 그는 스스로 천제의 아들 해모수라 하였습니다. 저를 유혹하여 웅심산(熊心山) 아래 압록수(鴨淥水) 가의 집으로 꾀어 나와 사통(私通)하고 곧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부모는 제가 중매없이 남을 좇았음을 꾸짖어 마침내 우발수로 귀양을 온 것입니다.” 금와가 이를 이상히 여겨 방 안에 가두어 두었는데, 햇빛에 비취어 (유화는) 몸을 당겨 피하였으나 햇빛이 또 좇아와 비쳤다. 그래서 잉태하여 알 하나를 낳았는데 크기가 다섯 되쯤 되었다. 왕은 알을 버려 개, 돼지에게 주었으나 모두 먹지 않았다. 또 길 가운데에 버렸으나 소와 말이 피하였다. 그 후 들판에 버렸더니 새가 날개로 덮어 주었다. 왕은 (알을) 쪼개려고 하였으나 깨뜨리지 못하자 마침내 그 어미에게 돌려 주었다.)”
  3. 기원전 37년~:《[[:s:삼국사기/신라본기/제1권#혁거세 거서간|삼국사기》(신라본기 제1권, 二十一年...이하) 참조.
  4. 十九年 夏四月 王子類利自扶餘與其母逃歸 王喜之 立爲太子, 《삼국사기고구려본기 권13.
  5. 秋九月 王升遐 時年四十歲 葬龍山 號東明聖王, 《삼국사기고구려본기 권13.
  6. 조법종 (2007). 《이야기 한국고대사 고조선에서 발해까지, 우리 역사를 찾아서》. 청아출판사. ISBN 9788936803599
  7. 백제의 시조 비류왕의 아버지 우태(優台)는 북부여왕 해부루의 서손(庶孫 )이고 어머니 소서노(召西奴)는 졸본인 연타발(延陀勃)의 딸이다. 당시의 시기나 장소 등의 여러가지 정황으로 소서노는 우태에게 시집가서 비류와 온조를 낳고 우태가 죽은 뒤 추모왕과 결혼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8. 고구려는 언제 건국되었을까?, 《오마이뉴스
  9. 이옥, 〈주몽 연구〉《한국사연구》7, 1972 / 이복규, 〈부여건국시조신화고〉《인문과학연구》1, 1982
  10. 박승범, 〈夫餘國의 신화적 변동과 東明神話의 시·공간적 推移〉, 《韓國史學報》 제37호, 고려사학회, 2009년 11월, 486쪽.
  11. 나하나,〈부여의 변천과 동부여 문제〉강원대학교 《인문과학연구》 제23집, 2009.12. 309쪽. 『삼국유사』에는 해모수가 서기전 59년에 북부여를 건국하였다고 되어 있다. 하지만 중국 측 사서에 의하면 부여 관련 기록은 중국 춘추전국시대부터 등장하고 있으므로 해모수에 의한 서기전 59년 건국설은 문제가 있다. 주몽이 서기전 37년에 고구려를 건국할 당시 나이가 22세였으므로, 서기전 59년은 주몽이 태어난 해이다.(윤내현, 「부여의 분열과 변천」. (『상명사학』 3 ·조경래박사정년퇴임기념논문집, 1995), 459쪽 참조)
  12. 오상도 기자, "어디까지 신화이고, 어디까지 역사일까 (한국어)", 《주간경향》, 2006년 9월 12일 작성. 2013년 8월 3일 확인.
  13. [시론] 日王발언과 한.일 관계..李道學 <국립 한국전통문화학교 교수>

참고[편집]

바깥 고리[편집]

전 대
(초대)
제1대 고구려 국왕
기원전 37년 - 기원전 19년
후 대
유리명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