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S 엔터프라이즈 (CV-6)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USS 엔터프라이즈호
USS Enterprise (CV-6) in Puget Sound, September 1945.jpg
USS 엔터프라이즈
대략적인 정보
함종  요크타운급 항공모함
함명  USS 엔터프라이즈호
제작  뉴포트 조선소
운용  미국 미국 해군
발주  1933년
기공  1936년 10월 3일
진수  1937년 9월 20일
취역  1938년 5월 12일
퇴역  1947년 2월 17일
일반적인 특징
배수량  건조 당시:
19,800 톤 (표준)
25,500 톤 (풀로드)
1943년 10월:
21,000 톤 (표준)
32,060 톤 (풀로드)
전장  251.38 m
선폭  33.38 m
흘수  7.912 m
추진  보일러 × 9
기어 터빈 × 4
프로펠러 × 4
120,000 shp
속력  32.5 노트(60.2 km/h)
항속거리  23,150 km
장갑  63.5 - 102 mm 장갑대
27.2 kg 방호 갑판
102 mm 벌크헤드
전망탑
102 mm 오버스티어링 기어
무장  130 밀리미터 38 구경 대공포 8문
30 밀리미터 4 연장 75구경 함포 4문
20 밀리미터 기관포 24정
탐지 장비  CXAM-1 RADAR
함재기  90 기
항공장비  승강기 × 3
캐터펄트 × 3

USS 엔터프라이즈 (CV-6)(영어: USS Enterprise) 또는 빅 E제2차세계대전미국 해군의 항공모함으로 1937년 9월 20일 진수되었다. 요크타운급 항공모함이며 자매함으로는 요크타운호넷이 있다.

개요[편집]

엔터프라이즈는 요크타운 급 항공모함으로 1936년 진수되었으며 1938년 취역했다. 미국 해군에서 역사상 가장 많은 전과를 세운 함정이며, 아직까지 그 기록을 따라잡은 함정은 없다.

설계, 건조[편집]

요크타운 급 항공모함(Yorktown class aircraft carrier)은 CV-5 USS 요크타운(Yorktown), CV-6 USS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그리고 CV-8 USS 호넷(Hornet)의 3척으로 구성되어 있다. 3척은 1937~1941년 취역했으며, 전쟁 초반 미드웨이와 과달카날 등에서 활약하게 된다. 요크타운 급 항공모함은 이전 항공모함(랭글리, 렉싱턴, 레인저 급)들을 운용하면서 얻은 경험과 정보를 바탕으로 설계되었는데, 이 때문에 매우 효율적이고 우수한 설계라고 평가받는다. 요크타운 급 항공모함 이전에 미 해군은 4척의 항공모함 보유하고 있었다. 미 해군의 첫 항공모함인 CV-1 USS 랭글리는 석탄운반선을 개조한 소형 항공모함으로 약 30~40대의 항공기를 탑재할 수 있었고, 그다음에 건조된 렉싱턴 급 항공모함 CV-2 USS 렉싱턴과 CV-3 USS 사라토가는 워싱턴 해군조약으로 인해 폐기될 위기에 놓인 순향전함 2척을 개조한 대형 항공모함이었다. CV-4 USS 레인저는 미 해군에서 처음으로 항공모함으로 설계된 항공모함으로 크기는 랭글리와 비슷한 소형 항모였지만, 70대 이상의 항공기를 탑재할 수 있었다. 이 4척의 항공모함을 건조하자 미 해군은 워싱턴 해군조약에서 허용한 항공모함 총 배수량 135,000톤 중 약 55,000톤 이 남았고, 해군은 이 남은 배수량으로 항공모함을 건조하기 위한 여러 설계를 연구했다. 연구과정에서 배수량 13,800톤부터 27,000 톤, 길이 730피트(약 222미터)에서 900피트(약 274미터) 등 여러 설계가 등장했다. 남은 배수량으로 항공모함을 건조할 때, 4개 정도의 선택권이 있었다.

  1. 27,000톤 급 항모 2척
  2. 14,000톤 급 항모 4척
  3. 18,000톤 급 항모 3척
  4. 20,000톤 급 항모 2척, 14,000톤 급 항모 1척

결국 해군은 ④번 설계를 선택했다. 이렇게 해서 20,000톤 항공모함으로 요크타운 급 항공모함 CV-5 요크타운과 CV-6 엔터프라이즈가 탄생했고, 14,000톤 항공모함으로 와스프 급 항공모함 CV-7 와스프가 탄생했다. 요크타운 급 항공모함 CV-8 호넷은, 처음에는 건조 계획이 없었지만, 워싱턴 해군조약의 배수량 제한에서 풀려나면서 나중에 건조된다. 일단 14,000톤 항공모함은 나중 문제였고, 20,000톤 급 항공모함의 설계가 먼저였다. 그동안 항공모함을 운용하면서 얻은 경험과 정보를 바탕으로 몇 가지 결론을 내렸다.

