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학교 성폭행 사망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인하대학교 성폭행 사망 사건
날짜2022년 7월 15일 (성폭행·사망 발생일)
위치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인하로 100(성폭행·사망 발생지)
참여자김모
결과피해자의 사망
사망자1명

인하대학교 성폭행 사망 사건은 2022년 7월 15일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인하로 인하대학교 용현캠퍼스에서 인하대학교 재학생 김모가 다른 재학생을 성폭행하고 사망하게 했다고 보는 사건이다.

범죄사실 및 처분 요지[편집]

2022년 7월 15일 인하대학교 학생 김진송(20세)은 교내 건물 2층과 3층 중간 계단에서, 당시 술에 만취하여 의식이 전혀 없어 자기보호 능력이 완전히 결여된 상태의 피해자를 강간하다가 창밖으로 떨어뜨려 사망하게 하였다(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강간등살인))[1] .

범행현장은 지상으로부터 8미터 높이로 창틀 끝이 외벽과 바로 이어져있으며, 바닥이 아스팔트이므로 추락시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구조였다.[1]

김진송은 자신의 휴대폰으로 범행 장면을 촬영(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반포등))하였으나 피해자의 신체가 촬영되지 못했다.[1]

2022년 8월 9일 인천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김진송을 성폭력처벌법위반(강간등살인) 죄로 구속기소하고, 피해자의 신체를 촬영하기 위한 실행에 착수하였다고 입증할 자료가 부족하여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반포등)의 점은 불기소 처분하였다.[1]

전개[편집]

사건 이전[편집]

2022년 3월 피해자는 인하대학교에 입학했다.[2]

사건 당일[편집]

2022년 7월 15일 오전 1시 30분경 피의자는 만취한 피해자를 인하대학교 용현캠퍼스의 한 단과대학 건물에서 승강기를 이용해서 3층으로 끌고 갔다.[3][4] 같은 날 2시 20분~30분경 피의자는 피해자를 불법촬영하면서 성폭행하고 3층에서 떨어뜨렸다.[3][5][6] 피해자가 추락하자 피의자는 피해자의 옷을 다른 곳에 버렸다.[3] 2022년 7월 15일 3시 49분 피해자는 2호관(공과대학)과 60주년 기념관 사이에서 행인에게 발견되었다.[3][7] 피해자는 같은 날 오전 4시 15분경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도중 오전 7시경 사망했다.[4]

사건 이후[편집]

2022년 7월 22일 피의자는 준강간치사와 불법촬영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었다.[8] 8월 1일 피의자의 구속 기간이 8월 10일까지 연장되었다.[9] 피의자는 검찰 조사에서 "피해자가 추락하는 상황은 기억나지 않는다. (잠에서) 깨어 보니 집이었다."라고 진술했다.[10] 8월 9일 인천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피의자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강간 등 살인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6] 치사가 살인으로 바뀐 이유는 피해자가 자기보호 능력이 완전히 결여된 상태였음이 인정되었기 때문이다.[6]

반응[편집]

2022년 7월 18일 대통령실은 “저희가 할 일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법과 질서를 더 세우는 일이다. 애통하게 세상을 떠난 희생자의 명복을 빈다.”라고 했다.[11]

7월 20일 한국여성민우회는 언론의 선정적 보도에 문제가 있다고 했고, 인하대학교와 대한민국의 대학교의 강간 문화를 개선해야 한다고 했다.[12]

7월 24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여가부는 인하대 측에 재발방지대책 제출 의무를 안내하고,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민감한 언론보도가 이뤄지지 않도록 한국기자협회에 협조를 요청했다"라고 했다. '남성 가해자, 여성 피해자' 프레임으로 사건을 바라봐서는 안 된다면서 "이건 학생 안전의 문제지, 또 남녀를 나눠 젠더 갈등을 증폭하는 건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라는 취지를 말했다.[13] 8월 18일 그는 이 사건이 여성에 대한 폭력이 맞는다고 정정했다.[14]

8월 18일 인하대학교 캠퍼스의 일곱 곳에서 REMEMBER 0715라고 적힌 낙서가 발견되었다.[15][16] 낙서한 40대 남성은 "이 사건이 잊히는 게 싫어서 그랬다"라고 했다.[16]

각주[편집]

  1. 인천지방검찰청(김현) (20225년 8월 19일). 인천 소재 A대학교 내 성폭력 사망 사건 수사 결과 (PDF) (보고서). 대검찰청. 
  2. 교육부 "인하대 사건 관련, 재발 방지 총력", 《MBC》, 2022-07-18
  3. "승강기로 3층에‥범행은 2시 20~30분" 드러난 범행 전모, 《MBC》, 2022-07-22
  4. ‘인하대 사망 여대생’ 심장은 병원서도 2시간 넘게 뛰었다… 추락 뒤 1시간 자발 호흡도, 《세계일보》, 2022-07-19
  5. 인하대 성폭행범 불법촬영 시도 정황..."음성만 담겨", 《YTN》, 2022-07-19
  6. ‘인하대 성폭행 사망’ 피의자 살인죄 적용, 《세계일보》, 2022-08-10
  7. '인하대생 사망 사건' 가해자, 고개 숙이며 "죄송합니다", 《이데일리》, 2022-07-17
  8. ‘인하대 추락사’ 가해자 살인죄 적용 못해…검찰 송치, 《동아일보》, 2022-07-22
  9. ‘인하대 성폭력 및 추락사’ 사건 가해자 남학생 구속 기간 연장, 《동아일보》, 2022-08-01
  10. 검찰, 인하대 성폭행 추락사 가해자에게 살인죄 적용, 《조선일보》, 2022-08-09
  11. ‘준강간치사’ 인하대생, “죄송합니다” 한마디… 고의성은 부인, 《세계일보》, 2022-07-18
  12. 한국여성민우회 “대학 내 만연한 ‘강간문화’ 멈춰야”, 《여성신문》, 2022-07-22
  13. 김현숙 "인하대에 성폭력 재발방지책 요구…2차피해 없어야", 《연합뉴스》, 2022-07-24
  14. 여가부 장관 "인하대 사건, 여성에 대한 폭력으로 정정", 《중앙일보》, 2022-08-18
  15. '성폭행 추락사' 인하대 교내에 사건날짜 낙서…경찰 조사, 《연합뉴스》, 2022-08-18
  16. 인하대서 '성폭행 추락사' 사건날짜 낙서, 40대 입건(종합), 《연합뉴스》, 2022-0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