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아 투기 살인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부산 영아 투기 살인사건2014년 12월 3일 16시경, 부산광역시 사하구에 있는 몰운대종합사회복지관에서 발달장애인 A씨가 당시 생후 21개월인 영아를 3층 난간에서 떨어뜨려 살해한 사건이다.[1][2]

사건을 담당하였던 수사관에 따르면, 심신상실의 선천성 정신질환자가 아동을 떨어뜨려 살해한 사건은 국내에서 이 사건이 최초라고 한다.[3]

사건[편집]

수사[편집]

피고인 A씨는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이 인용돼 구속된 상태에서 수사를 받았으며, 1심 판결문에 따르면 수사 과정에서 집중을 하지 못 하는 경향을 보였고, 피고인의 이름과 다니는 학교를 묻는 질문에만 명확하게 대답하였으며, 그 밖의 질문에 대해서는 전혀 대답하지 못해 모든 진술을 피고인의 특수학교 담당 교사와 모친이 대신하였다고 한다.[4]

재판[편집]

검찰은 A씨는 심신상실이 아닌 심신미약으로 보고, 살인혐의를 적용하여 징역 8년 및 치료감호와 전자장치 부착명령을 청구하였다.[5]

2015년 5월 18일 부산지방법원은 A씨의 혐의에 대해 '살해 행위는 인정되나 심신상실로 처벌대상에 해당하지 않아' 무죄를 선고하며 치료감호 청구 및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를 기각시켰다.[6][7]

항소심에서도 심신상실이 인정되어 범죄사실에 대해서는 무죄 판결이 나왔으나, 심신장애 상태에서 범행을 다시 저지를 개연성이 상당하다는 이유로 치료감호를 명령하였다. 대법원은 검찰의 상고를 기각하고 2심을 그대로 확정하였다.[8]

반응[편집]

각주[편집]

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리브레 위키에서 CC BY-SA 3.0 라이선스로 배포된 부산 사회복지관 아동 투척 사건 문서를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리브레 위키의 기여자 목록은 여기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