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축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08년 2월 11일, 미해군 5함대 소속으로 페르시아만을 순찰중인 DDG-81 윈스턴 처칠 이지스 구축함

구축함(驅逐艦, Destroyer)은 현대 해군에서 대함, 대잠, 방공 등 다용도로 사용되는 중형 군함이다. 함대를 직접 호위하며, 강력한 어뢰를 적재하고 고속인 것이 특징이다. 나라마다 기준이 다르기는 하나 대략 배수량 기준으로 3000t ~ 8000t 급 사이가 대부분이다. 3000t 이하는 프리깃함으로 분류한다.

구축함의 역사[편집]

구축함은 1893년 영국에서 적 어뢰정에 대한 공격과 방어를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초기에는 어뢰정 구축함(torpedo-boat destroyer)으로 특성화 되었으나, 이후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과 영국은 잠수함으로부터 함대와 호송선단을 폭뢰 및 어뢰로 방어하는 대잠임무와 어뢰 및 포사격으로 대함임무를 수행하였고, 대잠임무 수행의 경우 미국은 호위구축함(DE), 영국은 프리깃(FF),초계함(PC)등으로 일반 구축함(DD)와 소형 대잠함정을 나누었다. 이후 미사일 시대를 맞아 구축함은 대함미사일, 대공미사일, 레이더, 대잠용 경어뢰, 대잠헬기 등을 탑재하고 해군의 주력함정이 되었다. 이후 미국은 하이-로우 믹스(High-Low Mix)개념에 따라 함대방공임무를 맡는 8000톤급 이지스구축함(이후 타이콘디로거급, 알레이 버크급)과 대잠임무를 맡은 프리깃(올리버 헤저드 페리급)으로 함대를 편성하고,구 냉전시대의 대규모 미사일공격 방어를 위해 위상배열레이더 이지스 시스템을 장착하고 미사일 능력을 향상시킨 VLS(Vertical Luncher System)수직발사기를 탑재한 이지스구축함을 배치한다. 서방구축함의 기본형이 된다. 이후 소련도 우둘레이급 구축함을 배치시키고, 일본은 알레이버크급과 비슷한 공고급을, 영국은 데어링급,프랑스와 이탈리아는 호라이즌급을 배치했고, 노르웨이와 스페인도 이지스시스템을 적용한 함정을 배치했다. 독일과 네덜란드는 이지스시스템에 맞서 경쟁하는 APAR시스템을 개발, 배치했고 한국은 KDX-3급 세종대왕함급을 배치하였다. 구축함은 미국기준으로 부호는 DD이며 헬기 구축함에는 H가, 이지스 방공 구축함은 G가 붙는다.

세계의 구축함[편집]

기타 독일, 네덜란드

대한민국의 구축함[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