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진 룸살롱 집단 살인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서진 룸살롱 집단 살인 사건은 1986년 8월 14일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의 한 유흥주점인 서진회관에서 일어난 폭력 조직 간의 집단 살인 사건이다. 이 날 '서울 목포파'로 불리던 전라남도 목포 출신 조직폭력배들과 '맘보파'로 불리던 조직폭력배 간에 시비가 붙어, 맘보파 조직원 4명이 살해 당했다.[1]

사건 개요[편집]

이시건은 서진 룸살롱(서진회관)에서 서울 대구파가 먼저 와있었고 그리고 잠시후 맘보파가 들어온다 하지만 방이 모자르자 직원은 화장실 옆에 작은방으로 안내한다 하지만 잠시후 맘보파가 방이작다라며 점원에게 뺨을 때리고 직윈이 훌쩍 거리자 서울 대구파가 왜그려냐 라고 묻자 손님이 방이좁다며 때렸다고 하자 서울 대구파와 맘보파와 시비가 붙었고 결국 대구파 행동대장은 맘보파 행동대장을 칼로 찌르자 맘보파는 행동대장을 방으로 대려가 문을잠구자 흉기로 문을 부수고 복도에 있던 조직원 끼리 흉기로 서로를 찌르며 싸우다 결국방문이 열렸고 결국 맘포파 대부분이 사망했다 그후 정부에선 "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재판[편집]

이 집단 살인 사건의 주범인 김동술과 고금석은 사형, 김승길과 장진석은 무기징역, 그리고 나머지 조직원들에게는 각 가담 정도에 따라 유기징역 형이 내려졌다.[1]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