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3세 여아 살인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구미 3세 여아 살인사건은 40대여성 석모씨가 남편이 아닌 남자의 아이를 임신한 뒤 비슷한 시기에 임신한 20대 여성인 딸 김모가 낳은 자식과 아이를 바꾸는 바람에 이 아이가 사위 홍모씨와 딸 김모의 아이로 '홍보람'이라는 이름으로 길러지게 되었는데, '엄마'(실제로는 이부 언니) 김모씨가 이혼 후 '딸'(실제로는 이부 동생)과 함께 살다가 이사가면서 원래 집에 아이를 방치하고 떠나 3세 여아가 사망한 아동학대살인 사건이다.

사망한 피해자의 친부와, 바꿔치기 당한 아동(김씨의 친딸)의 소재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