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플레이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초인플레이션(Hyperinflation)이란 경제학적으로 물가상승이 통제를 벗어난 상태로서 수백퍼센트의 인플레이션율을 기록하는 상황을 말하며, 이의 원인은 전쟁이나 경제불안등으로 인한 재화와 서비스의 희소성이 증가하여 가격이 상승하고, 정부가 이를 통제하지 못하고 계속된 화폐발행을 실행할 때 나타난다.

각국의 초인플레이션[편집]

초인플레이션은 여러 시대에 걸쳐 등장하였으며, 최근까지도 남미등에서 발생한 적이 있다.

유럽[편집]

독일[편집]

1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독일정부는 전후 배상금 문제와 경기 진작을 위해 화폐를 발행하였고, 이는 초인플레이션으로 이어져 1924년 100조 마르크화를 발행한 적이 있다.

헝가리[편집]

2차 세계대전 이후 헝가리펭괴의 가치는 급격하게 떨어져, 20,000,000,000,000,000,000,000,000,000(2) 펭괴를 발행하기에 이르렀다. 결국 펭괴는 포린트로 대체되었다.

남미[편집]

1990년에 브라질은 2,740%, 아르헨티나는 2,315%의 초인플레이션을 경험했다.

아프리카[편집]

아프리카는 1889년 초인플레이션으로 사람들이 자신의 종족을 먹는 이런 기이한 일까지 생기게 된다. 하이퍼 인플레이션의 폐해이다.

짐바브웨[편집]

짐바브웨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인플레이션이 높은 나라로, 최근 2억%라는 최악의 인플레이션율을 나타내고 있다.최근 짐바브웨 정부는 2009년 3월 2일 통화개혁을 단행했다. 그러나 이 통화 개혁 마저 초인플레이션의 규모가 너무 컸기 때문에 당분간 자국의 화폐를 미국 달러로 대체하는 통화 개혁을 하게 되었다.

주식시장도 초인플레이션 영향으로 무려 5,200%이나 폭등(종합주가지수가 1만9천P에서 130만P으로 급등)했고 환율시장도 1 미합중국 달러당 최고 1조 짐바브웨 달러 해당할 정도로 폭락했다.

아시아[편집]

터키[편집]

터키는 2001년 70%의 물가 상승률을 기록하였다.[1]

주석[편집]

  1. 짐바브웨 앞날은?…무가베 독재 속 국제제재로 국민생활 곤궁 불가피, 뉴시스 세계, 2008년 6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