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흥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흥숙(朴興塾, 1957년 ~ 1980년, 전남 광주)은 전라남도 광주에서 철거반원을 살해한 사건으로 체포되어 처형된 도시 빈민이다. 무등산 타잔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생애[편집]

원래부터 가난한 집안이었는데 아버지가 사망하면서 어렵게 살았다. 중학교에 합격했지만 돈이 없어 진학을 못했다. 검정고시 합격 후 무등산 산자락에 무허가 주택을 짓고 일을 하면서 사법고시 공부를 했다.

1977년 4월 20일 전라남도 광주시 동구청에서 무등산 주변의 무허가 주택을 철거하면서 집에 불을 질렀을 때에 그의 어머니가 뼈빠지게 모아서 이사갈 때 쓰려고 천장에 감춰 둔 돈 30만원이 집과 함께 타버리자 철거반원들을 끈으로 묶은 후 시장에게 항의하기 위해 끌고 가다가 그들이 끈을 풀자 4명을 살해하고 1명에게 중상을 입혔다.

범행을 참작할 만한 사정이 언론에 알려지자 사형만은 안된다는 구명운동이 일었지만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이 진압된지 얼마 안되어 사형 집행을 받았다.

관련 작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