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펠레
Pelé Africa do Sul Cropped.jpg
개인 정보
전체 이름 Edson Arantes do Nascimento
로마자 표기 Pele
국적 브라질 브라질
출생 1940년 10월 23일(1940-10-23) (74세)

브라질 브라질 트레스코라송스

173cm
포지션 은퇴 (과거 스트라이커)
청소년 클럽
1952-1956 바우루 AC
클럽1
연도 클럽 출전 (골)
1956-1974
1975-1977
통산
산투스
뉴욕 코스모스
6050(981) [1]
560(31)
661 (1012)
국가대표팀2
1957-1971 브라질 브라질 92(59)

1성인 클럽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세며,
2003년 1월 1일 기준이다.
2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03년 1월 1일 기준이다.

이드송 아란치스 두 나시멘투 (포르투갈어: Edson Arantes do Nascimento, 1940년 10월 23일 ~ )는 브라질의 축구 선수이며, 선수명인 펠레 (포르투갈어: Pelé)라는 애칭으로 더욱 유명하다. 자국에서는 축구 영웅으로 대접받고 있으며, 공식적으로 브라질 정부에 의해 국보(national treasure)로 지정되어 있다. 그는 축구 선수로서의 위업도 대단하지만[2], 공식적으로 FIFA에 의해 세계 축구 대사로 임명되어 있기도 하다. 또한, 서민들의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한 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유명하다(그의 1000번째 골은 브라질의 빈곤층 어린이들을 위해 헌정되었다).[3]

펠레의 저주[편집]

펠레가 발언한 거의 대부분의 예측이 정 반대로 이루어지는데서 붙여진 말이다. 이는 1966년 월드컵에서 브라질 대표였던 펠레가 "우리는 우승하기 위해 여기(잉글랜드)에 왔다."고 발언했지만 브라질은 졸전을 거듭한 끝에 탈락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펠레의 저주가 탄생되었다.[4]

그러나, 2014 브라질 월드컵 결승전만큼은 정확하게 예측했다. 독일의 우승을 예측한 것이었다.

일화[편집]

