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 살인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성 연쇄 살인 사건(華城連鎖殺人事件)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대한민국경기도 화성군 일대에서 여성 10명이 살해된 미해결 사건이다. 최초 사건은 1986년 9월 15일에 일어났으며, 마지막 사건은 1991년 4월 3일에 일어났다.

이 사건들의 공소시효는 범행 당시의 형사소송법 규정(제249조)에 따라 범행 후 15년이 지난 2001년 9월 14일 ~ 2006년 4월 2일 사이에 모두 만료되었다.

사건 일지[편집]

구분 일시 장소 피해자 비고
1차 1986년 9월 15일 태안읍 안녕리(현 안녕동) 목초지 이완임(71세) 2001년 9월 14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2차 1986년 10월 20일 태안읍 진안리(현 진안동) 농수로 박현숙(25세) 2001년 10월 19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3차 1986년 12월 12일 태안읍 안녕리(현 안녕동) 축대 권정분(25세) 2001년 12월 11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4차 1986년 12월 14일 정남면 관항리 농수로 이계숙(23세) 2001년 12월 13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5차 1987년 1월 10일 태안읍 황계리(현 황계동) 논바닥 홍진영(19세) 2002년 1월 9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6차 1987년 5월 2일 태안읍 진안리(현 진안동) 야산 박은주(29세) 2002년 5월 1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7차 1988년 9월 7일 팔탄면 가재리 농수로 안기순(54세) 2003년 9월 6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8차 1988년 9월 16일 태안읍 진안리(현 진안동) 자택 박상희(14세) 1989년 7월 27일 윤모(22) 검거
9차 1990년 11월 15일 태안읍 병점리(현 병점동) 야산 김미정(14세) 2005년 11월 14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10차 1991년 4월 3일 동탄면 반송리(현 반송동) 야산 권순상(69세) 2006년 4월 2일 24시 공소시효 만료

사건 사이의 관계[편집]

유일하게 해결된 8차 살인사건은 현장에 남아 있는 모발을 증거로 1989년 7월 27일 윤모(22)를 검거하였는데, 이 사건은 다른 사건과의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내려졌다. 10차 사건 역시 9차 사건과 정액의 유전자가 다른데다가 장소나 범행 수법이 여타 사건과 차이가 커서 범인이 다른 사건으로 추정되고 있다. 오전 6시경 일어난 1차 사건을 제외한 2~10차 사건은 주로 저녁 7시~11시 사이에 일어났다.

범인의 특징[편집]

용의자의 몽타주는 1988년 9월 7일의 7차 살인사건 직후 버스에 올라탄 남자에 대한 운전기사와 안내원의 기억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버스 기사가 증언한 범인의 특징은 성폭행 피해자들의 증언과 대체로 일치했다. 피해자들의 진술에 따르면 사건 당시 범인은 마른 체격에 165~170cm의 키, 스포츠형으로 짧게 깎은 머리, 오똑한 코에 쌍꺼풀이 없고 눈매가 날카로운 갸름한 얼굴의 20대 중반의 남자였다. 또한 부드러운 손을 가지고 있었다.[1][2][3] 일부 전문가들은 범인이 다른 성폭행 사건을 더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으며, 화성군 주민이 아니라 수원시에 거주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한다.[4]

관련 미디어[편집]

각주[편집]

  1. '화성 용의자' 갑동이잡아라…공소시효 3개월 남아, 《문화일보》, 2003.6.4.
  2.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몽타주 공개…목격자 등장, 《매일경제》, 2011.5.8.
  3. 화성 연쇄 살인사건…숨은 이야기 "살인자 모습 기억에 남아", 《투데이코리아》, 2011.5.8.
  4. 21세기 기술로 복원한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의 실체 (그것이 알고싶다), 《뉴스엔》, 201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