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에서의 제2차 세계 대전 발발 전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독일에서의 사건[편집]

제1차 세계 대전의 패전으로 인해 독일 제국은 해체되고 바이마르 공화국이 창설된다.

하지만 이 공화국은 허울뿐이었으며 혁명 후에도 초 인플레이션과 세계에서 2번째로 물가 인상률(100,000,000,000,000배[1])[2][3], 뿌리깊은 군주제와 관료제의 피폐함으로, 밖으로는 여러 열강들의 감시와 세계 대공황으로 인해 독일은 가장 가난한 나라 중 하나가 되고 말았다.

나치당 집권 전[편집]

그 후 1923년부터 경제가 안정되면서 극우나 극좌파는 지지율이 매우 약했지만, 바이마르 공화국의 뿌리인 민주주의는 뿌리가 대단히 약해서 세계 대공황이 불이닥치게 된다. 이에 민족사회주의 독일 노동자당(나치당)이 집권되면서 여러 계층들에게 지지를 받았으며 중산층들도 "위대한 독일 건설"이라는 슬로건을 내걸면서 전 계층에게 지지를 얻기 시작했다.

나치당은 독일 경제의 어려움이 공산주의자들과 유대인 때문에 일어났다고 주장하고 민족불평등론을 내세우며 게르만 민족의 우수성을 내놓기에 이른다.

나치당 집권 후[편집]

나치당은 집권 전에는 보수주의자들이 도움을 주었으나, 집권 바로 후부터 도움이 필요없어졌고, 1933년 1월 히틀러가 총리에 취임되자 정치는 비밀경찰과 집단수용소로 이루어졌다. 그리고 1934년 7월에는 나치 돌격대(SA)가 장검의 밤이라고 불리는 숙청작업이 이루어졌다.

그리고 제1차 세계 대전 후 프랑스가 점령하고 있던 라인란트에 대한 재무장을 실시하였다.

여러 국가들의 병합[편집]

히틀러는 1934년 오스트리아를 합병하려고 하였다. 오스트리아 나치당원은 독일으로부터 지원으로 이탈리아의 지도자 무솔리니와 호의적이게 되고, 1938년 3월 오스트리아를 합병하게 된다.

그 후에는 체코슬로바키아내에서 독일 민족이 거주하고 있는 수데텐란트의 양도를 요구했다. 체코슬로바키아 정부는 반대하였으나, 영국과의 뮌헨 회담에서 보헤미아모라비아를 넘기게 된다.

이로 인해 체코 지역은 독일 제3제국에 넘겨졌으며, 슬로바키아는 제3제국의 위성국이 되는 조건으로 유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헝가리루마니아에게 슬로바키아의 영토를 넘기게 되고, 3월 23일에는 리투아니아의 메멜을 다시 돌려받게 된다.

그 후 독일은 폴란드에게 폴란드 회랑과 국제 도시였던 단치히, 동프로이센을 독일에게 양도하라고 하고, 소련과 대화를 시작하여 불가침조약을 맺어 전쟁의 길에 들어서게 된다.

이탈리아에서의 사건[편집]

이탈리아는 제1차 세계 대전에서는 승리하였으나 식민지가 없었고 본토에 많은 피해가 와서 역시 경제가 피폐하게 되었다.

이 때 파시즘을 주장한 무솔리니는 새로운 로마 제국의 탄생을 주장하며 1935년부터 1936년까지 에티오피아를, 1939년에는 알바니아를 침공하면서 그 뜻을 확고이 한다.

독일과 사상과 이념적 동질성으로 인해 3국 동맹을 맺은 이탈리아는 전쟁에 참여되게 된다.

프랑스와 영국에서의 사건[편집]

프랑스에서는 히틀러의 계획을 방해하는 가장 큰 요소는 프랑스였기 때문에, 방위를 확고히 하고 러시아폴란드과도 동맹을 맺었으나 국토 방위의 근본이 마지노선이였고, 국내외 혼란으로 인해 독일에게 신경 쓸 겨를이 없던 프랑스는 점점 마지노선영국의 유화 정책에게 의지하게 된다. 이는 독일의 매우 빠른 프랑스 점령이 가능하게 되었다.

영국에서는 독일은 유화 정책으로 전쟁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보았고, 이미 라인란트 재무장과 오스트리아 합병, 수데텐란트 영토의 합병을 허락하여 독일을 중재하고, 또 무솔리니의 독일에게 중재를 활용하였으나 무솔리니도 독일과 동맹을 맺자 영국의 체임벌린 수상은 재무장을 하고, 폴란드, 루마니아, 그리스의 안전보장을 약속하고 소련과의 대화를 시작하였으나 영국, 프랑스, 러시아는 서로간의 큰 악감정으로 인해 대화는 원만히 이루어지지 않게 되었다.

스페인에서의 사건[편집]

스페인에서는 프란시스코 프랑코 장군이 1936년 극우파 군대와 공화당과의 내전에서 여러 나라들은 개입하지 않았으나 소련, 이탈리아, 독일은 파병하여 자기의 무기를 시험하고자 하였다. 그리고 1939년 3월 프랑코 장군이 마드리드를 점령해 정권을 장악하게 된다.

주석[편집]

  1. 가장 큰 화폐와 물가율으로 따짐
  2. 세계에서 가장 높은 물가 인상률은 제2차 세계 대전 후 헝가리(약 10^21배)이다.
  3. 초인플레이션문서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