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지쿠
Zico2.JPG
개인 정보
전체 이름 Arthur Antunes Coimbra Zico
출생일 1953년 3월 3일(1953-03-03) (65세)
출생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주 리우데자네이루
173cm
포지션 은퇴 (과거 공격형 미드필더)
청소년 클럽 기록
1967-1971 플라멩구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1971-1983
1983-1985
1985-1989
1991-1994
플라멩구
우디네세
플라멩구
스모토모 메탈스 / 가시마 앤틀러스
212 (123)0
039 0(22)0
037 0(12)0
045 0(35)0
국가대표팀 기록
1976-1988 브라질 072 0(52)
지도자 기록
1999
2002-2006
2006-2008
2008
2009
2009-2010
2011-2012
2013-2014
2014-2016
가시마 앤틀러스
일본
페네르바흐체
부뇨드코르
CSKA 모스크바
올림피아코스 FC
이라크
알가라파
FC 고아
* 클럽의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또한 출장수와 골은 2003년 1월 1일 기준이다.
‡ 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03년 1월 1일 기준이다.

아르투르 안투니스 코임브라 지쿠(포르투갈어: Arthur Antunes Coimbra Zico, 1953년 3월 3일 ~ ) 또는 지쿠(포르투갈어: Zico)는 브라질의 전 축구 선수이자, 현 축구 감독이다. 2002년 필리프 트루시에의 뒤를 이어 2006년 FIFA 월드컵까지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을 맡았다. 펠레가린샤 다음으로 브라질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스타였다. 3번의 FIFA 월드컵(1978년, 1982년, 1986년)에 연속 출장하였고, 국가대표로 72경기에 출전하여 52득점을 기록하였다.

선수 경력[편집]

지쿠는 1982년 FIFA 월드컵 당시 텔레 산타나가 이끌던 브라질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소크라치스, 파우캉, 세레주와 함께 '황금 사중주(四重奏)'라고 불릴 정도로 막강한 공격력을 갖춘 미드필더 라인을 구축하였다. 그러나 비기기만 해도 4강에 올라갈 수 있었던 이탈리아와의 2차 리그 2번째 경기에서 파올로 로시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2-3으로 패해 탈락하고 말았다. 부상 중인 상태에서 교체 멤버로 출전했었던 1986년 FIFA 월드컵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였으나 황금 사중주 멤버 중 소크라치스를 제외하곤 부상으로 못 나오는 상황에서 지쿠는 간간이 교체 멤버로 출장하여 특유의 패스워크로 도움을 주었으나, 8강전에서 만난 프랑스와의 경기에서 좋은활약을 보였다.

감독 경력[편집]

2002년 7월 트루시에의 뒤를 이어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을 맡았다. 2004년 AFC 아시안컵에서 우승을 차지하였으며, 2003년, 2005년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에 참가했다. 2006년 FIFA 월드컵에서 일본 국가대표팀을 본선에 진출시켰다. 그러나 본선에서는 오스트레일리아브라질에 패해 1무 2패의 저조한 성적을 거두면서 조 최하위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특히, 히딩크 감독이 맡은 오스트레일리아와의 조별 리그 첫 경기에서 선제 골을 넣고도 소극적인 경기 운영 끝에 후반 39분부터 3골을 연속으로 실점하여 1-3으로 역전패하면서 많은 비난을 받았다. 일본브라질과의 경기에서도 전반 33분 선제골을 기록하고도 내리 4골을 내줘 패했다. 2006년 FIFA 월드컵이 끝난 이후 일본 축구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출신의 이비차 오심 감독에게 넘겼다.

이후, 터키 쉬페르 리그페네르바체의 감독을 맡으며 팀을 2007-08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려 놓았고, 우즈벡 리그FC 부뇨드코르, 러시아 프리미어리그PFC CSKA 모스크바 감독을 거쳐 현재는 슈퍼리그 그리스올림피아코스 FC의 감독을 맡았다. 2011년 이라크 축구 국가대표팀의 감독에 선임되었다가, 임금 체불 문제로 이듬해 전격 사퇴했다. 그는 1998년 FIFA 월드컵브라질 팀의 조감독으로 활약한 바 있다.

외부 링크[편집]

이 전
(없음)
제1대 FIFA 월드컵 브론즈슈
1982년
다 음
 아르헨티나 호르헤 발다노
덴마크 프레벤 엘키에르 라르센
이탈리아 알레산드로 알토벨리
소련 이고리 벨라노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