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의 남북 간 차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어의 남북 간 차이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사용하는 한국어의 언어적인 차이를 가리킨다. 남북한에서 사용하는 한국어는 언어학적으로는 동일한 언어이지만 남북 분단의 장기화 때문에 몇 가지 점에서 차이가 있다. 아래에서는 남북한 언어 규범을 중심으로 그 언어적 차이를 기술한다.

총론[편집]

한국어의 맞춤법은 1933년조선어학회가 제정한 한글 맞춤법 통일안이 해방 후에도 남북에서 계속 사용되었지만 1948년에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각기 출범하면서 서로 다른 언어 정책을 펼치게 되었다. 1954년에 북한이 조선어 철자법을 제정함으로써 처음으로 규범상 남북 간 언어 차이가 생기게 되었는데, 이때에는 맞춤법에서 몇 가지 세세한 부분이 개정되었을 뿐이어서, 전체적으로 보면 남북 간에 큰 차이는 없었다.

하지만 1960년대에 들어서 북한에서 이른바 주체사상이 대두되면서 언어 정책에서 큰 변화가 생겨났다. 북한에서는 ‘조선어를 발전시키기 위한 몇 가지 문제’(1964년 1월 3일), ‘조선어의 민족적 특성을 옳게 살려 나갈 데 대하여’(1966년 5월 14일)라는 김일성 교시에 따라, 1966년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내각 직속 국어사정위원회가 ‘조선말규범집’을 발표하면서, 이때 남북 간의 언어 규범에 큰 차이가 생겼다. 그 후 북한에서는 1987년에 조선어 규범집을 개정하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 띄어쓰기에 관한 규정은 2000년에 ‘조선말 띄여쓰기규범’이 별도로 제정되었다가 2003년에 새로운 ‘띄여쓰기규정’이 다시 제정되었는데, 이것이 북한의 현행 띄어쓰기 규범이다.

대한민국에서는 1933년에 제정된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계속 사용해 오다가, 1988년에 그것을 개정한 한글 맞춤법을 제정했으며 표준어 규정도 같이 만들어 오늘에 이른다.

자모[편집]

한국어를 표기하는 문자로는 남북 모두 한글을 쓴다. 다만 활자와 관련하여 ‘ㅌ’은 북한에서는 ‘ㄷ’ 안에 가로줄을 그어서 표기하는 문자가 아니라 ‘ㄷ’ 위에 긋는 형태가 일반적이다.

대한민국에서는 자모 중에 합성 모음 자모 ‘ㅐ, ㅒ, ㅔ, ㅖ, ㅘ, ㅙ, ㅚ, ㅝ, ㅞ, ㅟ, ㅢ’와 합성 자음 자모 ‘ㄲ, ㄸ, ㅃ, ㅆ, ㅉ’을 정식 자모로 인정하지 않지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이러한 합성 자모도 정식 자모로 인정한다.

자음 자모 중에 남북 간 명칭이 서로 다른 것이 있다.

자모 대한민국 명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명칭
기역 기윽
디귿 디읃
시옷 시읏
쌍기역 된기윽
쌍디귿 된디읃
쌍비읍 된비읍
쌍시옷 된시읏
쌍지읒 된지읒

대한민국의 명칭 ‘기역’, ‘디귿’, ‘시옷’은 훈몽자회(訓蒙字會, 1527년)에서 사용한 명칭을 계승한 것인 데에 반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명칭은 ‘-ㅣ으-’라는 어형을 사용해 일관된 명칭을 붙였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훈몽자회에서 사용한 잘못된 한자어 명칭을 그대로 사용한 것이라는 비판적 의견이 있다.[1] 경음 자모의 명칭은 대한민국에서 ‘쌍-’을 붙이는 데에 반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된-’을 붙인다.

사전 표제어 배열

사전 표제어 배열은 아래와 같다.

  • 모음
  1. 남: ㅏ ㅐ ㅑ ㅒ ㅓ ㅔ ㅕ ㅖ ㅗ ㅘ ㅙ ㅚ ㅛ ㅜ ㅝ ㅞ ㅟ ㅠ ㅡ ㅢ ㅣ
  2. 북: ㅏ ㅑ ㅓ ㅕ ㅗ ㅛ ㅜ ㅠ ㅡ ㅣ ㅐ ㅒ ㅔ ㅖ ㅚ ㅟ ㅢ ㅘ ㅝ ㅙ ㅞ
  • 자음
  1. 남: ㄱ ㄲ ㄴ ㄷ ㄸ ㄹ ㅁ ㅂ ㅃ ㅅ ㅆ ㅇ ㅈ ㅉ ㅊ ㅋ ㅌ ㅍ ㅎ
  2. 북: ㄱ ㄴ ㄷ ㄹ ㅁ ㅂ ㅅ (ㅇ) ㅈ ㅊ ㅋ ㅌ ㅍ ㅎㄲ ㄸ ㅃ ㅆ ㅉ