  • 격납고의 크기는 최대로 해야 한다.
  • 항공기 운반 엘리베이터는 3개가 적당하며, 역시 크기는 최대화해야 한다.
  • 앞으로 더욱 커지고 무거워질 항공기를 이함 시키기 위해 더욱 강력한 캐터펄트가 필요하다(그런데 실제로 캐터펄트 이함은 그리 많지 않았다.)
  • 주요 부위에 장갑을 집중시켜야 한다.
  • 속도는 30kn(노트)를 넘어야 한다.

이러한 설계를 적용하면서, 요크타운급은 렉싱턴 급 보다 크기는 작지만 더 많은 항공기를 탑재할 수 있었으며, 더 크고 빠르고 많은 엘리베이터로 더욱 원활한 항공작전을 수행할 수 있었다. 요크타운 급의 설계는 매우 효율적이었고 우수했다. 그러나 요크타운 급 항공모함에는 한가지 단점이 존재했다. 배수량 제한을 지키고, 빠른 속도를 내기 위하여 방뢰격벽을 최소화 한 것이다. 이 때문에 어뢰에 대한 방어력이 매우 떨어졌다. 실제로 요크타운은 미드웨이 해전에서 적 폭탄에 의한 피해는 빠르게 복구했지만, 어뢰에 의해 침몰한다. 호넷도 산타크루즈 해전에서 비슷한 이유로 침몰했다. 요크타운은 1937년 9월 30일, 엔터프라이즈는 1938년 5월 12일, 호넷은 1941년 10월 20일 취역한다. 호넷의 경우 위에서 언급했듯이, 원래는 건조 계획이 없었다. 그러나 미 해군이 워싱턴 해군조약의 제한으로부터 자유로워지면서 요크타운의 설계를 적용하여 건조하게 된다.

활약[편집]

엔터프라이즈는 1941년 12월 7일, 진주만 공습에서 다른 항공모함들과 함께 살아남았다. 웨이크 섬에 항공기를 수송하고 돌아오던 중, 폭풍을 만나 진주만 입항이 늦어지면서 공습을 피한 것이다. 이후 태평양의 일본 섬들에 치고빠지기식 공습을 가했고, 1942년 4월 18일에는 두리틀 공격대의 폭격기를 탑재한 항공모함 호넷(CV-8)을 호위하였다. 1942년 6월, 미드웨이 해전에서 엔터프라이즈 함재기들이 다른 항공모함인 요크타운, 호넷의 함재기들과 함께 일본 해군의 항공모함인 카가, 아카키, 소류, 히류를 격침시켰다. 이 결정적인 해전은 태평양전쟁의 전환점이 되었다. 1942년 8월에는 과달카날 섬에 상륙작전을 지원하다 동부 솔로몬 해전에서 큰 피해를 입었다. 수리를 마치고 다시 남태평양으로 돌아온 엔터프라이즈는 1942년 10월, 산타크루즈 해전에서 대파당했다. 남태평양해역 사령부인 누메아에서 수리를 받았지만, 전방 엘리베이터가 작동하지 않아서 함재기의 대부분을 과달카날 섬으로 보냈고, 이 함재기들은 과달카날 섬에서 작전했다. 이후 계속 남태평양에서 활동하다가 1943년, 대규모의 고속항공모함기동부대와 함께 태평양의 섬들을 공격, 점령했다. 이중에는 1944년 6월 15일 실시된 사이판 상륙작전이 있다. 사이판 상륙작전을 지원하던 제58기동부대(고속항공모함기동부대)는 사이판을 향해 접근하는 일본 함대를 상대했다. 이 해전이 필리핀 해 해전으로, 미국은 일본의 일방적인 패배를 '마리아나의 칠면조 사냥(Marianas Turkey Shoot)' 이라고 부른다. 필리핀해 해전 이후에는 레이테만 해전 등에 참여하였으며, 1945년 5월에는 오키나와 상륙작전을 지원하던 도중 카미카제의 공격으로 크게 대파되었다. 엔터프라이즈는 수리를 위해 미 본토로 돌아갔으며, 수리가 끝났을 때는 이미 전쟁이 끝난 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