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하마드 알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메달 기록
Muhammad Ali NYWTS.jpg
무하마드 알리
미국 미국의 선수
남자 권투
올림픽
1960 로마 라이트헤비급

무하마드 알리(Muhammad Ali, 1942년 1월 17일 ~ )는 미국의 전직 권투 선수다. 켄터키 주 루이빌에서 태어났으며, 1964년 맬컴 엑스 등이 이끄는 이슬람운동에 가담하기 전까지 이름은 캐시어스 마셀러스 클레이 주니어(Cassius Marcellus Clay, Jr.)였다. 알리는 1975년 이슬람으로 개종했다.

경력[편집]

키 191cm, 팔길이 200cm. 아마추어 복서로서 복싱을 시작해, 로마 올림픽 라이트헤비급 금메달을 땄다. 프로복서로 전향한 뒤에도 패배 전적이 없는 경기로 헤비급 타이틀을 획득했고, 그 후 3차례에 걸쳐 타이틀 획득을 하여 통산 19차례 방어에 성공하는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1964년 2월 25일 소니 리스턴과 대결에 앞서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쏘겠다’는 호언장담을 한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베트남 전쟁당시 징집영장이 발부되자 ‘베트콩과 싸우느니, 흑인을 억압하는 세상과 싸우겠다’는 말을 남기며 양심적 병역거부를 실천했고, 인종차별 반대투쟁인 흑인 민권운동에 활발히 참여하기도 했다. 소니 리스턴과 두 차례 대결에서 KO승으로 확실한 헤비급 챔피언으로의 발판을 다졌으며, 그 이후로 플로이드 패터슨, 조 프레이저, 조지 포먼, 켄 노턴 등과 승부를 겨뤘다. 무하마드 알리는 1999년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지와 BBC가 선정한 세기의 스포츠맨으로 선정되었으며, 복싱 역사상 위대한 챔피언 중 한 명으로 불리고 있다. 실제로 그의 프로복싱 통산전적은 56승(37KO)5패이다. 1980년대 초부터 파킨슨병을 앓기 시작해 현재는 거동이 불편한 상태이며, 딸 라일라 알리도 권투 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약력[편집]

  • 1960년 : 로마 올림픽에서 금메달 획득. 같은해 10월 29일에 프로 데뷔.
  • 1962년 11월 15일 : 전 세계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아치 무어와 대결. 경기 전에 대기실 칠판에 "무어를 4회에 KO시킨다"고 쓴 뒤 링 위에 올라갔고, 그 예언대로 4회 KO승을 거둠. 경기 전에 KO 라운드를 예고하는 `떠벌이 클레이' 전설이 시작됨.
  • 1964년 2월 25일 :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비치 컨벤션홀에서 열린 세계 헤비급 타이틀전에서 소니 리스턴을 7회 TKO로 물리치고 챔피언이 됨. 링지 선정 `1964년 올해의 대결'로 선정. 이 경기후 이름을 무하마드 X와 무하마드 알리로 바꿈. 이후 9차례 방어.
  • 1966년 8월 6일 : 브라이언 런던을 3회 KO시킴. 승부를 결정짓는 순간 카메라로 포착할 수 없을 정도로 고속 펀치를 퍼부으면서도 모든 펀치가 클린 힛트여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 1967년 : 양심적 병역거부 때문에 헤비급 타이틀을 빼앗김. 프로복서 라이센스도 박탈당해 3년간 복서 기간의 공백이 생김.
  • 1970년 10월 26일 : 세계 헤비급 1위 제리 쿼리와 3년만의 경기에서 3회 TKO승을 거두며 재기에 성공.
  • 1971년 3월 8일 : 조 프레이저가 갖고 있던 WBC, WBA 헤비급 타이틀에 도전했다가 15회 레프트 훅을 얻어맞은 끝에 판정패. 생애 첫 패배.
  • 1972년 4월 1일 : 일본 도쿄에서 열린 마크 포스터와 대결에서 15회 판정승.
  • 1973년 3월 31일 : 켄 노턴에게 판정패로 생애 두 번째 패배.
  • 1973년 9월 10일 : 켄 노턴에게 판정승하며 설욕.
  • 1974년 10월 30일 : 자이르 킨샤사에서 벌어진 WBC, WBA 헤비급 타이틀전(럼블 인 더 정글)에서 조지 포먼을 8회 KO로 물리치고 챔피언 등극(킨샤사의 기적). 이후 10차 방어 성공.
  • 1975년 3월 24일 : 무명의 척 웨프너와 1차 방어전에서 15회 KO승을 거두긴 했지만 경기 도중 다운을 당하기도 함. 이 경기를 본 실베스터 스탤론이 무명의 복서가 무적의 챔피언에 도전해 선전하는 스토리를 구상했고, 이는 후일 영화 록키의 시나리오가 된다.
  • 1975년 10월 1일 :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타이틀 방어전에서 조 프레이저에 14회 TKO승.(드릴러 인 더 마닐라)
  • 1976년 6월 26일 : 일본 무도관에서 프로레슬러 안토니오 이노키와 격투기 대결을 벌였지만 결과는 무승부로 끝남.
무하마드 알리 방한(1976년 6월 27일)

복싱 스타일[편집]

알리는 자신이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쏜다"고 묘사한 복싱 스타일로 유명하다.

관련 영화[편집]

바깥 고리[편집]