조선말규범집(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합성 자모를 정규 자모로 삼아 기본 자모 뒤에 배열하는 데에 반해 한글 맞춤법(대한민국)에서는 합성 자모를 기본 자모 배열 안에 집어 넣는다. 예를 들면 ‘ㅏ’ 다음에는 ‘ㅏ’와 ‘ㅣ’의 합성 자모 ‘ㅐ’가 오거나 또는 ‘ㅗ’ 다음에는 ‘ㅗ’로 시작하는 합성 자모 ‘ㅘ, ㅙ, ㅚ’가 오는 것이 그 예이다. 자음 자모 ‘ㅇ’에 관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음가를 가진 받침 경우만 ‘ㅅ’과 ‘ㅈ’ 사이에 배치하지만 음가를 가지지 않는 초성의 경우 모든 자음 자모 뒤에 (즉 ‘ㅉ’ 뒤에) 모음으로 시작하는 단어로서 배열한다.

발음[편집]

표준어와 문화어는 자음・모음의 음소 종류와 수는 같지만 음성적인 특징이 약간 다르다. 대한민국의 표준어 발음은 서울 방언에 근거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문화어 발음은 평양 방언에 근거해서 발음하기 때문에 약간의 차이가 있다.

자음[편집]

자음에 관해서는 아래와 같은 차이가 인정된다. /ㅈ/, /ㅊ/, /ㅉ/은, 서울 방언에서는 치조구개 파찰음 [ʨ], [ʨʰ], [ʨʼ]로 나타나는 것이 일반적이나 평양 방언에서는 치조 파찰음 [ʦ], [ʦʰ], [ʦʼ]로 발음하는 것이 일반적이다(예: ‘자동’은 대한민국에서 [ʨadoŋ],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ʦadoŋ]). 그리고 /지/, /시/ 등은 평양에서는 구개음화하지 않는 발음 [ʦi], [si]로 발음된다.

한자어는 대한민국에서 두음 법칙에 따라 어두에 /ㄴ/의 일부와 /ㄹ/이 나타나지 않지만 북한에서는 두음 법칙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어두에 /ㄴ/, /ㄹ/이 나타난다. 단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이 발음은 1960년대에 인공적으로 만든 발음이기 때문에 노년층의 화자 중에는 어두의 /ㄴ/, /ㄹ/을 발음하지 못하고 남한과 같이 발음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고 추정된다.

모음[편집]

모음에 관해서는 다음과 같은 차이가 나타난다. /ㅓ/는 서울 방언에서는 원순의 정도가 약하고, 평양 방언에서는 원순의 정도가 강하다. 국제 음성 기호로 나타내면 서울 방언이 [ʌ]인 데 반해 평양 방언은 [ɔ]이다. 이 원순성 때문에 서울 방언 화자에게는 평양 방언의 /ㅓ/가 /ㅗ/에 가까운 소리로 들린다. /ㅐ/와 /ㅔ/는 서울 방언에서 젊은층이 그 구별을 잃고 있다. 평양 방언에서는 분명하지 않지만 남한에서는 전 지역에서 /ㅐ/와 /ㅔ/의 구별이 사라지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도 같은 현상이 일어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음조[편집]

음조는 서울 방언과 평양 방언이 서로 다르지만 그 차이에 대한 연구는 충분히 진행되고 있지 않다. 그렇지만 ‘조선말대사전’(1992년)에서는 몇몇 단어를 음성 분석기로 분석한 단어의 음조가 3단계로 표시되어 있는데 예를 들어 ‘꾀꼬리’의 음조는 232(2가 낮고 3이 높음)로 나타나는 등 서울 방언과 다른 음조가 발견된다. 참고로 조선중앙방송의 아나운서가 하는 말이 고함치는 듯한 느낌을 주지만, 이것은 일부러 선동적인 억양으로 말하는 것이며 실제 평양 방언 화자가 그렇게 말하는 것은 아니다.

표기법[편집]

용언 어형에 관한 표기[편집]

1. -아/-어형

어간 끝소리가 ‘ㅣ, ㅐ, ㅔ, ㅚ, ㅟ, ㅟ’인 모음 어간은 남한에서 ‘-어’가 붙지만 북한에서는 ‘-여’가 붙는다. 그러나 실제 발음은 남한에서도 과도음 [j]를 수반할 경우가 많다.

