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여중생 백골 살인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천 여중생 백골 살인 사건(富川女中生白骨殺人事件)은 개신교(성결교회) 목사였던 이응봉 부부가 2015년 3월대한민국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에서 여중생 막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사건이다. 11개월동안 시신을 방치했다가 긴급체포되어 세상에 알려졌다.[1]

사건의 발단[편집]

2015년 3월, 아버지 이응봉(서울신학대학교 외래교수, 부천 한마음성결교회 담임목사)과 계모 백아무개는 당시 중학생이였던 막내딸 이아무개(당시 13세)를 빗자루와 빨랫대등으로 5시간 동안 폭행한 뒤, 딸이 숨지자 그 시신을 11개월동안 자신의 자택에서 방치하였다. 경찰의 장기결석아동상태를 조사하던 와중에 이를 수상히 여겨 재조사에 들어갔고, 피해자 부모의 집을 압수수색하던 중에 피해자의 백골 시신을 발견한 것이다.

수사 결과[편집]

수사 결과 시신은 백골상태로 발견되었고 주변에 방향제와 습기 제거제등이 놓여있는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2015년 3월 중순에 가출한뒤 집에 돌아온 중학생인 딸은 이를 문제 삼으면서 아버지에게 심하게 폭행 당해 온것으로 알려졌다. 이 집에 얹혀살던 계모의 여동생은 폭행을 당하다가 결국 집으로 나갔다고 하였다. 결국 중학생 딸이 숨지자 백골 미라 상태로 11개월동안 이불로 덮고 방치되었다가 냄새가 나자 방향제와 습기제거제로 덮어버리면서 그렇게 되었다고 하였다. 결국 목사와 계모는 구속되었고, 조사를 하고 있는 상태이다.[2] 1심 재판부는 피고인 친부 이응봉에게 징역 20년, 계모 백에게 징역 15년을 선고 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또 아버지가…부천 여중생, 11개월 만에 백골로 발견, 한국경제, 2016년 2월 3일
  2. '목사' 아버지, 여중생 딸 때려 숨지자 '미라' 상태로 11개월 방치해 아시아경제, 2016년 2월 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