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중산층 또는 중산 계급은 고전적인 마르크스주의 이론에 의할 때 프롤레타리아 계급에 속한다고 보기에는 사유재산을 가지고 있지만 자본가에는 끼지 못하는 계층을 의미한다. 화이트 칼라라고도 불린다.

중산층의 형성[편집]

19세기 후반 마르크스자본주의가 발달하면 할수록 빈부의 차이는 심해질 것으로 보았다. 그러나 19세기 말의 독일 사회민주당베른슈타인사유재산을 인정하는 자본주의가 발달하면 중산 계급이 대두할 것으로 내다보았다.

세계 대공황영국의 경제학자 케인즈가 발전시킨 재정 정책이 실현되자 자본주의는 자정력을 갖추게 되었다. 이익을 독점하고 있으면 언제든지 프롤레타리아자본가간의 계급투쟁이 뿌리인 사회혁명의 도화선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이 점을 깨달은 자본가 계급은 노동조합에 양보하여, 자본에 협력하면 노동자에게도 그 이익 중의 몫을 더 많이 주는 시스템을 발전시켰다. 그리하여 그 후 중산 계층의 육성이 사회의 통합과 유지를 위한 사회와 정부의 중요한 과제가 되었다.

중산층에 대한 해석[편집]

사회학에서는 중산 계급을 신중간층이라 부르고, 마르크스주의에서는 상층 프롤레타리아라고 이해함으로써 중산계급도 프롤레타리아라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왜냐하면 중간계급은 프롤레타리아 계급과는 달리 사유재산이 있지만, 자본가에게 노동력을 제공해야 하는 프롤레타리아이기때문이다. 그리하여 이들을 "후발 노동자"라고도 부른다.

서민층[편집]

서민층은 대체적으로 지식이나 경제력 등이 엷은 하류층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2010년대 현재 대부분 50대 이상 연령층으로 볼 수 있으며 나라의 기초부분을 이룬다. 역사적으로 볼때 환란을 격을 때마다 나라를 구한 것은 서민층이었음을 부인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