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달카날 전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과달카날 전역
(제2차 세계 대전 태평양 전쟁의 일부)
과달카날 회전 동안 미국 해병대가 들판에서 휴식을 취하고있다.
과달카날 회전 동안 미국 해병대가 들판에서 휴식을 취하고있다.
날짜 1942년 8월 7일 ~ 1943년 2월 9일
장소 솔로몬 제도과달카날 섬
결과 연합군의 전략적 승리
교전국
미국 미국
영국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뉴질랜드
통가 통가[1]
솔로몬 제도 솔로몬 제도[2]
피지 피지[3]
일본 제국 일본 제국
지휘관
로버트 고믈리
윌리엄 홀시
알렉산더 밴더그리프트
알렉산더 패치
리치먼드 K. 터너
야마모토 이소로쿠
쓰카하라 니시조
구사카 준이치
이마무라 히토시
히야쿠데 다루키치
고토 아리토모
이치키 기요나오
병력
60,000여 명 (지상군) 36,000여 명 (지상군)
피해 규모
1,768명 사망(지상 전투)
4,911명 사망(해전)
420명 사망(항공기 조종사)
포로 4명
함선 29척이 침몰
항공기 615대가 파괴됨
4,600명 사망(지상 전투)
3,543명 사망(해전)
1,200명 사망(항공기 조종사)
포로 1,000명
함선 38척 침몰
항공기 683대가 파괴됨
지도
1942년 8월 7일, 연합군 상륙 부대의 투라기, 과달카날에 대한 행로.
1942년 8월 7일, 연합군 상륙 부대의 투라기, 과달카날에 대한 행로.

과달카날 전투( - 戰鬪, 영어: the Battle of Guadalcanal)이라고도 알려진 과달카날 전역( - 戰役, 영어: Guadalcanal Campaign)은 1942년 8월 7일부터 1943년 2월 9일까지 제2차 세계 대전 태평양 전선에서 일어났던 전투이다. 이 회전은 육해공 모두에서 일본군과 연합군이 싸웠으며 태평양 전쟁의 결정적인 회전이었다. 전투는 남솔로몬 제도의 과달카날 섬 근처에서 벌어졌으며 일본 제국에 대한 연합군의 첫 번째 공세였다.

1942년 8월 7일 연합군은 미국,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사이의 보급선을 괴롭히려는 일본군을 막기 위해 주로 미군으로 구성된 부대로 남 솔로몬 제도에 위치한 과달카날, 투라기, 플로리다 섬에 초기 상륙을 실시했다. 또한 연합군은 과달카날과 투라기를 라바울과 뉴 브리튼에 위치한 일본군 주요 진지를 고립시키기 위한 회전을 지원하는 섬으로 쓰고자 했다. 초기 연합군 상륙은 일본군 방어자를 수로 압도했으며 뒤에 핸더슨 비행장이라 이름지어지는 비행장과 투라기와 플로리다를 함께 확보했다. 이 비행장은 일본에 의해 과달카날에서 건설중이었다.

연합군의 공세에 놀란 일본군은 8월부터 11월 사이에 투라기와 과달카날의 핸더슨 비행장을 탈환하기 위한 몇 번의 시도를 행했다. 이 시도들은 3번의 주요 지상교전과 5번의 해전, 거의 매일 계속되는 항공전을 포함한 몇 번의 주요 교전들을 불러왔으며, 1942년 11월 초에 과달카날과 핸더슨 비행장을 탈환하려는 일본군의 시도가 실패한 과달카날 해전으로 매듭지어졌다. 1942년 12월에 일본군은 과달카날을 탈환하려는 더 이상의 시도를 포기하였고, 1943년 2월에 섬을 연합군의 수중에 남겨놓고 잔여 병력을 성공적으로 철수시켰다.

과달카날 회전은 태평양 전역에서 일본군에 대한 연합군의 첫 번째 전략적 제병 승리로 두드러진다. 이런 이유로 과달카날 해전은 종종 전쟁의 전환점으로 일컬어진다. 이 회전은 연합군이 방어적 작전에서 전략적 공세로 전환하는 동시에 일본군은 전략적 방어에 치중하게 만들었다.

배경[편집]

1941년 12월 7일에 일본군은 진주만하와이 주의 미국 태평양함대를 공습했다. 공습으로 많은 미국 전함들이 손상을 입었고 미국은 전쟁에 참가하게 된다. 이 전쟁을 시작하면서 일본 지휘관들은 미국 함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해선 천연자원을 풍부하게 확보할 필요가 있으며 그들의 광범위한 제국을 지키기위한 전략적 요충지를 얻어야한다고 보았다. 일본군은 필리핀, 타이, 말레이 반도, 싱가포르, 웨이크 섬, 뉴브리튼 섬, , 네덜란드령 동인도를 공격하여 점령하였다.