피어 피여
내어 내여
세어 세여
되어 되여
뛰어 뛰여
희어 희여
2. 어미에서 ‘ㄹ’ 직후의 경음 표기

어원적으로 관형사형 ‘-ㄹ’이 들어가 종성 ‘ㄹ’이 포함된 어미들을 남한에서는 ‘-ㄹ까, -ㄹ쏘냐’ 등으로 적는 데 반해, 북한에서는 ‘-ㄹ가, -ㄹ소냐’와 같이 ‘ㄹ’ 직후가 평음 글자로 적힌다.

한자어에 관한 표기[편집]

1. 두음 법칙

문화어에서는 두음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다. 표준어에서는 ‘ㄹ’이 어두에 오는 한자어는 직후에 모음 [i] 혹은 반모음 [j]가 오는 경우(문자로는 ‘ㄹ’이 ‘ㅣ, ㅑ, ㅕ, ㅖ, ㅛ, ㅠ’와 어울리는 경우)에 ‘ㄹ’이 ‘ㅇ’으로 표기와 발음이 바뀌며, 그 이외의 경우는 ‘ㄹ’이 ‘ㄴ’으로 바뀌지만, 문화어에서는 초성 ‘ㄹ’을 그대로 발음하고 표기한다.

한자 표기
이성계 리성계 李成桂
연습 련습 練習
낙하 락하 落下
냉수 랭수 冷水
전라남도 나주시 전라남도 라주시 全羅南道羅州市
평안북도 영변군 평안북도 녕변군 平安北道寧邊郡

이것과 마찬가지로 ‘ㄴ’이 어두에 오는 한자어에서 직후에 모음 [i] 혹은 반모음 [j]가 오는 경우에 (문자로는 ‘ㄴ’이 ‘ㅣ, ㅕ, ㅛ, ㅠ’와 어울리는 경우) 표준어에서는 ‘ㄴ’이 ‘ㅇ’으로 바뀌지만, 문화어에서는 어두에 ‘ㄴ’이 유지된다.

한자표기
이승 니승 尼僧
여자 녀자 女子
양강도 량강도 兩江道
전라남도 여수시 전라남도 려수시 全羅南道麗水市
경상북도 예천군 경상북도 례천군 慶尙北道醴泉郡

또한, 위에서 언급했듯이 북한의 표준 발음법에서는 표기대로 어두의 ‘ㄴ, ㄹ’을 그대로 발음하기로 되어 있다.

다만 남한에서도 ‘유(柳), 임(林)’ 등의 성은 ‘유(兪), 임(任)’ 등과 구별하기 위해 일부러 ‘류(柳), 림(林)’으로 쓰는 경우도 있다.

2. 한자음

한자음들 가운데 남한에서 ‘몌, 폐’로 표기하는 것이 북한에서는 ‘메, 페’로 표기된다. 발음은 남한에서도 [메], [페]로 한다.

한자 표기
몌별 메별 袂別
폐쇄 페쇠[2] 閉鎖

일부 한자는 한자음이 다른 경우가 있다.

한자 표기

또 북한에서 ‘수(讐)’의 일반적인 한자음은 ‘수’이지만 ‘怨讐’라는 한자어의 경우에는 ‘원쑤’가 된다. 이는 ‘원수(元帥)’와 발음이 같아지는 것을 꺼린 것으로 추측된다.

합성어에 관한 표기[편집]

1. 사이시옷

체언 어근이 어울릴 때 남한에서는 사이시옷을 받쳐 쓰지만 북한에서는 쓰지 않는다. 다만 발음은 남한과 동일하다.

발음
젓가락 저가락 [젇까락/저까락]
나뭇잎 나무잎 [나문닙]
2. 합성어의 어근 표기

합성어 표기는 낱낱 어근을 명시하는 것이 원칙이나 어원 의식이 희박한 경우에는 명시하지 않도록 되어 있으며, 이것은 남북이 동일하다. 그러나 어근을 어떻게 분석하는가에 따라 몇몇 합성어의 경우 표기법의 차이가 보인다.

올바르다 옳바르다
벚꽃 벗꽃

위에서 ‘올바르다’는 남한에서 ‘올’의 부분이 어원 의식을 잃었다고 판단하여 발음대로 ‘올바르다’라고 적은 데 반해 북한에서는 ‘옳다’의 어간이라 판단하여 ‘옳바르다’로 적는다. 발음은 [올바르다]로 동일하다. ‘벚꽃’은 남한에서 ‘벚’과 ‘꽃’의 합성어로 파악한 데 반해 북한에서는 어원 의식을 잃었다고 판단하여 ‘벗꽃’으로 적는다.

띄어쓰기[편집]

남한의 맞춤법은 띄어쓰기 규정이 느슨한 데 비해 북한의 맞춤법은 자세한 규정이 있다. 일반적으로 북한에 비해 남한이 띄어쓰기를 자주 한다. 주요한 차이점은 다음과 같다.

