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하구 일가족 살인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부산 사하구 일가족 살인사건
날짜2018년 10월 25일
시간오후 4시 (KST)
위치부산광역시 사하구
참여자용의자 신모(32세, 남, 범행 후 자살)
원인살인
사상자
조모(33세, 여) - 용의자 신모의 전 여자친구.
조모(65세, 남) - 조모의 아버지
박모(57세, 여) - 조모씨의 어머니
박모(84세, 여) - 조모의 할머니

부산 사하구 일가족 살인사건(釜山沙下區一家族殺人事件)은 숨진 용의자 신모에 의한 치정에 의한 이별 살인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이 잠정 결론을 내렸다.[1]

사건[편집]

컴퓨터에서 전기충격기 사용방법을 검색하고 아파트 주변의 방범용 CCTV 위치를 살펴봤다. 또한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한 질소가스통까지 준비했다. 경찰이 확보한 CCTV 영상에는 비밀번호를 알아야만 출입가능한 아파트 출입문을 신 씨가 쉽게 통과하는 장면이 담겨있었다.


피해자 조모씨가 친구한테 보낸 SNS[2][편집]

8월 6일 오후3시
나 헤어지려고 그냥 전화해봤다... 웬만하면 참고 살려고 했는데 어제 다 집어던지고 회사도 내랑 싸우고 관둔다네
지 성격때문에 맨날 싸웠다 짜증내고 막말하고, 어제는 집어던지네
내 보내려고 욕하고 때린 적도 있고 감정적인 사람이라 힘든 것 같다 이젠 아닌것 같네



8월 26일 오후4시
우리 (강아지이름)가 죽었다.
그 정신병자가 지 놔두고 개 데리고 평생산다고 개 죽였다.
그래서 많이 힘들었다. 아직도 힘들고 질투 때문에 개를 죽였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