그들의 방어 한계를 확장하기위해 일본군이 남태평양과 중앙태평양에서 했던 2가지 시도는 1942년 5월의 산호해 해전과 1942년 6월의 미드웨이 해전에서 좌절되었다. 이 두 번의 전략적 승리는 연합군이 태평양의 어딘가에 일본군에 대한 공세를 시작할 기회를 주었다. 연합군은 솔로몬 제도 중에서도 특히 남솔로몬 제도의 과달카날,투라기,플로리다를 골랐다.

1942년 8월의 태평양. 과달카날은 지도 우측 하단에 위치하고 있다.

연합군 전략가들은 일본 해군투라기를 1942년 5월에 차지하고 그 근처에서 해상기 기지를 짓는 것을 알았다. 1942년 6월초에는 일본 해군이 과달카날의 룽가 포인트 주위에서 거대한 비행장 건설을 시작했다는 의혹이 생겼다. 1942년 8월에 일본군은 투라기와 근처 제도에 900명의 병사들과 대다수가 한국인 징용 노무자들인 2,800여 명의 노동자들을 과달카날에 주둔시키고 있었다. 이 기지들이 완성될 경우, 일본의 주요 기지가 위치한 라바울을 방어할 수 있음은 물론 연합군의 보급선과 연락망을 괴롭힐 수 있으며 피지, 뉴 칼렌도니아, 사모아로 공격이 가능한 장소가 될 것이었다.

남솔로몬 제도를 공격하자는 연합군 주장은 미국 함대 최고사령관인 어니스트 킹 제독이 처음 고안했다. 그는 일본군이 미국과 오스트레일리아 사이의 보급선을 괴롭히는 기지로 사용하는 것을 방해하면서 라바울의 일본군의 주요기지를 고립시키고, 연합군의 뉴지니아 전역을 지원하면서 결과적으로 미국이 필리핀을 재탈환할 길을 만들기로했다. 미국 태평양 함대 사령관 체스터 니미츠 제독은 로버트 L. 고믈리 중장과 함께 남태평양 전역을 만들고 연합군 공세를 솔로몬 제도로 향하게 했다.

1942년 6월 일본군에 의해 건설중인 룽가포인트의 비행장.

공세 준비단계에서 1942년 5월에 미군 해병대의 알렉산더 밴더그리프트 소장은 그의 미국 1 해병사단을 미국에서 뉴질랜드로 이동시킬것을 명령했다. 다른 연합군의 육군,해군,공군은 피지,사모아와 뉴 칼레도니아에 기지를 세우기 위해 보내졌다. 뉴칼레도니아의 에스피리투 산토가 워치타워 작전이라 명명된 앞으로의 공세를 지휘할 사령부로 선택되었고, 공격 시작일은 1942년 8월 7일로 결정되었다. 처음에 연합군 공세는 투라기와 산타 크루즈 제도에만 한정되었다. 하지만 연합군 정찰대가 과달카날에 건설중인 일본군 공항을 발견한 뒤에 그 공항을 탈취하는 것이 계획에 추가되고 산타 크루즈 작전은 탈락되었다.

연합군의 워치타워 작전의 원정군은 미국과 오스트레일리아 양국의 선박을 합해 75대의 군함과 수송선들로 1942년 6월 26일 피지에서 결성되었다.[4] 그리고 6월 31일 과달카날로 떠나기 전에 한 번의 상륙 예행 연습을 가졌다.[5]

상륙[편집]

나쁜 기후 덕분에 연합군 원정대8월 7일 일본군에게 발각되지 않은 채 과달카날 근처에 도착할 수 있었다. 상륙선들은 2개의 집단으로 나누어져서 한 집단은 과달카날에 상륙했고, 다른 집단은 투라기 플로리다와 근처의 섬들에 상륙했다. 연합군 함선들은 해변에 포격을 가했고, 미국 항공모함의 항공기들은 목표 섬들의 일본군 진영을 공격해 투라기 근처의 진지에 있던 일본군 수상기 15척을 파괴했다. 투라기와 근처의 가까운 가부투와 타남보고 섬에 3,000여 명의 미국 해병대가 8월 7일에 상륙했다. 3개의 섬에 있던 기지의 886명의 일본 해군 요원들은 해병대의 공격에 필사적으로 저항했다. 약간의 어려움만을 겪은 채, 미국 해병대는 투라기는 8월 8일에, 과부투와 타남보고는 8월 9일에 점령했다. 해병대가 122명 죽은 반면 일본군 방어자들은 대부분이 사망했다.