1. 의존명사

의존명사(문화어로는 ‘불완전명사’)는 남한에서는 띄어쓰고 북한에서는 붙여 쓴다. 수사와 단위성 의존명사의 띄어쓰기도 이러하나 남한에서는 일부 붙여 쓰기를 허용하고 있다.

내 것 내것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한 개 한개
2. 보조용언

보조용언은 북한에서는 붙여 쓰고, 남한에서는 기본적으로 띄어쓰기로 되어 있지만 붙여 쓰기를 허용하는 경우도 있다.

먹어 보다 / 먹어보다 먹어보다
올 듯하다 / 올듯하다 올듯하다
읽고 있다 읽고있다
자고 싶다 자고싶다

위와 같이 남한에서는 ‘-아/-어’형이나 관형사형 뒤에 보조용언이 올 때 붙여 쓰기를 허용하고[3] 있으나 ‘-고’ 뒤에서는 허용하지 않는다.

3. 하나의 개념을 나타낸 것

두 개 이상의 단어가 어울려서 하나의 개념을 나타내는 것은 남한에서는 원칙적으로 띄어쓰고 북에서는 붙여 쓴다. 단, 고유명사와 전문 용어는 남한에서도 붙여 쓰기를 허용하고 있다.

국어 사전 국어사전
경제 부흥 상황 경제부흥상황
서울 대학교 인문 대학 /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어휘[편집]

표준어는 서울 방언에 기초를 두고 문화어는 평양 방언에 기초를 둔다. 그러나 남북 둘 다 표준어의 어휘와 어형은 1936년에 조선어학회가 정한 ‘사정한 조선어 표준말 모음’에 기초를 두고 있기 때문에, 기초적인 어휘는 남북 간의 차이가 거의 없다. 그러나 정치 체제와 사회 제도의 차이 때문에 신조어에는 차이가 생겨나고 있으며, 이러한 경향은 이후 계속 늘어나는 것으로 추정된다.[4]

정치 체제, 사회 제도로 인한 차이[편집]

남(한자표기) 북(한자표기)
한반도(韓半島) 조선반도(朝鮮半島)
한국 전쟁(韓國戰爭) 조국해방전쟁(祖國解放戰爭)
초등학교(初等學校) 소학교(小學校)
친구(親舊) 동무

‘동무’는 고유어로, 한반도 전체에서 널리 쓰였었는데 남북 분단 후에 북한에서 러시아어 ‘товарищ’(친구, 동지, 토바리시)의 번역어로 사용하면서부터는 남한에서 거의 쓰이지 않게 되었다. ‘어깨동무’ 같은 말에서만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외래어의 차이[편집]

외래어 어휘는 남북이 각각 영어와 러시아어를 통해 주로 들여왔기 때문에, 정착된 어형이 많이 다르다. 또한, 외국 국명이나 지명을 남한에서는 영어명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북한에서는 현지 언어에 의거한 명칭을 사용한다.

대한민국 (남)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북)
트랙터 (영어: Tractor) 뜨락또르 (러시아어: трактор)
스타킹 (영어: Stocking) 스토킹 (영어: Stocking)
폴란드 (영어: Poland) 뽈스까 (폴란드어: Polska)

기타 어휘의 차이[편집]

그 밖에 남북의 표준어와 문화어 어휘의 차이는 주로 서울 방언과 평양 방언의 차이에서 연유된다고 추측된다.

옥수수 강냉이
위[上]
망치 마치

‘강냉이, 우’와 같은 어휘는 남쪽에서도 방언형으로 실생활에서 사용하기도 한다. (수정: '강냉이'는 남한에서도 옥수수와 복수 표준어다.)

문화어에만 있는 고유 어휘도 있다. ‘마스다’(깨서 못쓰게 만들다)와 그 자동사 형태인 ‘마사지다’(깨어져 못쓰게 되다) 같은 단어는 그것에 대응하는 어휘가 표준어에 없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 연규동, 「북한의 외래어 - 〈조선말대사전〉을 중심으로 - 」, 《언어학》 제37호, 한국 언어학회, 2003

주석[편집]

  1. 〈북녘말〉 기윽 디읃 시읏 김태훈 겨레말큰사전 자료관리부장 2007년 10월 7일 《한겨레신문》
  2. 민주조선 2010년 8월 3일자: ... 오히려 오끼나와현주민들이 미군기지를 페쇠할것을 바란다고 할지라도 ...
  3. 국립국어원 온라인 가나다
  4. 북한 "남북 언어 서로 다른 길 걸어", 북한 사회과학원 언어학연구소 정순기 교수, 2007년 10월 9일 《SBS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