  • 1970년 나이지리아 비아프라 전쟁 당시, 양측 당사자들은 라고스에서 열린 펠레의 시범 경기를 관전하기 위해서 48시간의 휴전에 합의했다.
  • 펠레는 1961년 3월 이른바 역사에 남을 만한 골을 기록했다.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펠레는 상대편 선수 모두를 혼자서 제치고 득점을 기록했다. ‘마라카낭 사상 가장 아름다운 골’로 극찬을 받은 이 골을 기념하기 위해 상파울루 스포츠 신문인 「우 에스포르테」는 기념판을 제작해 마라카낭 스타디움 입구에 걸어 놓았다.
  • 펠레는 909경기만에 1000골을 달성했으며 그 대기록은 다음과 같이 언급되었다. 미국에서는 베이브 루스가 2000회 이상의 홈런을 기록한 것과 마찬가지라 평했으며, 자국에서는 두 번씩이나 인간이 달에 착륙했던 미국인 조종사 콘라드와 빈의 사진이 펠레의 1000번째 득점 사진과 나란히 실렸다.
  • 콜롬비아에서는 펠레가 심판에 항의했다는 이유로 퇴장을 당하자 관중들이 운동장으로 쏟아져 나와 주심이 경찰에 보호를 받아야 했고, 부심을 주심으로 임명하여 펠레를 다시 경기에 투입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 이란 국왕은 펠레를 만나기위해 공항에서 세 시간을 기다렸으며 중국의 국경 수비대는 그와 인사를 하기 위해 초소를 버리고 홍콩으로 들어갔다.
  • 펠레를 주인공으로 하는 아타리 2600게임 Pelé's Soccer는 스포츠 스타를 등장시킨 최초의 게임이다.
  • 1962년 펠레가 두 번째로 월드컵에서 우승하자, 유럽의 많은 스포츠 클럽은 펠레를 영입하려고 노력했으나, 브라질 정부는 펠레를 ‘국보(國寶)’로 선언하고 펠레가 계속 브라질에 남도록 했다. 펠레는 한평생 동안 단 하나의 프로팀에서 활약했는데, 그것은 산투스 팀이었다. (은퇴 후에 미국의 축구 붐 조성을 위해 북미 축구 리그에서 뛰기도 했다.)
  • 1970년 FIFA 월드컵 결승전에서 펠레를 마크했던 이탈리아 대표팀 수비수 타르키시오 부르니치의 회고: “난 게임이 시작하기 전에 생각했다. ‘그도 다른 사람들처럼 뼈와 가죽으로 된 사람일 뿐이다.’ 그런데, 내 생각이 틀렸더라.”
  • 2003년 초에 아나스타샤는 유방암 판정을 받고 대수술을 받은 끝에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사람들은 이를 펠레의 저주 중 최악의 사건이라 칭하고 있다.
  • 2010년 FIFA 월드컵 그는 나이지리아, 스페인, 브라질을 우승후보로 삼았으나, 나이지리아는 예선에서 탈락하고 화가 난 나이지리아 대통령에 의해 2년간 국제 경기 출장 불가를 당하게 된다. 브라질은 8강에서 네덜란드를 만나 자책골과 주장의 퇴장 등으로 탈락하였다. 그렇지만 스페인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펠레의 저주를 깨뜨렸다.
  • 2014년 FIFA 월드컵 그는 독일, 스페인, 브라질을 우승후보로 꼽았고, 아르헨티나는 팀이 엉망이고 메시를 도와주지 않아 자멸하게 될 것이라고 혹평하였고, 심지어는 칠레만도 못한 팀이라고 발언까지 한 바가 있다. 스페인은 조별 리그에서 네덜란드한테 5골이나 먹으며 패배한 데 이어 칠레에게 마저 2골을 먹으며 패배한 뒤 탈락하였으며, 이로 인해 이케르 카시야스는 거의 역적 취급을 당했다. 브라질은 4강에서 독일을 만나 무려 7골이나 얻어맞아 1-7로 대패하고 3·4위전으로 떨어졌는데 거기에서 마저 네덜란드한테 0-3으로 또다시 대패하였다. 반면 혹평했던 아르헨티나는 예선전에서 3전 전승으로 승점 9점을 얻어 16강에 진출하고 이후로 결승전까지 승승 장구하다가 독일에게 0-1로 석패하여 준우승을 했다. 즉, 독일은 이 대회에서 결승에 진출하고 결승에서 난적 아르헨티나를 만나 연장 후반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승부차기만 간신히 모면하고 신승하여 우승함으로써 펠레의 저주를 한번 더 깨뜨린 것이다.
  • FIFA 회장이었던 제프 블라터2018년 FIFA 월드컵2022년 FIFA 월드컵 개최지 선정 과정에서 뇌물수수가 있었다는 혐의로 수사가 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5선 연임에 성공하자 펠레는 이에 대해 "블라터의 당선을 원했다. 그는 또다시 당선되었고 또한 그를 존경해야 한다."라는 발언을 하였다. 그런데 그 발언이 나온 다음 날, 제프 블라터는 곧 FIFA 회장직을 사퇴한다는 의사를 밝혔다.

커리어[편집]

같이보기[편집]

주석[편집]

  1. 펠레가 산투스와 뉴욕 코스모스 클럽에서 뛰는 동안 통산 몇 골을 넣었는지는 논란이 있다. 그가 넣었다는 3895골(보통 이것이 회자된다.)는 친선 경기에서의 골을 포함한 것이다. 유럽에서는 이것을 축구 선수의 공식 기록으로 쳐주지 않는다. 이 중 몇몇 골은 그가 브라질 군대에 있을 때 넣을 것이기도 하다. 펠레는 정확히 클럽 매치에서 647골을 기록하였다. 브라질 리그 산투스 팀에서 대략 981골을 기록하였다. [1][2][3][4].
  2. “Pele, King of Futbol”. 《Article on ESPN Classic》. 2006년 10월 1일에 확인함. 
  3. "Dedico este gol às criancinhas" (포르투갈어). 《Article on Gazeta Esportiva (Portuguese)》. 2007년 3월 24일에 확인함. 
  4. Sportsseoul.com - 축구 - 기사내용 - 펠레의 저주 주목 '뭐가 있었나'
  5. 외국인에게 정원외로 주어지는 훈장이기 때문에, 2등급 이상이지만 기사작위와는 무관하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