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날짜 2018년 2월 8일
위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참여자 한정민 (1986-2018, 남 32세): 피해자인 26세 여성을 살해한뒤 수사망이 좁혀오자 비행기 타고 수도권으로 빠져나간뒤, 그대로 자살함
결과 용의자 자살, 피살된 여성 사망
사상자
1명 사망
피해
사망자 26세 여성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濟州-殺人事件)은 2018년 2월 8일 새벽,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게스트하우스에서 피해자인 26살 여성을 살해한 뒤, 서울과 천안등지로 도주하다가 용의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1]

전개[편집]

해당 피해 여성은 7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에 방문하여 해당 게스트하우스에 입실하였으며, 손님들이 참석하는 파티에 참석하였다가 8일 새벽, 한정민이 26세 여성을 목을 졸라 살해한것으로 보인다.[2] 또한 이번 사건 이후에도 태연히 영업을 한것으로 알고 있었으며 사건이 지난후 6시간만에 수사가 시작되었다는 낌새에 비행기를 타고 김포공항을 통해 경기도 안양시수원시 등 수도권 지역으로 도주를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사건 당일 경찰과 마주쳤는데, 시종일관 모른다고 회피한것으로 밝혀졌다.[3]

수사 경과[편집]

용의자 한정민은 과거에도 게스트하우스에서 또 다른 여성에게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으며, 준강간 상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이어서 충격을 더하였다. 그러다가 이 사건이 터지자 경찰은 공개 수배에 나섰고, 현상금 500만원을 걸어둔 상태였으며,[4] 수사망이 좁혀오자 압박을 느낀 용의자 한정민은, 2월 14일에 결국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모텔에서 목을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5]

사건 이후[편집]

이번 사건이 터진 이후 제주에 있는 해당 게스트 하우스는 임시 휴업을 거듭하다가 결국 폐업 신고를 하였으며, 해당 게스트하우스는 문을 닫았다.[6] 또한 이번 사건으로 여성의 안전을 노리는 살인사건에 제주사회를 충격에 빠뜨렸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