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농약 음독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포천 농약 음독 사건
날짜 2011년 ~ 2014년
위치 경기도 포천시
피해
사망자 3명
부상자 1명

포천 농약 음독 사건(抱川農藥飮毒事件)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제초제를 이용하여 일가족 3명을 음독해 사망케하고 1명을 중태에 빠뜨리게한 사건이다.[1]

사건 개요[편집]

지난 2011년 노 여인이이라고 알려진 노○자가 전 남편에게 건낼 음료수에 치사량의 제초제를 넣은 것이 사건의 시발점이다. 남편이 음료수를 먹고 사망할 당시 목격자의 진술로 자살이 결론지어졌다. 그후 1년뒤 폐 질환을 앓은 시어머니와 남편을 모두 한해에 떠나 보낼 심정으로 모두 사망케 했는데, 수상한 보험사의 신고로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시어머니가 마실 피로회복 음료에 제초제를 넣었고, 남편 역시 음식에 제초제를 넣어 장기간 복용해 서서히 죽게 만든것이다. 그후 2015년 2월, 피의자는 체포되었다. 더욱 충격적인것은 친 딸에게도 같은방법으로 범죄를 벌였고 딸은 현재 폐 섬유화가 진행중이라고 한다 [2]

재판 결과[편집]

보험금을 노리고 농약으로 연쇄 살인을 벌이고 구속한 피의자 노씨는, 1심 재판결과, 검찰이 피고인에게 사화(이 세상)에서 영원히 격리해야 한다며 사형을 구형하였고,[3] 1심에서 피고인에게 무기징역과 전자발찌 10년을 선고했다.[4]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