미국 해병들이 1942년 8월 7일 아침에 해변에 상륙하고 있다.

투라기, 과부투, 타남보고와 달리 과달카날에 대한 상륙은 적은 저항만을 받았다. 8월 7일 9시 10일에 밴더그리프트 장군과 11,000여 명의 미국 해병대들이 콜리와 룽가 포인트에 상륙했다. 룽가 포인트로 진격하는 도중 그들은 무성한 열대우림 외에는 저항을 찾아볼 수 없었다. 그리고 그들은 룽가 포인트까지 100여 야드를 남겨놓고 밤에 진격을 멈추었다. 다음 날, 다시 작은 저항을 물리치면서 해병대들은 룽가강으로 진격했고 8월 8일 16시에 비행장을 확보했다. 일본 해군 건설자들은 식량, 보급품, 건설 장비와 차량들을 그대로 내버려둔 채 비행장에서 도망쳤다. 8월 7일과 8월 8일 사이의 상륙작전동안 라바울에 배치되어 있는 일본군 항공기가 연합군 상륙부대를 몇 차례 공격했고, 미국 상륙선 조지 F.엘리옷(이틀 후에 결국 가라앉았다.)호가 불붙고 미국 구축함 자비스호가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 이틀 간의 공습에서 미군이 전투와 사고 로 항공모함의 전투기 14대를 포함해 19대의 항공기를 잃은 반면 일본군은 36대를 잃었다.

일본군 "배티" 폭격기들이 8월 8일 연합군의 배들을 공격하고 있다.

이런 충돌들 후에, 플래쳐는 그의 항공모함의 전투기 전력의 손실과 그의 함선의 연료, 더 많은 일본군 공습을 우려했다. 플래쳐는 더 이상의 손실을 피하기 위해 그의 항공모함 기동함대를 8월 8일에 솔로몬 제도에서 철수시켰다. 항공모함의 제공 방어 상실로 인해 터너는 상륙부대에 필요한 중화기와 보급품들의 절반 이하 밖에 해안에 하적하지 못 했음에도 불구하고 과달카날에서 그의 함선들을 철수시킬 수밖에 없었다. 터너는 과달카날과 투라기에 8월 8일 밤을 통해 최대한 많은 보급품들을 하적하고 8월 9일에 그의 선단과 함께 떠나고자 했다.

그날 밤, 수송선들이 하적을 하고 있을 때, 수송선들을 호위하던 연합군 함선 2개 그룹은 일본 해군 중장 구니치 미카와가 이끄는 7척의 순양함과 1척의 구축함으로 이루어진 부대에 역습을 당했다. 일본군의 이 일방적인 승리로 3척의 미국 순양함과 1척의 오스트레일리아 순양함이 가라앉았고, 다른 한 척의 미국 순양함과 2척의 구축함이 손상을 입었다. 연합군에겐 다행이게도, 플래쳐가 미국 항공모함들과 함께 철수한 것을 몰랐던 미카와는 무방비 상태의 연합군 수송선을 공격하는 것을 포기하고 라바울과 카비엥의 모항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미카와는 그가 남쪽 솔로몬 지역에 머무를 경우 낮시간 동안 미국 항공모함들이 공습할 것을 염려하였다. 이 패배 이후로, 터너는 해병들을 해안에 남겨둔 채 많은 중화기들과 식료품, 그리고 수송선에 아직 탑승하고 있는 병력들을 가지고 8월 9일 저녁에 철수했다.

주석[편집]

  1. Vava'u Press Ltd, Matangi Tonga Online, 2006 [1]는 통가 병사 28명이 참가하여 그 중 2명이 전사했다고 말한다.
  2. 짐머만의 The Guadalcanal Campaign, 173-175쪽은 솔로몬 군도 원주민들의 참여를 보여준다.[2] 제2차 세계 대전 동안 과달카날과 나머지 솔로몬의 섬들은 법적으로는 영국과 오스트레일리아의 정치적 지배를 받았다.
  3. 뉴질랜드의 해외 방위군에 가담하였다(영어 위키피디아 참조)
  4. 모리슨의 Struggle for Guadalcanal, 15 페이지.
  5. McGee, The Solomons Campaigns, 20-21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