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무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덕무왕(德武王), 고덕무(高德武, ? - ?)는 고구려의 마지막 국왕보장왕의 후손으로, 당나라에 끌려간 뒤 안동도독부도독에 임명됐다. 소고구려를 건국했다고 알려졌다.

생애[편집]

덕무는 660년 경 혹은 662년고구려 보장왕의 3번째 아들(혹은 서자)로 태어났다고 한다. 미성년자였던 고덕무는 668년 고구려가 멸망하자 부왕과 함께 당나라 뤄양으로 끌려갔다.

668년에 고구려가 멸망했으나, 각지에서는 고구려 부흥운동이 활발히 전개되었다. 뿐만 아니라, 나당전쟁에서 신라가 당나라를 크게 격파하자, 당나라는 한반도에서의 영향력을 상실하고 요동 지방을 다스리기에도 곤란한 상황에 직면하였다. 이에 당나라는 699년 요동에 두었던 안동도호부를 안동도독부(安東都督府)로 격하시킨 뒤, 699년에 고덕무를 안동도독부 도독(安東都督府 都督)에 임명하여 요동지역의 통치권을 위임하였다.

소고구려[편집]

699년에 안동도독에 임명된 고덕무는 소고구려를 건국하였으며, 소고구려는 고덕무 사후에도 백 년 이상 유지되었다. 그러다 820년 경, 발해 선왕에 의해 합병되어 발해에 흡수되었다. 이로써 발해는 옛 고구려의 강역을 모두 확보하였고, 요동에까지 세력을 떨쳤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